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지원 “문재인 혁명 발언, 지극히 위험”
입력 2016.12.17 (13:49) 수정 2016.12.17 (13:55) 정치
박지원 “문재인 혁명 발언, 지극히 위험”
박지원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17일 (오늘) 문재인 민주당 전 대표가 언론 인터뷰에서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 심판 기각 시에는 "혁명밖에 없다"고 발언한 데 대해 "있어서는 안 될 상황을 가정한 질문에 대한 답변이지만 지극히 위험하다"라고 지적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자신의 SNS를 통해 "광장의 분노와 불안에서 혼란과 불안으로 이어지면 안 된다"며 이같이 비판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에 대해 "민심을 정치권으로 바통 터치해서, 직접 민주주의를, 즉 국민소환제·국민발안제 등 도입을 검토하는 등 정치권에서 어떻게든 질서있는 수습을 해야 한다"면서 "무엇보다 헌재의 조속한 탄핵 인용이 선결"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앞서 문 전 대표는 14일 한 일간지와의 인터뷰에서 "헌법재판소가 탄핵 기각 결정을 하면 어쩌나"라는 질문에 "국민들의 헌법 의식이 곧 헌법이다. 상상하기 어렵지만 그런 판결을 내린다면 다음은 혁명밖에 없다"라고 답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와 함께 "4·19로 학생들이 이승만 독재 정권을 붕괴시켰지만 5·16 박정희 군사 쿠데타로 수십 년 군사 독재 정권이 들어섰고, 5·18 이후엔 전두환 정권이 탄생했다. 그리고 6·10은 노태우 정권으로 이어졌다"면서 "12·9 박근혜 탄핵이 혼란을 불러오면 죽 쒀서 개 주는 거다. 질서있는 수습과 정권 교체로 이어져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또, "황교안 권한 대행이 20여 공공 기관 인사와 개각 인선도 검토한다고 한다"며 "권한대행이지 대통령은 아니다. 여·야·정 협의체 구성이 난망하지만 모든 문제를 여야, 국회와 협의해서 결정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 박지원 “문재인 혁명 발언, 지극히 위험”
    • 입력 2016.12.17 (13:49)
    • 수정 2016.12.17 (13:55)
    정치
박지원 “문재인 혁명 발언, 지극히 위험”
박지원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17일 (오늘) 문재인 민주당 전 대표가 언론 인터뷰에서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 심판 기각 시에는 "혁명밖에 없다"고 발언한 데 대해 "있어서는 안 될 상황을 가정한 질문에 대한 답변이지만 지극히 위험하다"라고 지적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자신의 SNS를 통해 "광장의 분노와 불안에서 혼란과 불안으로 이어지면 안 된다"며 이같이 비판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에 대해 "민심을 정치권으로 바통 터치해서, 직접 민주주의를, 즉 국민소환제·국민발안제 등 도입을 검토하는 등 정치권에서 어떻게든 질서있는 수습을 해야 한다"면서 "무엇보다 헌재의 조속한 탄핵 인용이 선결"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앞서 문 전 대표는 14일 한 일간지와의 인터뷰에서 "헌법재판소가 탄핵 기각 결정을 하면 어쩌나"라는 질문에 "국민들의 헌법 의식이 곧 헌법이다. 상상하기 어렵지만 그런 판결을 내린다면 다음은 혁명밖에 없다"라고 답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와 함께 "4·19로 학생들이 이승만 독재 정권을 붕괴시켰지만 5·16 박정희 군사 쿠데타로 수십 년 군사 독재 정권이 들어섰고, 5·18 이후엔 전두환 정권이 탄생했다. 그리고 6·10은 노태우 정권으로 이어졌다"면서 "12·9 박근혜 탄핵이 혼란을 불러오면 죽 쒀서 개 주는 거다. 질서있는 수습과 정권 교체로 이어져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또, "황교안 권한 대행이 20여 공공 기관 인사와 개각 인선도 검토한다고 한다"며 "권한대행이지 대통령은 아니다. 여·야·정 협의체 구성이 난망하지만 모든 문제를 여야, 국회와 협의해서 결정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