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경찰엔 차관급 1명…검찰엔 50명이 차관급
경찰엔 차관급 1명…검찰엔 50명이 차관급
“12만명 경찰 조직에 차관급이 딱 한 명인 데, 인원이 10분의 1도 안되는 검찰에는 50명이라는 게 말이 되나요”현직 경찰 간부인...
엉터리 환경영향평가…‘수리부엉이 동산’의 위기
엉터리 환경영향평가…‘수리부엉이 동산’의 위기
절벽 사이 갈라진 틈, 그 속에 수리부엉이(멸종위기2급, 천연기념물 324호)가 있습니다. 눈을 반쯤...

TV엔 없다

프로그램

U-20 월드컵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앵커&리포트] “정윤회 문건 유출·최태민 등 전방위 수사” ISSUE
입력 2016.12.02 (21:18) | 수정 2016.12.02 (22:12)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앵커&리포트] “정윤회 문건 유출·최태민 등 전방위 수사”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박영수 특별검사는 지난 2014년 검찰이 수사한 '정윤회 문건유출 사건'도 다시 살펴보겠다고 밝혔습니다.

최순실 씨의 전 남편 정윤회 씨가 '비선실세' 역할을 한다는 내용의 청와대 감찰보고서가 유출된 사건을 말하는데요.

당시 검찰은 문건 유출 경위를 수사해 조응천 전 비서관 등을 기소했지만 '비선실세'의 실체를 밝히지 못했습니다.

당시 수사를 지휘했던 서울중앙지검장은 바로 김수남 현 검찰총장입니다.

이와 관련해 박 특검은 김수남 검찰총장도 특검의 수사 대상이 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박 특검은 또 종교 연루 부분도 수사 대상이라면서 최태민 씨도 언급했습니다.

최창봉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박근혜 대통령이 최순실 씨의 아버지 최태민 씨를 만난 것은 지난 1974년 육영수 여사가 서거한 직후입니다.

최 씨는 "육영수 여사가 도와주라"고 꿈에 나왔다며 박 대통령에게 접근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녹취> 박근혜(17대 한나라당 대선 후보/2007년) : "많은 편지들이 왔습니다. 그럴 때 제가 봐서 그 내용이 상당히 와 닿고 저도 한번 만나서 이야기를 듣고 싶다 할 경우에는…."

최 씨는 '영세교'라는 신흥 종교의 교주로 활동했는데, 박 대통령을 만난 뒤 대한구국선교단 총재가 됐고 이후 새마음봉사단으로 단체 이름을 바꿔 영향력을 키웠습니다.

이런 관계가 딸 최순실 씨의 국정개입으로까지 이어졌다는 것이 박영수 특별검사의 판단입니다.

이 때문에 박 특검은 최 씨의 종교 연루 부분도 자세히 보겠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박영수(특별검사) : "그것(종교)이 기원이 돼서 최순실 비위까지 연결이 된다면 그것이 수사대상이 될 수도 있지 않을까…."

박 특검은 "예전 오대양 사건 등을 수사해 종교 문제를 잘 안다"면서 "종교 사건을 수사해 본 변호사를 수사팀에 포함시키겠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법조계 일각에선 아직 검찰의 수사기록도 살펴보지 않은 특검이 수사방향과 수사내용에 대해 미리 단정짓는 듯한 발언을 하는 것은 신중하지 못하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KBS 뉴스 최창봉입니다.
  • [앵커&리포트] “정윤회 문건 유출·최태민 등 전방위 수사”
    • 입력 2016.12.02 (21:18)
    • 수정 2016.12.02 (22:12)
    뉴스 9
[앵커&리포트] “정윤회 문건 유출·최태민 등 전방위 수사”
<앵커 멘트>

박영수 특별검사는 지난 2014년 검찰이 수사한 '정윤회 문건유출 사건'도 다시 살펴보겠다고 밝혔습니다.

최순실 씨의 전 남편 정윤회 씨가 '비선실세' 역할을 한다는 내용의 청와대 감찰보고서가 유출된 사건을 말하는데요.

당시 검찰은 문건 유출 경위를 수사해 조응천 전 비서관 등을 기소했지만 '비선실세'의 실체를 밝히지 못했습니다.

당시 수사를 지휘했던 서울중앙지검장은 바로 김수남 현 검찰총장입니다.

이와 관련해 박 특검은 김수남 검찰총장도 특검의 수사 대상이 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박 특검은 또 종교 연루 부분도 수사 대상이라면서 최태민 씨도 언급했습니다.

최창봉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박근혜 대통령이 최순실 씨의 아버지 최태민 씨를 만난 것은 지난 1974년 육영수 여사가 서거한 직후입니다.

최 씨는 "육영수 여사가 도와주라"고 꿈에 나왔다며 박 대통령에게 접근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녹취> 박근혜(17대 한나라당 대선 후보/2007년) : "많은 편지들이 왔습니다. 그럴 때 제가 봐서 그 내용이 상당히 와 닿고 저도 한번 만나서 이야기를 듣고 싶다 할 경우에는…."

최 씨는 '영세교'라는 신흥 종교의 교주로 활동했는데, 박 대통령을 만난 뒤 대한구국선교단 총재가 됐고 이후 새마음봉사단으로 단체 이름을 바꿔 영향력을 키웠습니다.

이런 관계가 딸 최순실 씨의 국정개입으로까지 이어졌다는 것이 박영수 특별검사의 판단입니다.

이 때문에 박 특검은 최 씨의 종교 연루 부분도 자세히 보겠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박영수(특별검사) : "그것(종교)이 기원이 돼서 최순실 비위까지 연결이 된다면 그것이 수사대상이 될 수도 있지 않을까…."

박 특검은 "예전 오대양 사건 등을 수사해 종교 문제를 잘 안다"면서 "종교 사건을 수사해 본 변호사를 수사팀에 포함시키겠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법조계 일각에선 아직 검찰의 수사기록도 살펴보지 않은 특검이 수사방향과 수사내용에 대해 미리 단정짓는 듯한 발언을 하는 것은 신중하지 못하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KBS 뉴스 최창봉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