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2001년 도입된 교원 성과급제는 전체 교사를 평가로 등급을 매긴 뒤 성과급을 차등 지급하는 제도다. 교직사회의 경쟁 유도를 통해 교육의 질을 제고한...
한미정상회담 첫술에 배부를까…핫라인 구축이 관건
한미정상회담 첫술에 배부를까…핫라인 구축이 관건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부지런한 대통령이다. 백악관에서 보내주는 일정표에는 거의 매일 빈틈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공짜 충전 테슬라, 1.6㎞에 50원 충전료 내야
입력 2017.01.14 (03:27) | 수정 2017.01.14 (04:04) 인터넷 뉴스
공짜 충전 테슬라, 1.6㎞에 50원 충전료 내야
그동안 테슬라 차를 타면, 충전소에서 공짜로 전기를 충전할 수 있었다.

하지만 다음 주부터 일부 소유주들은 1.6㎞에 50원의 충전료를 내야 한다.

테슬라는 13일(현지시간) 전 세계 급속 충전소에 대한 새로운 가격 시스템을 발표했다.

이미 무한 공짜 충전을 약속받고 차량을 구매해 소유하고 있는 사람들, 또 15일까지 고급형 모델 S와 모델 X를 구매하는 사람들은 과거처럼 공짜로 충전할 수 있다.

하지만 이후 구매하는 사람들과 보급형 모델 3을 주문한 사람들은 앞으로는 충전료를 내야 한다.

테슬라가 정한 요금으로면, LA에서 샌프란시스코까지는 15달러, 우리 돈 만 7천 원 가량이 든다.

CNN은 "테슬라 소유주들은 대부분 가정이나 직장에서 충전하고 있다"면서 "하지만 장거리 여행을 할 경우에는 다소 부담되는 비용이 불가피해졌다"고 말했다.

앞서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는 지난해 11월 "앞으로 보급형 모델인 모델 3가 출시되기 전까지 더 많은 충전소가 필요하다"면서 "충전 네트워크 확장을 위해 충전료를 부과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충전료 부과로 테슬라가 벌어들이게 될 수입은 올해 1억 7천500만 달러, 오는 2020년에는 연간 26억 달러에 이를 것으로 전문가들은 분석했다.
  • 공짜 충전 테슬라, 1.6㎞에 50원 충전료 내야
    • 입력 2017.01.14 (03:27)
    • 수정 2017.01.14 (04:04)
    인터넷 뉴스
공짜 충전 테슬라, 1.6㎞에 50원 충전료 내야
그동안 테슬라 차를 타면, 충전소에서 공짜로 전기를 충전할 수 있었다.

하지만 다음 주부터 일부 소유주들은 1.6㎞에 50원의 충전료를 내야 한다.

테슬라는 13일(현지시간) 전 세계 급속 충전소에 대한 새로운 가격 시스템을 발표했다.

이미 무한 공짜 충전을 약속받고 차량을 구매해 소유하고 있는 사람들, 또 15일까지 고급형 모델 S와 모델 X를 구매하는 사람들은 과거처럼 공짜로 충전할 수 있다.

하지만 이후 구매하는 사람들과 보급형 모델 3을 주문한 사람들은 앞으로는 충전료를 내야 한다.

테슬라가 정한 요금으로면, LA에서 샌프란시스코까지는 15달러, 우리 돈 만 7천 원 가량이 든다.

CNN은 "테슬라 소유주들은 대부분 가정이나 직장에서 충전하고 있다"면서 "하지만 장거리 여행을 할 경우에는 다소 부담되는 비용이 불가피해졌다"고 말했다.

앞서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는 지난해 11월 "앞으로 보급형 모델인 모델 3가 출시되기 전까지 더 많은 충전소가 필요하다"면서 "충전 네트워크 확장을 위해 충전료를 부과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충전료 부과로 테슬라가 벌어들이게 될 수입은 올해 1억 7천500만 달러, 오는 2020년에는 연간 26억 달러에 이를 것으로 전문가들은 분석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