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포항 지진 피해 응급복구율 87.2%…국민 성금도 46억 원 답지
포항 지진 응급복구율 89.6%…국민 성금도 46억 원 답지
포항 지진으로 인한 주택 피해규모가 계속 늘어나고 있다. 피해시설에 대한 응급복구율은 89.6%...
현충사 일왕 상징 나무 ‘금송’…사당 밖으로 이전 결정
현충사 일왕 상징 나무 ‘금송’…사당 밖으로 이전 결정
충남 아산 현충사 내에 있는 일본 특산종 나무 '금송'이 사당 영역에서 기념관과...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태영호 전 공사 “한국 드라마 다 본다”
입력 2016.12.28 (12:24) | 수정 2016.12.28 (13:34)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태영호 전 공사 “한국 드라마 다 본다”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태 전 공사는 또 북한 사람치고 한국 영화나 드라마를 못 본 사람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이 때문에 북한 주민들의 말투까지 한국식으로 변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강나루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인상 깊게 본 한국 드라마가 있냐는 기자의 질문에, 태 공사는 북한 사람치고 한국 영화나 드라마를 못 본 사람은 없다고 말했습니다.

한류를 차단하려는 당국의 조치에도 불구하고, 북한 내부에 한국 드라마 등이 유입되고 있다는 겁니다.

그러면서 KBS의 불멸의 이순신을 포함한 드라마 이름을 일일이 나열하기도 했습니다.

<녹취> 태영호(전 북한공사) : "공부를 한 이런 사람들은 역사물 영화를 좋아합니다. 불멸의 이순신이라든가 (일반 주민들은) 겨울연가라든가 가을동화 배용준 씨 나왔던 것..."

또 북한 주민이 한국 드라마를 너무 시청해서 말투도 한국식으로 변하거나, 북한에 전혀 없던 표현을 쓴다고 태 공사는 덧붙였습니다.

<녹취> 태영호(전 북한공사) : "너무 한국 영화 드라마 봐서 말투도 이제 한국식으로 변하고 있어요. 예를 들면 북한에 없던 말투, 처녀 총각 연애할 때 '자기야' '오빠야' 이런 말투 우리 땐 없었거든요."

태 공사는 새로운 걸 보려 하고 없는 것을 추구하려는 것이 인간의 속성이라며, 이 같은 외부 정보가 유입되는 날 북한은 허물어진다고 강조했습니다.

태 공사는 또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로 인해 김정은 정권이 상당한 위기에 몰리고 있다며, 제재가 심화하는 중에 북한 사람들이 상당한 동요를 느끼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KBS 뉴스 강나루입니다.
  • 태영호 전 공사 “한국 드라마 다 본다”
    • 입력 2016.12.28 (12:24)
    • 수정 2016.12.28 (13:34)
    뉴스 12
태영호 전 공사 “한국 드라마 다 본다”
<앵커 멘트>

태 전 공사는 또 북한 사람치고 한국 영화나 드라마를 못 본 사람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이 때문에 북한 주민들의 말투까지 한국식으로 변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강나루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인상 깊게 본 한국 드라마가 있냐는 기자의 질문에, 태 공사는 북한 사람치고 한국 영화나 드라마를 못 본 사람은 없다고 말했습니다.

한류를 차단하려는 당국의 조치에도 불구하고, 북한 내부에 한국 드라마 등이 유입되고 있다는 겁니다.

그러면서 KBS의 불멸의 이순신을 포함한 드라마 이름을 일일이 나열하기도 했습니다.

<녹취> 태영호(전 북한공사) : "공부를 한 이런 사람들은 역사물 영화를 좋아합니다. 불멸의 이순신이라든가 (일반 주민들은) 겨울연가라든가 가을동화 배용준 씨 나왔던 것..."

또 북한 주민이 한국 드라마를 너무 시청해서 말투도 한국식으로 변하거나, 북한에 전혀 없던 표현을 쓴다고 태 공사는 덧붙였습니다.

<녹취> 태영호(전 북한공사) : "너무 한국 영화 드라마 봐서 말투도 이제 한국식으로 변하고 있어요. 예를 들면 북한에 없던 말투, 처녀 총각 연애할 때 '자기야' '오빠야' 이런 말투 우리 땐 없었거든요."

태 공사는 새로운 걸 보려 하고 없는 것을 추구하려는 것이 인간의 속성이라며, 이 같은 외부 정보가 유입되는 날 북한은 허물어진다고 강조했습니다.

태 공사는 또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로 인해 김정은 정권이 상당한 위기에 몰리고 있다며, 제재가 심화하는 중에 북한 사람들이 상당한 동요를 느끼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KBS 뉴스 강나루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