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필사의 탈출기록’ 공개…일제에 끌려간 4,385명 학도병
‘필사의 탈출기록’ 공개…일제에 끌려간 학도병 4,385명
일제시대에 강제 동원된 조선인 학도병에 대한 정부 차원의 공식 진상보고서가 처음 나왔습니다. 목숨을...
“나 조폭인데…” 컵라면 먹고 덜미 잡힌 ‘6척 거구’ 절도범
“나 조폭인데…” 컵라면 먹고 덜미 잡힌 ‘6척 거구’ 절도범
조직폭력배임을 과시하며 편의점 여종업원을 협박해 돈을 뜯어낸 20대 절도범이 컵라면 용기에 남긴 지문...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올해도 어김없이”…17년째 얼굴없는 ‘선행’
입력 2016.12.29 (12:18) | 수정 2016.12.29 (13:26)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올해도 어김없이”…17년째 얼굴없는 ‘선행’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해마다 이맘때쯤 전북 전주의 한 주민센터에 어려운 이웃을 위해 써달라며 이름을 알리지 않고 성금을 놓아두고 가는 '얼굴 없는 천사'가 있습니다.

올해도 어김없이 나타났는데 벌써 17년째입니다.

이화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녹취> "소년 소녀 가장 여러분, 힘든 한 해였지만 우리에게는 희망이라는 선물이 있다는 걸 잊지 않았으면 합니다."

올해도 어김없이 이 주민 센터에 도착한 편지 한 통.

신분을 밝히지 않은 '얼굴 없는 천사'는 이 편지와 함께 종이상자를 두고 갔습니다.

<인터뷰> 정세현(전주시 노송동주민센터 직원) : "남자 분이 다급하게 전화를 하셨는데 동사무소 뒤 나무 밑에 상자가 있으니까 찾아가시고 불우이웃을 위해써달라고 하시면서.."

상자 안에는 동전과 지폐 5천 20여만 원이 든 돼지 저금통이 있었습니다.

얼굴 없는 천사의 기부는 지난 2천 년부터 벌써 17년째.

올해까지 포함하면 모두 5억원 가까이 됩니다.

얼굴 없는 천사가 기탁한 성금은 소년 소녀 가장 등 어려운 이웃들을 위해 쓰였는데요, 지난 16년 동안 5천 6백여 곳에 성금이 전달됐습니다.

숨은 선행은 또 다른 나눔으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인터뷰> 김성국(전주시 노송동 주민) : "주민들은 스스로 나눔에 대한 것을 자각하고 그 나눔 정신을 어떻게 확산시켜볼까에 대해서 굉장히 관심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 어느 때보다 힘들었던 한 해. 남몰래 이어온 선행이 고단한 이웃들에게 따뜻한 희망이 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화연입니다.
  • “올해도 어김없이”…17년째 얼굴없는 ‘선행’
    • 입력 2016.12.29 (12:18)
    • 수정 2016.12.29 (13:26)
    뉴스 12
“올해도 어김없이”…17년째 얼굴없는 ‘선행’
<앵커 멘트>

해마다 이맘때쯤 전북 전주의 한 주민센터에 어려운 이웃을 위해 써달라며 이름을 알리지 않고 성금을 놓아두고 가는 '얼굴 없는 천사'가 있습니다.

올해도 어김없이 나타났는데 벌써 17년째입니다.

이화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녹취> "소년 소녀 가장 여러분, 힘든 한 해였지만 우리에게는 희망이라는 선물이 있다는 걸 잊지 않았으면 합니다."

올해도 어김없이 이 주민 센터에 도착한 편지 한 통.

신분을 밝히지 않은 '얼굴 없는 천사'는 이 편지와 함께 종이상자를 두고 갔습니다.

<인터뷰> 정세현(전주시 노송동주민센터 직원) : "남자 분이 다급하게 전화를 하셨는데 동사무소 뒤 나무 밑에 상자가 있으니까 찾아가시고 불우이웃을 위해써달라고 하시면서.."

상자 안에는 동전과 지폐 5천 20여만 원이 든 돼지 저금통이 있었습니다.

얼굴 없는 천사의 기부는 지난 2천 년부터 벌써 17년째.

올해까지 포함하면 모두 5억원 가까이 됩니다.

얼굴 없는 천사가 기탁한 성금은 소년 소녀 가장 등 어려운 이웃들을 위해 쓰였는데요, 지난 16년 동안 5천 6백여 곳에 성금이 전달됐습니다.

숨은 선행은 또 다른 나눔으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인터뷰> 김성국(전주시 노송동 주민) : "주민들은 스스로 나눔에 대한 것을 자각하고 그 나눔 정신을 어떻게 확산시켜볼까에 대해서 굉장히 관심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 어느 때보다 힘들었던 한 해. 남몰래 이어온 선행이 고단한 이웃들에게 따뜻한 희망이 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화연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