KBS NEWS

뉴스

“헌재, 만장일치 탄핵”…결정 시점은 미지수
“헌재, 만장일치 탄핵”…결정 시점은 미지수
국회에서 대통령 탄핵소추안이 통과된 가운데, 헌법재판소의 탄핵심판 절차가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헌재는 9일 강일원 재판관을 주심으로 선정하고...
조기 대선 가시화…여야 잠룡 ‘셈법’ 분주
조기 대선 가시화…여야 잠룡 ‘셈법’ 분주
 탄핵 정국으로 조기 대선 가능성이 높아진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박 대통령에 대한 퇴진 압박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지지율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특검 “세월호 7시간, 대리처방 의혹도 조사” ISSUE
입력 2016.12.02 (21:17) | 수정 2016.12.02 (21:24)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특검 “세월호 7시간, 대리처방 의혹도 조사”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박영수 특별검사가 박근혜 대통령은 반드시 대면조사하고 세월호 7시간과 대리처방 의혹 등을 규명하기 위해 대통령 경호실도 수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박 특검은 특검보 후보 8명을 추천하는 등 수사팀 구성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최준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박근혜 대통령을 상대로 자신이 직접 대면 조사를 진행하겠다고 박영수 특별검사가 밝혔습니다.

박 특검은 서면 조사는 시험을 보기 전에 답안지를 미리 보여주는 것이라고 일축하고, 진술을 하다 보면 다른 이야기가 나올 수 있다면서 대면조사의 필요성을 강조했습니다.

박 특검은 세월호 7시간과 대리처방 의혹 등도 성역없이 조사하겠다면서 대통령 경호실도 수사 대상으로 지목했습니다.

비선 실세로 지목된 최순실 씨가 자유롭게 청와대를 드나들었는지를 확인하는 조사부터 시작됩니다.

<녹취> 박영수(특별검사) : "(청와대 출입자의) 신분 확인이 제대로 되지 않았다면 그것도 직무감찰 대상이 되기 때문에 알면서 만약 그렇게 놔뒀다면 그것도 문제가 되지 않냐 이런 취지인데."

박 특검은 또, "주치의의 허가 없이 약물이 반입됐다면 경호실 법 위반에 해당될 수 있다"며 대리 처방 의혹에 대한 수사 의지를 밝혔습니다.

이와 함께 세월호 7시간 의혹을 국민이 제기하는 가장 큰 의혹 중 하나로 인식한다면서 청와대의 기강과 관련된 문제라고 말했습니다.

어제 국정원 댓글 수사를 맡았던 윤석열 검사를 수사팀장으로 지목한 박 특검은 오늘(2일) 특검보 8명을 추천하는 등 수사팀 구성을 빠르게 진행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최준혁입니다.
  • 특검 “세월호 7시간, 대리처방 의혹도 조사”
    • 입력 2016.12.02 (21:17)
    • 수정 2016.12.02 (21:24)
    뉴스 9
특검 “세월호 7시간, 대리처방 의혹도 조사”
<앵커 멘트>

박영수 특별검사가 박근혜 대통령은 반드시 대면조사하고 세월호 7시간과 대리처방 의혹 등을 규명하기 위해 대통령 경호실도 수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박 특검은 특검보 후보 8명을 추천하는 등 수사팀 구성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최준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박근혜 대통령을 상대로 자신이 직접 대면 조사를 진행하겠다고 박영수 특별검사가 밝혔습니다.

박 특검은 서면 조사는 시험을 보기 전에 답안지를 미리 보여주는 것이라고 일축하고, 진술을 하다 보면 다른 이야기가 나올 수 있다면서 대면조사의 필요성을 강조했습니다.

박 특검은 세월호 7시간과 대리처방 의혹 등도 성역없이 조사하겠다면서 대통령 경호실도 수사 대상으로 지목했습니다.

비선 실세로 지목된 최순실 씨가 자유롭게 청와대를 드나들었는지를 확인하는 조사부터 시작됩니다.

<녹취> 박영수(특별검사) : "(청와대 출입자의) 신분 확인이 제대로 되지 않았다면 그것도 직무감찰 대상이 되기 때문에 알면서 만약 그렇게 놔뒀다면 그것도 문제가 되지 않냐 이런 취지인데."

박 특검은 또, "주치의의 허가 없이 약물이 반입됐다면 경호실 법 위반에 해당될 수 있다"며 대리 처방 의혹에 대한 수사 의지를 밝혔습니다.

이와 함께 세월호 7시간 의혹을 국민이 제기하는 가장 큰 의혹 중 하나로 인식한다면서 청와대의 기강과 관련된 문제라고 말했습니다.

어제 국정원 댓글 수사를 맡았던 윤석열 검사를 수사팀장으로 지목한 박 특검은 오늘(2일) 특검보 8명을 추천하는 등 수사팀 구성을 빠르게 진행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최준혁입니다.
카카오친구
라인뉴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