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경찰엔 차관급 1명…검찰엔 50명이 차관급
경찰엔 차관급 1명…검찰엔 50명이 차관급
“12만명 경찰 조직에 차관급이 딱 한 명인 데, 인원이 10분의 1도 안되는 검찰에는 50명이라는 게 말이 되나요”현직 경찰 간부인...
엉터리 환경영향평가…‘수리부엉이 동산’의 위기
엉터리 환경영향평가…‘수리부엉이 동산’의 위기
절벽 사이 갈라진 틈, 그 속에 수리부엉이(멸종위기2급, 천연기념물 324호)가 있습니다. 눈을 반쯤...

TV엔 없다

프로그램

U-20 월드컵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태백산 눈 축제 개막…겨울 축제 풍성
입력 2017.01.14 (06:26) | 수정 2017.01.14 (07:30)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태백산 눈 축제 개막…겨울 축제 풍성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날씨가 추워지면서 태백산 눈축제를 시작으로 강원도 겨울축제가 본격적으로 시작됐습니다.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 거리를 마련해, 관광객들을 유혹하고 있습니다.

김보람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태백산 중턱에 거대한 눈조각들이 우뚝 섰습니다.

경복궁 근정전은 눈과 얼음이 한 데 모여 순백의 궁궐로 다시 태어났습니다.

천8백년 전 태백산 천제단을 찾아왔던 신라 시대 왕 행차도 눈 조각으로 재현됐습니다.

오는 22일까지 계속되는 제24회 태백산 눈축제 현장입니다.

올해 태백산 눈축제에는 이곳 광장을 비롯해 황지연못 등에 모두 66점의 눈 조각상이 전시됐습니다.

축제에 맞춰 내린 눈을 맞으며 관광객들은 겨울 추억을 만들어 갑니다.

즉석에서 눈싸움이 벌어지고, 눈썰매를 타며, 동심의 세계로 돌아갑니다.

<인터뷰> 이영둘(부산시 수영구) : "저는 원래 겁이 없어요. 스릴감을 즐겼으니깐... 애들 데리고 예전에 눈썰매 타는 그런 기분입니다."

강원도 홍천강에서는 꽁꽁축제가 시작됐습니다.

송어 맨손잡기와 낚시터에는 관광객들이 몰려 한겨울 정취를 만끽했습니다.

<인터뷰> 변성윤(경기도 수원시) : "처음에는 긴장도 많이 되고 했었는데, 잡다 보니까 되게 재밌었고, 송어의 생생함을 느낄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또 오늘(14일)은 국내 최대 규모 화천 산천어 축제가 열리는 등 다음 달까지 강원도에서만 10여 개 겨울 축제가 잇따라 개최됩니다.

KBS 뉴스 김보람입니다.
  • 태백산 눈 축제 개막…겨울 축제 풍성
    • 입력 2017.01.14 (06:26)
    • 수정 2017.01.14 (07:30)
    뉴스광장 1부
태백산 눈 축제 개막…겨울 축제 풍성
<앵커 멘트>

날씨가 추워지면서 태백산 눈축제를 시작으로 강원도 겨울축제가 본격적으로 시작됐습니다.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 거리를 마련해, 관광객들을 유혹하고 있습니다.

김보람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태백산 중턱에 거대한 눈조각들이 우뚝 섰습니다.

경복궁 근정전은 눈과 얼음이 한 데 모여 순백의 궁궐로 다시 태어났습니다.

천8백년 전 태백산 천제단을 찾아왔던 신라 시대 왕 행차도 눈 조각으로 재현됐습니다.

오는 22일까지 계속되는 제24회 태백산 눈축제 현장입니다.

올해 태백산 눈축제에는 이곳 광장을 비롯해 황지연못 등에 모두 66점의 눈 조각상이 전시됐습니다.

축제에 맞춰 내린 눈을 맞으며 관광객들은 겨울 추억을 만들어 갑니다.

즉석에서 눈싸움이 벌어지고, 눈썰매를 타며, 동심의 세계로 돌아갑니다.

<인터뷰> 이영둘(부산시 수영구) : "저는 원래 겁이 없어요. 스릴감을 즐겼으니깐... 애들 데리고 예전에 눈썰매 타는 그런 기분입니다."

강원도 홍천강에서는 꽁꽁축제가 시작됐습니다.

송어 맨손잡기와 낚시터에는 관광객들이 몰려 한겨울 정취를 만끽했습니다.

<인터뷰> 변성윤(경기도 수원시) : "처음에는 긴장도 많이 되고 했었는데, 잡다 보니까 되게 재밌었고, 송어의 생생함을 느낄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또 오늘(14일)은 국내 최대 규모 화천 산천어 축제가 열리는 등 다음 달까지 강원도에서만 10여 개 겨울 축제가 잇따라 개최됩니다.

KBS 뉴스 김보람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