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성매매 업주들이 공유하는 ‘골든벨’ 정체
성매매 업주들이 공유하는 ‘골든벨’ 정체
하교 시간만 되면 학생들이 쏟아져 나오는 거리. '북카페'조차 '오락 시설'이라는 이유로 들어서지 못했다는 서울시 양천구의 한 아파트 단지...
갤럭시S8 ‘홍채인식’ 뚫렸다…독일 해커가 영상 공개
갤럭시S8 ‘홍채인식’ 뚫렸다…독일 해커 영상 공개
출시된 지 한 달 된 삼성전자 스마트폰 갤럭시S8의 홍채인식 기능이 독일 해커단체에 의해 뚫렸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U-20 월드컵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KEI ‘자랑스러운 한인’에 데이비드 오 박사 등 3명
입력 2017.01.14 (04:02) | 수정 2017.01.14 (07:11) 인터넷 뉴스
KEI ‘자랑스러운 한인’에 데이비드 오 박사 등 3명
'미주 한인의 날'(Korean American Day)을 기념해 선정하는 '자랑스러운 한국계 미국인'에 미국항공우주국(NASA)에서 활동하는 데이비드 오 박사 등 과학자 3명이 지명됐다고 미국 정책연구기관 한미경제연구소(KEI)가 13일(현지시간) 밝혔다.

함께 지명된 두 사람은 윤활유업체 크라이산 인더스트리 창업자인 고국화 박사와 서은숙 메릴랜드대 물리학과 교수다.

2003년부터 NASA에서 근무한 오 박사는 화성표면탐사차량 '큐리오시티'의 조종부문 책임자로도 활동했고, 현재는 소행성탐사선 프시케(Psyche)의 시스템 설계책임자로 일하고 있다.

1965년에 미국으로 이주한 화학공학자 고 박사는 전공을 살려 1977년 크라이산 인더스트리를 설립했고, 1996년 경영 일선에서 은퇴한 뒤에도 화학공학 전문지의 편집자로 일하는 등 관련 분야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우주선(宇宙線) 전문가인 서 교수는 한인 과학자로는 처음으로 1997년 '신진 우수 연구자 미국 대통령상'을 받았고, 오는 7월부터는 재미 한인과학기술자협회(KSEA)의 첫 여성 회장으로 일할 예정이다.

KEI는 이날 워싱턴DC의 언론박물관 '뉴지엄'에서 미주 한인의 날 기념행사를 열고 지명자들에게 기념패를 수여했다.

미주 한인의 날인 1월 13일은 1903년 한인 이민자 102명이 처음 하와이에 도착한 날을 기념해 정해졌다. KEI의 올해 행사는 12회째다.
  • KEI ‘자랑스러운 한인’에 데이비드 오 박사 등 3명
    • 입력 2017.01.14 (04:02)
    • 수정 2017.01.14 (07:11)
    인터넷 뉴스
KEI ‘자랑스러운 한인’에 데이비드 오 박사 등 3명
'미주 한인의 날'(Korean American Day)을 기념해 선정하는 '자랑스러운 한국계 미국인'에 미국항공우주국(NASA)에서 활동하는 데이비드 오 박사 등 과학자 3명이 지명됐다고 미국 정책연구기관 한미경제연구소(KEI)가 13일(현지시간) 밝혔다.

함께 지명된 두 사람은 윤활유업체 크라이산 인더스트리 창업자인 고국화 박사와 서은숙 메릴랜드대 물리학과 교수다.

2003년부터 NASA에서 근무한 오 박사는 화성표면탐사차량 '큐리오시티'의 조종부문 책임자로도 활동했고, 현재는 소행성탐사선 프시케(Psyche)의 시스템 설계책임자로 일하고 있다.

1965년에 미국으로 이주한 화학공학자 고 박사는 전공을 살려 1977년 크라이산 인더스트리를 설립했고, 1996년 경영 일선에서 은퇴한 뒤에도 화학공학 전문지의 편집자로 일하는 등 관련 분야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우주선(宇宙線) 전문가인 서 교수는 한인 과학자로는 처음으로 1997년 '신진 우수 연구자 미국 대통령상'을 받았고, 오는 7월부터는 재미 한인과학기술자협회(KSEA)의 첫 여성 회장으로 일할 예정이다.

KEI는 이날 워싱턴DC의 언론박물관 '뉴지엄'에서 미주 한인의 날 기념행사를 열고 지명자들에게 기념패를 수여했다.

미주 한인의 날인 1월 13일은 1903년 한인 이민자 102명이 처음 하와이에 도착한 날을 기념해 정해졌다. KEI의 올해 행사는 12회째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