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음주 폭행’ 김동선 “엎드려 사죄”…대한변협 “형사고발 할 것”
‘갑질 폭행’ 김동선 “엎드려 사죄”…비난 여론 잠재울까?
또다시 '술자리 폭행' 논란에 휩싸인 한화그룹 김승연 회장의 셋째 아들 김동선(28) 씨가 문제가...
‘벽돌만 치우고’ 응급 복구 완료?…애타는 이재민들
‘벽돌만 치우고’ 응급 복구 완료?…잇단 여진에 2차 피해 우려
포항 지진의 진앙지 인근 농촌지역에서는 주택 피해가 심각합니다. 주민들은 집이 무너질까 걱정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그때 그 뉴스] 日 ‘위안부 통제’ 공식기록 발견
입력 2017.01.11 (07:01) 그때 그뉴스
동영상영역 시작
[그때 그 뉴스] 日 ‘위안부 통제’ 공식기록 발견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일본군이 종군위안부 모집을 지시하고 통제했다는 공식 기록이 지금으로부터 25년 전인 1992년 일본인 교수에 의해 일본 방위청에서 발견됐습니다.

'극비문서'라는 도장이 찍힌 이 서류 안에는 위안부 모집과 수용, 성병 감염 여부까지 관리한 내용이 담겨 있었습니다.

그동안 "종군 위안부 문제에 관여하지 않았다"는 일본의 주장을 뒤집는 명백한 증거. 당시 이 기록물의 발견으로 위안부 피해자에 대한 일본의 사죄와 보상이 실현될 것으로 기대됐습니다.

하지만 25년이 지난 지금도 일본은 '소녀상'을 이유로 대사가 일시 귀국하는 등 위안부 피해자들의 상처를 조금이라도 치유해줄 진심어린 사죄는 여전히 요원한 상황입니다.
  • [그때 그 뉴스] 日 ‘위안부 통제’ 공식기록 발견
    • 입력 2017.01.11 (07:01)
    그때 그뉴스
[그때 그 뉴스] 日 ‘위안부 통제’ 공식기록 발견
일본군이 종군위안부 모집을 지시하고 통제했다는 공식 기록이 지금으로부터 25년 전인 1992년 일본인 교수에 의해 일본 방위청에서 발견됐습니다.

'극비문서'라는 도장이 찍힌 이 서류 안에는 위안부 모집과 수용, 성병 감염 여부까지 관리한 내용이 담겨 있었습니다.

그동안 "종군 위안부 문제에 관여하지 않았다"는 일본의 주장을 뒤집는 명백한 증거. 당시 이 기록물의 발견으로 위안부 피해자에 대한 일본의 사죄와 보상이 실현될 것으로 기대됐습니다.

하지만 25년이 지난 지금도 일본은 '소녀상'을 이유로 대사가 일시 귀국하는 등 위안부 피해자들의 상처를 조금이라도 치유해줄 진심어린 사죄는 여전히 요원한 상황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