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사탕이야? 마약이야? 마약 밀수입·투약 천태만상
사탕이야? 마약이야? 마약 밀수입·투약 천태만상
과자인줄 알았지? 마약 사탕·초콜릿· 와인까지 밀수입동그랗고 하얀 초콜릿. 보기만 해도 말랑말랑한...
[특파원리포트] 못말리는 日각료들…망언·막말 퍼레이드
못말리는 日각료들…망언·막말 퍼레이드
장관답지 않은 직설적 언행으로 불편하게 하더니 결국 큰 사고를 쳤다. 일본의 우익 보수 정치인 '이마무라' 부흥상이 잇단 막말끝에 사실상 경질됐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2017대선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금융권 일자리 3년 새 만2천여 개 줄었다
입력 2017.01.11 (07:41) | 수정 2017.01.11 (07:51) 인터넷 뉴스
금융권 일자리 3년 새 만2천여 개 줄었다
국내 금융권에서 최근 3년간 만2천여개의 일자리가 사라진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사원이나 대리 등 하위직급 일자리가 임원급에 비해 2배가량 많이 증발했다.

기업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가 2013년 3분기부터 2016년 3분기까지 은행, 보험, 증권사 등 102개 금융사의 고용 현황을 분석한 결과, 3년 사이에 만 2천313개의 일자리가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2013년 3분기 말 22만 303명이던 고용 인원이 해마다 감소해 작년 3분기 말까지 5.6% 줄어들었다.

직급별로는 임원보다 매니저급 이하 직원들의 고용 감소 폭이 훨씬 컸다. 3년간 임원은 2천418명에서 2천328명으로 3.7% 줄어든 반면 직원 수는 21만7천885명에서 20만5천662명으로 5.6% 감소했다.

업종별로는 증권업의 일자리 감소가 두드러졌다. 2013년 3분기 말 30개 증권사의 총 고용인원은 3만8천616명에 달했지만 작년 3분기 말에는 3만3천737명으로 12.6% 줄어들었다. 생명보험사의 감원 바람도 거셌다. 24개 생보사의 고용은 3년간 11.9%나 감소했다.

회사별로는 하나은행의 경우 3년 사이 2천여 개의 일자리가 사라져 고용 감소 폭이 가장 컸다. 이어 삼성생명 천 5백여 개, 국민은행 천 2백여 개, 한국SC은행 천 120명, NH증권 9백여 명 순이었다.

고용을 가장 많이 늘린 금융사는 한국산업은행이었다. 3년간 고용인원이 777명, 28.6% 증가했다. 2위는 583명 늘어난 IBK기업은행, 3위는 326명 증가한 농협은행이었다.
  • 금융권 일자리 3년 새 만2천여 개 줄었다
    • 입력 2017.01.11 (07:41)
    • 수정 2017.01.11 (07:51)
    인터넷 뉴스
금융권 일자리 3년 새 만2천여 개 줄었다
국내 금융권에서 최근 3년간 만2천여개의 일자리가 사라진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사원이나 대리 등 하위직급 일자리가 임원급에 비해 2배가량 많이 증발했다.

기업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가 2013년 3분기부터 2016년 3분기까지 은행, 보험, 증권사 등 102개 금융사의 고용 현황을 분석한 결과, 3년 사이에 만 2천313개의 일자리가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2013년 3분기 말 22만 303명이던 고용 인원이 해마다 감소해 작년 3분기 말까지 5.6% 줄어들었다.

직급별로는 임원보다 매니저급 이하 직원들의 고용 감소 폭이 훨씬 컸다. 3년간 임원은 2천418명에서 2천328명으로 3.7% 줄어든 반면 직원 수는 21만7천885명에서 20만5천662명으로 5.6% 감소했다.

업종별로는 증권업의 일자리 감소가 두드러졌다. 2013년 3분기 말 30개 증권사의 총 고용인원은 3만8천616명에 달했지만 작년 3분기 말에는 3만3천737명으로 12.6% 줄어들었다. 생명보험사의 감원 바람도 거셌다. 24개 생보사의 고용은 3년간 11.9%나 감소했다.

회사별로는 하나은행의 경우 3년 사이 2천여 개의 일자리가 사라져 고용 감소 폭이 가장 컸다. 이어 삼성생명 천 5백여 개, 국민은행 천 2백여 개, 한국SC은행 천 120명, NH증권 9백여 명 순이었다.

고용을 가장 많이 늘린 금융사는 한국산업은행이었다. 3년간 고용인원이 777명, 28.6% 증가했다. 2위는 583명 늘어난 IBK기업은행, 3위는 326명 증가한 농협은행이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