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특파원리포트] 2만 관중 몰고온 고교 괴물 타자!
2만 관중 몰고온 고교 괴물 타자!
지난 27일 저녁. 일본 도쿄 신주쿠에 있는 메이지 진구 구장에서 도쿄도 고교 야구 결승전이 열렸다. 전국 대회도 아닌 지역 대회, 그리고 고교 야구...
[사건후] “내가 수표밖에 없어서”, 교수님이라던 그분 알고 보니…
“수표밖에 없어서”, 교수님이라던 그분 알고 보니…
지난달 12일 오후 1시 대구시 중구 반월당역. A(56)씨는 낡은 양복에 큰 가방을 들고 지하철역을...

TV엔 없다

프로그램

2017대선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태백산 눈 축제 개막…겨울 축제 풍성
입력 2017.01.14 (06:26) | 수정 2017.01.14 (07:30)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태백산 눈 축제 개막…겨울 축제 풍성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날씨가 추워지면서 태백산 눈축제를 시작으로 강원도 겨울축제가 본격적으로 시작됐습니다.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 거리를 마련해, 관광객들을 유혹하고 있습니다.

김보람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태백산 중턱에 거대한 눈조각들이 우뚝 섰습니다.

경복궁 근정전은 눈과 얼음이 한 데 모여 순백의 궁궐로 다시 태어났습니다.

천8백년 전 태백산 천제단을 찾아왔던 신라 시대 왕 행차도 눈 조각으로 재현됐습니다.

오는 22일까지 계속되는 제24회 태백산 눈축제 현장입니다.

올해 태백산 눈축제에는 이곳 광장을 비롯해 황지연못 등에 모두 66점의 눈 조각상이 전시됐습니다.

축제에 맞춰 내린 눈을 맞으며 관광객들은 겨울 추억을 만들어 갑니다.

즉석에서 눈싸움이 벌어지고, 눈썰매를 타며, 동심의 세계로 돌아갑니다.

<인터뷰> 이영둘(부산시 수영구) : "저는 원래 겁이 없어요. 스릴감을 즐겼으니깐... 애들 데리고 예전에 눈썰매 타는 그런 기분입니다."

강원도 홍천강에서는 꽁꽁축제가 시작됐습니다.

송어 맨손잡기와 낚시터에는 관광객들이 몰려 한겨울 정취를 만끽했습니다.

<인터뷰> 변성윤(경기도 수원시) : "처음에는 긴장도 많이 되고 했었는데, 잡다 보니까 되게 재밌었고, 송어의 생생함을 느낄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또 오늘(14일)은 국내 최대 규모 화천 산천어 축제가 열리는 등 다음 달까지 강원도에서만 10여 개 겨울 축제가 잇따라 개최됩니다.

KBS 뉴스 김보람입니다.
  • 태백산 눈 축제 개막…겨울 축제 풍성
    • 입력 2017.01.14 (06:26)
    • 수정 2017.01.14 (07:30)
    뉴스광장 1부
태백산 눈 축제 개막…겨울 축제 풍성
<앵커 멘트>

날씨가 추워지면서 태백산 눈축제를 시작으로 강원도 겨울축제가 본격적으로 시작됐습니다.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 거리를 마련해, 관광객들을 유혹하고 있습니다.

김보람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태백산 중턱에 거대한 눈조각들이 우뚝 섰습니다.

경복궁 근정전은 눈과 얼음이 한 데 모여 순백의 궁궐로 다시 태어났습니다.

천8백년 전 태백산 천제단을 찾아왔던 신라 시대 왕 행차도 눈 조각으로 재현됐습니다.

오는 22일까지 계속되는 제24회 태백산 눈축제 현장입니다.

올해 태백산 눈축제에는 이곳 광장을 비롯해 황지연못 등에 모두 66점의 눈 조각상이 전시됐습니다.

축제에 맞춰 내린 눈을 맞으며 관광객들은 겨울 추억을 만들어 갑니다.

즉석에서 눈싸움이 벌어지고, 눈썰매를 타며, 동심의 세계로 돌아갑니다.

<인터뷰> 이영둘(부산시 수영구) : "저는 원래 겁이 없어요. 스릴감을 즐겼으니깐... 애들 데리고 예전에 눈썰매 타는 그런 기분입니다."

강원도 홍천강에서는 꽁꽁축제가 시작됐습니다.

송어 맨손잡기와 낚시터에는 관광객들이 몰려 한겨울 정취를 만끽했습니다.

<인터뷰> 변성윤(경기도 수원시) : "처음에는 긴장도 많이 되고 했었는데, 잡다 보니까 되게 재밌었고, 송어의 생생함을 느낄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또 오늘(14일)은 국내 최대 규모 화천 산천어 축제가 열리는 등 다음 달까지 강원도에서만 10여 개 겨울 축제가 잇따라 개최됩니다.

KBS 뉴스 김보람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