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교통 과태료 4천400억…징수비용만 100억
교통 과태료 4천400억…징수비용만 100억
경찰, 12년 전 과속 과태료 10만 원 안 냈다며 계좌압류 통보직장인 김 씨는 최근 경찰청으로부터 주거래 계좌를 압류하겠다는 고지서 한 통을...
[취재후] “보험왕 출신이 보장”…연 120% 고수익의 덫
“보험왕 출신이 보장”…연 120% 고수익의 덫
"'보험왕' 출신이니 투자도 잘한다?" 연 120% 수익의 유혹"원금은 물론 연 최대 120%의 수익을...

TV엔 없다

프로그램

U-20 월드컵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올해 첫 우시장…한우 값 폭락에 농가 울상
입력 2017.01.10 (19:16) | 수정 2017.01.10 (20:02) 뉴스 7
동영상영역 시작
올해 첫 우시장…한우 값 폭락에 농가 울상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고공행진을 거듭하던 산지 소값이 최근 소비 심리가 위축되면서 급락세로 돌아섰습니다.

하지만 소비자 가격에는 이런 산지 소값 하락이 전혀 반영되지 않고 있습니다..

이정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생후 7, 8개월 된 송아지들로 우시장이 북적입니다.

올해 충남에서 열린 첫 경매.

평균 낙찰가는 306만 원으로 6개월 사이 130만 원이나 떨어졌습니다.

<인터뷰> 김세순(한우 사육 농민) : "이런 추세로 계속 나간다고 보면 한우 사육농가는 힘든 것은 물론이고 지속적으로 먹일 수가 없어요."

다 큰 소도 사정은 마찬가집니다. 지난해 하반기부터 내림세로 돌아선 뒤 최근 3개월 사이에만 80만 원이 넘게 떨어졌습니다.

위축된 소비심리에 설 대목에도 가격은 회복될 조짐이 보이지 않아 농가들이 앞다퉈 조기출하에 나서면서 하락세를 부채질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황규훈(전국한우협회) : "설이 끝난 이후에는 소 값이 회복세를 보일 수 있는 영향이 전혀 없어요. 하다 보니까 농가들이 현재 더 조기출하를 하고 있고..."

소비자 가격은 정반대입니다.

한우 1등급 기준 100g이 7천9백 원 선으로, 6개월 전보다 오히려 5% 가량 올랐습니다.

복잡한 유통단계 탓에 산지 가격이 소비자 가격에 반영되지 않고 있는 것입니다.

이 때문에 당분간 소비 확대를 기대하기 어려워 농가들의 조기출하와 산지 소값 하락의 악순환이 계속될 것이란 전망이 우세합니다.

KBS 뉴스 이정은입니다.
  • 올해 첫 우시장…한우 값 폭락에 농가 울상
    • 입력 2017.01.10 (19:16)
    • 수정 2017.01.10 (20:02)
    뉴스 7
올해 첫 우시장…한우 값 폭락에 농가 울상
<앵커 멘트>

고공행진을 거듭하던 산지 소값이 최근 소비 심리가 위축되면서 급락세로 돌아섰습니다.

하지만 소비자 가격에는 이런 산지 소값 하락이 전혀 반영되지 않고 있습니다..

이정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생후 7, 8개월 된 송아지들로 우시장이 북적입니다.

올해 충남에서 열린 첫 경매.

평균 낙찰가는 306만 원으로 6개월 사이 130만 원이나 떨어졌습니다.

<인터뷰> 김세순(한우 사육 농민) : "이런 추세로 계속 나간다고 보면 한우 사육농가는 힘든 것은 물론이고 지속적으로 먹일 수가 없어요."

다 큰 소도 사정은 마찬가집니다. 지난해 하반기부터 내림세로 돌아선 뒤 최근 3개월 사이에만 80만 원이 넘게 떨어졌습니다.

위축된 소비심리에 설 대목에도 가격은 회복될 조짐이 보이지 않아 농가들이 앞다퉈 조기출하에 나서면서 하락세를 부채질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황규훈(전국한우협회) : "설이 끝난 이후에는 소 값이 회복세를 보일 수 있는 영향이 전혀 없어요. 하다 보니까 농가들이 현재 더 조기출하를 하고 있고..."

소비자 가격은 정반대입니다.

한우 1등급 기준 100g이 7천9백 원 선으로, 6개월 전보다 오히려 5% 가량 올랐습니다.

복잡한 유통단계 탓에 산지 가격이 소비자 가격에 반영되지 않고 있는 것입니다.

이 때문에 당분간 소비 확대를 기대하기 어려워 농가들의 조기출하와 산지 소값 하락의 악순환이 계속될 것이란 전망이 우세합니다.

KBS 뉴스 이정은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