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北 풍계리 지진 분석…6차 핵실험 여파? 지반 붕괴?
北 풍계리 지진 분석…6차 핵실험 여파? 지반 붕괴?
우리 기상청과 중국 쪽 설명을 들어봤는데, 아직까진 이 지진에 대해서 예단할 상황은 아닌 것...
세월호 희생 여고생 2명 유골 목포 신항에서 운구
‘세월호 희생자’ 조은화·허다윤 양, 3년여 만에 눈물의 이별식
세월호 안에서 3년 만에 수습된 단원고 조은화·허다윤 양의 유골이 23일 목포 신항을...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반기문, 오늘 고향 방문…‘친서민 행보’
입력 2017.01.14 (06:10) | 수정 2017.01.14 (07:30)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반기문, 오늘 고향 방문…‘친서민 행보’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오늘 충북 음성과 충주를 방문해 고향 주민들을 만납니다.

반 총장은 귀국 직후 친서민 행보를 이어가며 시민들과 접촉면을 넓히고 있습니다.

신지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오늘 고향인 충북 음성과 충주를 잇달아 방문합니다.

음성에선 선영을 방문하고, 충주에 들러 모친에게 귀국 인사를 합니다.

당초 1박 2일로 방문할 계획이었지만 당일 일정으로 변경했습니다.

반 전 총장은 어제 국립현충원을 방문하며 공식 일정을 시작했습니다.

이승만, 박정희, 김영삼, 김대중 등 전직 대통령 묘역을 차례로 찾았고, 노무현 전 대통령 묘소가 있는 봉하마을을 방문하겠다는 뜻도 밝혔습니다.

현재 직무정지 상태인 박근혜 대통령에게도 국가원수인 만큼 조만간 전화로 인사하겠다고도 했습니다.

이후 반 전 총장은 주민센터에 들러 동네 이웃들을 만나고,

<녹취> "이제 친구 됐네, 친구 됐어."

은행에서 통장을 새로 열면서 평범한 주민의 모습을 보이는데 주력했습니다.

귀국 뒤 첫 점심은 자택 근처 김치찌개집에서 이삼십대 지지자들과 함께 했습니다.

반 전 총장은 해외보다 청년창업률이 낮은 현실을 지적하며, 청년실업문제에 관심을 나타냈습니다.

<녹취> 반기문(前 유엔사무총장) : "여러 가지 재정 지원이라든지, 이런 것은 아마 정책을 어떻게 세우느냐에 따라서 얼마든지 달라질 수 있다, 이렇게 생각합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반 전 총장의 대선 출마자격 논란에 대해 해외 체류 기간과 상관 없이 대통령 선거에 출마할 수 있다는 유권해석을 내렸습니다.

KBS 뉴스 신지혜입니다.
  • 반기문, 오늘 고향 방문…‘친서민 행보’
    • 입력 2017.01.14 (06:10)
    • 수정 2017.01.14 (07:30)
    뉴스광장 1부
반기문, 오늘 고향 방문…‘친서민 행보’
<앵커 멘트>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오늘 충북 음성과 충주를 방문해 고향 주민들을 만납니다.

반 총장은 귀국 직후 친서민 행보를 이어가며 시민들과 접촉면을 넓히고 있습니다.

신지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오늘 고향인 충북 음성과 충주를 잇달아 방문합니다.

음성에선 선영을 방문하고, 충주에 들러 모친에게 귀국 인사를 합니다.

당초 1박 2일로 방문할 계획이었지만 당일 일정으로 변경했습니다.

반 전 총장은 어제 국립현충원을 방문하며 공식 일정을 시작했습니다.

이승만, 박정희, 김영삼, 김대중 등 전직 대통령 묘역을 차례로 찾았고, 노무현 전 대통령 묘소가 있는 봉하마을을 방문하겠다는 뜻도 밝혔습니다.

현재 직무정지 상태인 박근혜 대통령에게도 국가원수인 만큼 조만간 전화로 인사하겠다고도 했습니다.

이후 반 전 총장은 주민센터에 들러 동네 이웃들을 만나고,

<녹취> "이제 친구 됐네, 친구 됐어."

은행에서 통장을 새로 열면서 평범한 주민의 모습을 보이는데 주력했습니다.

귀국 뒤 첫 점심은 자택 근처 김치찌개집에서 이삼십대 지지자들과 함께 했습니다.

반 전 총장은 해외보다 청년창업률이 낮은 현실을 지적하며, 청년실업문제에 관심을 나타냈습니다.

<녹취> 반기문(前 유엔사무총장) : "여러 가지 재정 지원이라든지, 이런 것은 아마 정책을 어떻게 세우느냐에 따라서 얼마든지 달라질 수 있다, 이렇게 생각합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반 전 총장의 대선 출마자격 논란에 대해 해외 체류 기간과 상관 없이 대통령 선거에 출마할 수 있다는 유권해석을 내렸습니다.

KBS 뉴스 신지혜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