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탈북 태영호 전 공사 “현영철, 도청에 걸려 처형”
입력 2016.12.19 (21:26) 수정 2016.12.19 (21:5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지난 여름 탈북한 태영호 전 공사는 북한 당국이 자신에게 횡령 혐의 등을 덮어 씌울 것으로 예상돼 탈북했다고 국회 정보위원회 간담회에서 밝혔습니다.

한국 사회 진출을 앞두고 있는 태 전 공사는 통일 기반 조성을 위해 대외 공개활동을 펼치겠다고 말했습니다.

김경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영국 주재 북한대사관의 서열 2위였다가 지난 8월 국내에 입국한 태영호 전 공사는 탈북 외교관 중 최고위급입니다.

태 전 공사는 국회 정보위 간사단과의 비공개 간담회에서 북한 주민들이 낮에는 김정은 만세를 외치다가도 밤에는 이불을 뒤집어쓰고 중국으로부터 건너 온 한국 드라마를 보며 동경심을 키우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나 북한에서는 고위급일수록 감시가 심하고 자택 도청도 일상화 돼 있다면서 지난해 현영철 인민무력부장도 집에서 말을 잘못했다가 처형됐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김정은이 어리기 때문에 통치가 수십 년 지속될 경우 자식, 손자까지 노예 신세를 면치 못할 것"이란 절망감으로 우울증에 시달리는 간부들이 많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이철우(국회 정보위원장) : "(태영호 전 공사는) 엘리트 층은 체제 붕괴시 자신들의 운명도 끝난다는 생각에 마지못해 충성하는 시늉만 내고 있으며…"

이 때문에 한국으로 넘어와도 북한에서처럼 잘 지낼 수 있다는 믿음만 있으면, 훨씬 많은 북한 엘리트들이 탈북을 결심할 것이라고 태 전 공사는 전했습니다.

KBS 뉴스 김경수입니다.
  • 탈북 태영호 전 공사 “현영철, 도청에 걸려 처형”
    • 입력 2016-12-19 21:26:46
    • 수정2016-12-19 21:58:48
    뉴스 9
<앵커 멘트>

지난 여름 탈북한 태영호 전 공사는 북한 당국이 자신에게 횡령 혐의 등을 덮어 씌울 것으로 예상돼 탈북했다고 국회 정보위원회 간담회에서 밝혔습니다.

한국 사회 진출을 앞두고 있는 태 전 공사는 통일 기반 조성을 위해 대외 공개활동을 펼치겠다고 말했습니다.

김경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영국 주재 북한대사관의 서열 2위였다가 지난 8월 국내에 입국한 태영호 전 공사는 탈북 외교관 중 최고위급입니다.

태 전 공사는 국회 정보위 간사단과의 비공개 간담회에서 북한 주민들이 낮에는 김정은 만세를 외치다가도 밤에는 이불을 뒤집어쓰고 중국으로부터 건너 온 한국 드라마를 보며 동경심을 키우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나 북한에서는 고위급일수록 감시가 심하고 자택 도청도 일상화 돼 있다면서 지난해 현영철 인민무력부장도 집에서 말을 잘못했다가 처형됐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김정은이 어리기 때문에 통치가 수십 년 지속될 경우 자식, 손자까지 노예 신세를 면치 못할 것"이란 절망감으로 우울증에 시달리는 간부들이 많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이철우(국회 정보위원장) : "(태영호 전 공사는) 엘리트 층은 체제 붕괴시 자신들의 운명도 끝난다는 생각에 마지못해 충성하는 시늉만 내고 있으며…"

이 때문에 한국으로 넘어와도 북한에서처럼 잘 지낼 수 있다는 믿음만 있으면, 훨씬 많은 북한 엘리트들이 탈북을 결심할 것이라고 태 전 공사는 전했습니다.

KBS 뉴스 김경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