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개인 과외비, 생활비로 쓰여진 공작비…국정원 비밀주의 악용
개인 생활비로 쓰여진 공작비…국정원 비밀주의 악용
공작은 항상 은밀하고 치밀하게 이뤄진다. 상대방에게 전략이 탄로 나는 건 곧 공작의 실패를...
‘농약 검출 달걀’에 불안감 증폭…정부 “인체에 해롭진 않아”
‘농약 검출 달걀’ 불안감 증폭…정부 “인체에 해롭진 않아”
친환경 산란계 농장에서 44년 전 국내에서 사용이 금지된 농약인 ‘DDT’가 검출된 사실이 뒤늦게...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현장추적] 화물차 1급 업체 정비?…알고 보니 ‘불법 하청’
입력 2017.01.04 (21:27) | 수정 2017.01.04 (22:00)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현장추적] 화물차 1급 업체 정비?…알고 보니 ‘불법 하청’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화물차는 사고가 나면, 반드시 1급 자동차 정비업체에서 수리를 하도록 법으로 정해져 있습니다.

안전이 그만큼 중요하기 때문인데요.

일부 업체들이 무자격 업체에 수리 하청을 맡기는 현장을 KBS 카메라가 포착했습니다.

현장추적, 송락규 기자입니다.

<리포트>

서울 외곽의 한 공장 단집니다.

길거리에는 정비업체들이 줄지어 있습니다.

사고로 찌그러진 화물차 앞부분이 한 업체로 들어갑니다.

<녹취> 정비업체 작업자(음성변조) : "공장이나 마찬가지인데. 자동차 만드는 거예요. 탑을 만드는 거예요."

전선과 고철, 가스통이 뒤엉켜있는 곳에서 작업이 시작됩니다.

<녹취> "보면 안 되는데, 여기."

<녹취> 업체 관계자(음성변조) : "(정비공장에서) 일감이 넘치니까 (우리가) 조립을 해서 갖다 주는 거야. 납품만 하는 거야."

하지만 이 업체는 1급 정비업체가 아닙니다.

정비 자체가 엄연한 불법입니다.

<녹취> 업체 관계자(음성변조) : "벌금 세지. 300만~500만 원 나오지 한 번 맞을 때..."

이 주변에만 이런 업체가 10여 곳, 판금에 도색까지 하고 있습니다.

<녹취> 업체 관계자(음성변조) : "합법적으로 하려면 최소한 10억은 들 텐데 서울에서는 하지도 못해. 외곽으로 나가야지."

이렇게 고친 화물차가 어디로 가는지 확인해봤습니다.

추적 40분 만에 한 1급 정비업체에 서 있는 화물차를 찾았습니다.

불법업체에서 고친 차량이 이 업체에서 고친 것으로 바뀌는 순간입니다.

<녹취> 1급 정비소 관계자(음성변조) : "일은 한 게 40년이 됐는데 그 사람들이 불법으로 하고 그러지는 않아요. 거기는 내가 한 번도 안 가봤어요."

1급 업체들은 비용 핑계를 댑니다.

<녹취> 1급 정비소 관계자(음성변조) : "500만 원 들어가야 한다. 그런데 차주는 400만 원에 해야 한다. 그러면 어떻게 해. 싼 데 찾아주는 거지."

하지만 불법업체의 정비 가격이 싼 데는 다 이유가 있습니다.

<녹취> 1급 정비소 관계자(음성변조) : "거기는 부품을 교체 안 하고 펴. 부품 값이 안 들어갈 거 아니야. 그러니까 저렴하고..."

이런 식으로 불법업체에 수리 하청을 주면 화물차의 안전을 심각하게 위협하게 됩니다.

<인터뷰> 자동차검사정비사업조합 관계자 : "에어백이 작동되는지 확인이 안 될 거고. 핸들이랑 조향장치, 전기장치까지 조립하는데 위험도가 있죠."

불법 수리를 받은 화물차들이 갑작스런 오작동의 위험성을 안고 도로를 질주하고 있습니다.

현장추적 송락규입니다.
  • [현장추적] 화물차 1급 업체 정비?…알고 보니 ‘불법 하청’
    • 입력 2017.01.04 (21:27)
    • 수정 2017.01.04 (22:00)
    뉴스 9
[현장추적] 화물차 1급 업체 정비?…알고 보니 ‘불법 하청’
<앵커 멘트>

화물차는 사고가 나면, 반드시 1급 자동차 정비업체에서 수리를 하도록 법으로 정해져 있습니다.

안전이 그만큼 중요하기 때문인데요.

일부 업체들이 무자격 업체에 수리 하청을 맡기는 현장을 KBS 카메라가 포착했습니다.

현장추적, 송락규 기자입니다.

<리포트>

서울 외곽의 한 공장 단집니다.

길거리에는 정비업체들이 줄지어 있습니다.

사고로 찌그러진 화물차 앞부분이 한 업체로 들어갑니다.

<녹취> 정비업체 작업자(음성변조) : "공장이나 마찬가지인데. 자동차 만드는 거예요. 탑을 만드는 거예요."

전선과 고철, 가스통이 뒤엉켜있는 곳에서 작업이 시작됩니다.

<녹취> "보면 안 되는데, 여기."

<녹취> 업체 관계자(음성변조) : "(정비공장에서) 일감이 넘치니까 (우리가) 조립을 해서 갖다 주는 거야. 납품만 하는 거야."

하지만 이 업체는 1급 정비업체가 아닙니다.

정비 자체가 엄연한 불법입니다.

<녹취> 업체 관계자(음성변조) : "벌금 세지. 300만~500만 원 나오지 한 번 맞을 때..."

이 주변에만 이런 업체가 10여 곳, 판금에 도색까지 하고 있습니다.

<녹취> 업체 관계자(음성변조) : "합법적으로 하려면 최소한 10억은 들 텐데 서울에서는 하지도 못해. 외곽으로 나가야지."

이렇게 고친 화물차가 어디로 가는지 확인해봤습니다.

추적 40분 만에 한 1급 정비업체에 서 있는 화물차를 찾았습니다.

불법업체에서 고친 차량이 이 업체에서 고친 것으로 바뀌는 순간입니다.

<녹취> 1급 정비소 관계자(음성변조) : "일은 한 게 40년이 됐는데 그 사람들이 불법으로 하고 그러지는 않아요. 거기는 내가 한 번도 안 가봤어요."

1급 업체들은 비용 핑계를 댑니다.

<녹취> 1급 정비소 관계자(음성변조) : "500만 원 들어가야 한다. 그런데 차주는 400만 원에 해야 한다. 그러면 어떻게 해. 싼 데 찾아주는 거지."

하지만 불법업체의 정비 가격이 싼 데는 다 이유가 있습니다.

<녹취> 1급 정비소 관계자(음성변조) : "거기는 부품을 교체 안 하고 펴. 부품 값이 안 들어갈 거 아니야. 그러니까 저렴하고..."

이런 식으로 불법업체에 수리 하청을 주면 화물차의 안전을 심각하게 위협하게 됩니다.

<인터뷰> 자동차검사정비사업조합 관계자 : "에어백이 작동되는지 확인이 안 될 거고. 핸들이랑 조향장치, 전기장치까지 조립하는데 위험도가 있죠."

불법 수리를 받은 화물차들이 갑작스런 오작동의 위험성을 안고 도로를 질주하고 있습니다.

현장추적 송락규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