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고현장] JSA 귀순병사 ‘영화 같은 탈출’ CCTV에 담긴 진실은?
[고현장] JSA 귀순병사 ‘영화 같은 탈출’ CCTV에 담긴 진실은?
유엔군 사령부는 22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부 브리핑룸에서 최근 판문점공동경비구역(JSA)...
목포-신안 때아닌 ‘낙지 전쟁’…어민 충돌 사연은?
목포-신안 때아닌 ‘낙지 전쟁’…어민 충돌 사연은?
낙지 주산지인 전남 신안군 안좌도 일대 낙지어장을 놓고 신안과 목포지역 어민들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뇌물공여 혐의’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특검 출석…“국민들께 송구” ISSUE
입력 2017.01.12 (09:29) | 수정 2017.01.12 (17:08) 인터넷 뉴스
‘뇌물공여 혐의’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특검 출석…“국민들께 송구”

[연관기사] ☞ [뉴스5] 이재용 피의자 소환…“영장 가능성 열려”

최순실 씨 측에 특혜 지원을 한 의혹을 받고 있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오늘(12일) 오전 특검에 출석했다. 뇌물 공여 등의 혐의를 받고 있는 피의자 신분이다.

오전 9시 반 쯤 특검에 출석한 이 부회장은 '최 씨 일가 지원을 직접 지시했느냐', '이 부회장의 범죄냐, 삼성 임직원들의 범죄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이번 일로 좋은 모습을 못 보여드린 점 국민들께 송구스럽고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짧게 답하고 고개를 숙였다.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이 부회장을 상대로 최 씨 측을 지원한 경위와 대가성 여부 등을 집중 추궁하고 있다.

특검은 지난 2015년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을 정부가 조직적으로 지원한 대가로, 삼성이 최 씨 측에 수십억 원을 지원한 것으로 보고 있다. 두 회사의 합병은 이 부회장 경영권 승계를 위한 삼성의 숙원사업이었다.

2015년 7월 10일 국민연금공단이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에 찬성하고 보름 뒤인 7월 25일 박 대통령과 이 부회장은 비공개 단독 면담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박 대통령은 승마협회 회장사인 삼성이 승마 지원을 제대로 하지 않는다며 질책한 것으로 알려졌다. 독대 직후 삼성은 긴급 사장단 회의를 열고 승마협회장인 박상진 사장을 독일로 보내 최 씨측과 컨설팅 계약을 진행했다.

특검은 이 부회장에 대한 조사를 바탕으로 박 대통령에 대한 '뇌물' 혐의 적용 여부를 검토할 방침이다. 또 앞서 소환 조사한 최지성 삼성전자 부회장과 장충기 삼성전자 사장 등 관련자들의 사법처리 여부도 일괄 결정할 예정이다.

특검은 이 부회장에 대한 조사에서 뇌물공여 혐의 뿐만 아니라 회삿돈을 최 씨 일가에 지원한 것에 대해 횡령이나 배임 혐의를 적용할 수 있는지에 대해서도 들여다보고 있음을 내비쳤다.

특검 대변인인 이규철 특검보는 오늘 오후 언론 브리핑에서 "(배임과 횡령 혐의도) 수사팀의 고려 사항으로 검토 대상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특검은 국회 국조특위 청문회에서 한 발언의 위증 여부에 대해서도 조사하고 있다. 이 특검보는 "이 부회장의 국회 위증 혐의는 국회에 고발을 요청해 놓은 상태로 국회에서 고발할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며 "당연히 조사 범위에 포함돼 조사를 할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다.

이 부회장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 여부에 대해 이 특검보는 "수사가 진행된 이후에 판단될 것"이라며 원론적인 입장을 내놨다.
  • ‘뇌물공여 혐의’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특검 출석…“국민들께 송구”
    • 입력 2017.01.12 (09:29)
    • 수정 2017.01.12 (17:08)
    인터넷 뉴스
‘뇌물공여 혐의’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특검 출석…“국민들께 송구”

[연관기사] ☞ [뉴스5] 이재용 피의자 소환…“영장 가능성 열려”

최순실 씨 측에 특혜 지원을 한 의혹을 받고 있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오늘(12일) 오전 특검에 출석했다. 뇌물 공여 등의 혐의를 받고 있는 피의자 신분이다.

오전 9시 반 쯤 특검에 출석한 이 부회장은 '최 씨 일가 지원을 직접 지시했느냐', '이 부회장의 범죄냐, 삼성 임직원들의 범죄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이번 일로 좋은 모습을 못 보여드린 점 국민들께 송구스럽고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짧게 답하고 고개를 숙였다.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이 부회장을 상대로 최 씨 측을 지원한 경위와 대가성 여부 등을 집중 추궁하고 있다.

특검은 지난 2015년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을 정부가 조직적으로 지원한 대가로, 삼성이 최 씨 측에 수십억 원을 지원한 것으로 보고 있다. 두 회사의 합병은 이 부회장 경영권 승계를 위한 삼성의 숙원사업이었다.

2015년 7월 10일 국민연금공단이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에 찬성하고 보름 뒤인 7월 25일 박 대통령과 이 부회장은 비공개 단독 면담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박 대통령은 승마협회 회장사인 삼성이 승마 지원을 제대로 하지 않는다며 질책한 것으로 알려졌다. 독대 직후 삼성은 긴급 사장단 회의를 열고 승마협회장인 박상진 사장을 독일로 보내 최 씨측과 컨설팅 계약을 진행했다.

특검은 이 부회장에 대한 조사를 바탕으로 박 대통령에 대한 '뇌물' 혐의 적용 여부를 검토할 방침이다. 또 앞서 소환 조사한 최지성 삼성전자 부회장과 장충기 삼성전자 사장 등 관련자들의 사법처리 여부도 일괄 결정할 예정이다.

특검은 이 부회장에 대한 조사에서 뇌물공여 혐의 뿐만 아니라 회삿돈을 최 씨 일가에 지원한 것에 대해 횡령이나 배임 혐의를 적용할 수 있는지에 대해서도 들여다보고 있음을 내비쳤다.

특검 대변인인 이규철 특검보는 오늘 오후 언론 브리핑에서 "(배임과 횡령 혐의도) 수사팀의 고려 사항으로 검토 대상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특검은 국회 국조특위 청문회에서 한 발언의 위증 여부에 대해서도 조사하고 있다. 이 특검보는 "이 부회장의 국회 위증 혐의는 국회에 고발을 요청해 놓은 상태로 국회에서 고발할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며 "당연히 조사 범위에 포함돼 조사를 할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다.

이 부회장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 여부에 대해 이 특검보는 "수사가 진행된 이후에 판단될 것"이라며 원론적인 입장을 내놨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