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세계적 거장 예술품을 ‘고철’로 처분했다고?…거센 비난 여론
세계적 거장 예술품을 ‘고철’로 처분했다고?…거센 비난 여론
부산 해운대구청이 해운대해수욕장에 있던 세계적 설치미술의 거장인 데니스 오펜하임의 작품을...
자녀 13명 쇠사슬 묶고 감금…공포의 美엽기부모 ‘충격’
자녀 13명 쇠사슬 묶고 감금…공포의 美 엽기 부모 ‘충격’
[앵커]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2살 어린 아이부터 29살 다 큰 자식들까지 집에 가둔 채, 쇠사슬로...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KBS 1TV, 고화질 HD급 DMB로 보세요!
입력 2016.12.27 (06:54) | 수정 2016.12.27 (07:18)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KBS 1TV, 고화질 HD급 DMB로 보세요!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지진과 기상 이변 등 긴급한 재난 재해 상황에선 DMB를 많이 보게 되시죠.

KBS 1TV가 방송되는 DMB 채널, KBS STAR가 재난 정보를 보다 정확하고 빠르게 서비스할 수 있도록 오늘부터 전국에 HD급 고화질 방송을 시작합니다.

계현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분초를 다투는 긴급한 재난 상황.

요즘엔 스마트폰을 통해 관련 정보를 얻는 경우가 많습니다.

<인터뷰> 홍윤아(서울시 양천구) : "재난 상황이나 그런 상황이 왔을 때는 DMB를 이용해서 많이 보고 있어요."

KBS 1TV가 DMB로 방송되는 KBS STAR채널이 오늘부터 HD급 고화질로 서비스됩니다.

기존 DMB보다 12배 선명해 작은 화면에서도 재난 정보를 보다 정확하게 볼 수 있게 됩니다.

내년에 지상파 UHD 방송에서 도입될 고효율 압축 기술을 사용해 동일한 대역 내에서 더 많은 정보 량을 전송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특히 방송 신호가 단말기에 도달하는 시간을 기존DMB의 절반인 6초로 줄였습니다.

DMB방송을 수도권만이 아닌 전국에 HD급으로 서비스하는 건 방송사 가운데 처음입니다.

<인터뷰> 박승우(KBS 송출국장) : "비교적 최근 출시된 DMB 단말기를 보유한 시청자도 제조사 업그레이드를 통해 데이터 요금 없이 HD급 고화질 DMB를 시청하실 수 있습니다."

기존 채널과 동시 송출되는 만큼 고화질 방송이 가능한 최신 스마트폰이 아닌 경우 기존 채널 그대로 시청할 수도 있습니다.

KBS 뉴스 계현우입니다.
  • KBS 1TV, 고화질 HD급 DMB로 보세요!
    • 입력 2016.12.27 (06:54)
    • 수정 2016.12.27 (07:18)
    뉴스광장 1부
KBS 1TV, 고화질 HD급 DMB로 보세요!
<앵커 멘트>

지진과 기상 이변 등 긴급한 재난 재해 상황에선 DMB를 많이 보게 되시죠.

KBS 1TV가 방송되는 DMB 채널, KBS STAR가 재난 정보를 보다 정확하고 빠르게 서비스할 수 있도록 오늘부터 전국에 HD급 고화질 방송을 시작합니다.

계현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분초를 다투는 긴급한 재난 상황.

요즘엔 스마트폰을 통해 관련 정보를 얻는 경우가 많습니다.

<인터뷰> 홍윤아(서울시 양천구) : "재난 상황이나 그런 상황이 왔을 때는 DMB를 이용해서 많이 보고 있어요."

KBS 1TV가 DMB로 방송되는 KBS STAR채널이 오늘부터 HD급 고화질로 서비스됩니다.

기존 DMB보다 12배 선명해 작은 화면에서도 재난 정보를 보다 정확하게 볼 수 있게 됩니다.

내년에 지상파 UHD 방송에서 도입될 고효율 압축 기술을 사용해 동일한 대역 내에서 더 많은 정보 량을 전송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특히 방송 신호가 단말기에 도달하는 시간을 기존DMB의 절반인 6초로 줄였습니다.

DMB방송을 수도권만이 아닌 전국에 HD급으로 서비스하는 건 방송사 가운데 처음입니다.

<인터뷰> 박승우(KBS 송출국장) : "비교적 최근 출시된 DMB 단말기를 보유한 시청자도 제조사 업그레이드를 통해 데이터 요금 없이 HD급 고화질 DMB를 시청하실 수 있습니다."

기존 채널과 동시 송출되는 만큼 고화질 방송이 가능한 최신 스마트폰이 아닌 경우 기존 채널 그대로 시청할 수도 있습니다.

KBS 뉴스 계현우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