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영상] 고려인 강제 이주 80년…처음 발굴된 ‘아리랑’ 음원
[영상] 고려인 강제 이주 80년…처음 발굴된 ‘아리랑’ 음원
1937년 연해주에서 중앙아시아로 강제이주된 고려인들이 즐겨 불렀던 아리랑이 원형에 가까운...
잇따른 하청업체 산재 사고…원인은?
잇따른 하청업체 산재 사고…원인은?
지난 삼성중공업 크레인 붕괴 사고도, 오늘(20일) STX 조선 사고도 희생자는 모두 하청업체 근로자였습니다.산업 현장에서 참사가 났다하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윤병세 “공관 앞 소녀상 외교 관례 고려해 해결”
입력 2017.01.14 (06:08) | 수정 2017.01.14 (07:44)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윤병세 “공관 앞 소녀상 외교 관례 고려해 해결”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부산 소녀상' 문제로 한일 양국이 첨예한 외교 갈등을 겪고 있는데요.

어제 국회 외통위의 긴급 현안보고에서, 윤병세 외교부 장관이 외교 관례에 따라 소녀상 문제 해결을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우리 정부가 소녀상 문제 해결 노력을 밝힌 것은 처음입니다.

장덕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여야 위원들은 부산 소녀상 문제와 관련해 외교부의 소극적 대응을 한 목소리로 질타했습니다.

'소녀상'은 한일 위안부 합의의 본질과 아무 관련이 없는데도, 일본의 무차별 공세에 제대로 대처하지 않고 있다는 겁니다.

<녹취> 문희상(더불어민주당 의원) : "이 문제에 관한한 단돈 10억 엔에 온 자존심을 다 팔았다…"

<녹취> 이주영(새누리당 의원) : "10억 엔 출연하고 소녀상 철거는 등가관계에 있는 것처럼…"

이에 대해 윤병세 외교부 장관은 소녀상은 위안부 합의와는 관련이 없다고 거듭 확인했습니다.

다만 일본 영사관 앞에 설치된 부산 소녀상은 외교 관례에 어긋날 수 있다며, 해결 방안을 찾겠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윤병세(외교부 장관) : "외교 공관 보호와 관련된 국제 예양 및 관행을 고려하는 방향으로 관련 당사자들과 함께 가능한 해결 방안을 찾을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고자 합니다."

소녀상 문제가 불거진 이후 우리 정부가 해결을 위해 '노력하겠다'는 뜻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이런 가운데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은 부산 소녀상 문제와 무관하게 한중일 3국 정상회의가 조기에 성사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일본 역시 갈등 봉합에 나서겠다는 걸 시사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는 가운데, 본국으로 돌아간 나가미네 일본 대사의 귀임 시점이 주목됩니다.

KBS 뉴스 장덕수입니다.
  • 윤병세 “공관 앞 소녀상 외교 관례 고려해 해결”
    • 입력 2017.01.14 (06:08)
    • 수정 2017.01.14 (07:44)
    뉴스광장 1부
윤병세 “공관 앞 소녀상 외교 관례 고려해 해결”
<앵커 멘트>

'부산 소녀상' 문제로 한일 양국이 첨예한 외교 갈등을 겪고 있는데요.

어제 국회 외통위의 긴급 현안보고에서, 윤병세 외교부 장관이 외교 관례에 따라 소녀상 문제 해결을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우리 정부가 소녀상 문제 해결 노력을 밝힌 것은 처음입니다.

장덕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여야 위원들은 부산 소녀상 문제와 관련해 외교부의 소극적 대응을 한 목소리로 질타했습니다.

'소녀상'은 한일 위안부 합의의 본질과 아무 관련이 없는데도, 일본의 무차별 공세에 제대로 대처하지 않고 있다는 겁니다.

<녹취> 문희상(더불어민주당 의원) : "이 문제에 관한한 단돈 10억 엔에 온 자존심을 다 팔았다…"

<녹취> 이주영(새누리당 의원) : "10억 엔 출연하고 소녀상 철거는 등가관계에 있는 것처럼…"

이에 대해 윤병세 외교부 장관은 소녀상은 위안부 합의와는 관련이 없다고 거듭 확인했습니다.

다만 일본 영사관 앞에 설치된 부산 소녀상은 외교 관례에 어긋날 수 있다며, 해결 방안을 찾겠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윤병세(외교부 장관) : "외교 공관 보호와 관련된 국제 예양 및 관행을 고려하는 방향으로 관련 당사자들과 함께 가능한 해결 방안을 찾을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고자 합니다."

소녀상 문제가 불거진 이후 우리 정부가 해결을 위해 '노력하겠다'는 뜻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이런 가운데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은 부산 소녀상 문제와 무관하게 한중일 3국 정상회의가 조기에 성사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일본 역시 갈등 봉합에 나서겠다는 걸 시사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는 가운데, 본국으로 돌아간 나가미네 일본 대사의 귀임 시점이 주목됩니다.

KBS 뉴스 장덕수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