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특파원 리포트] 잊을만 하면 되살아나는 ‘히틀러 경례’
잊을만 하면 되살아나는 ‘히틀러 경례’
오른 팔을 재빠르게 들어올려 눈 높이에 맞추며 힘차게 외친다. '하일 히틀러! (Heil Hitler, 히틀러 만세)' 과거 나치 시절, 유럽을 공포에...
[취재후] ‘세균 득실’ 샤워볼?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세균 득실’ 샤워볼?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샤워볼이 그렇게 더러운 줄 몰랐어. 볼 때마다 좀 찝찝하더라니." "어떡해. 나 맨날 화장실에 걸어놨는데… 집에 가자마자 버려야겠다!" "샤워볼을 아예...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위기의 삼성…리더십 공백 사태 우려
입력 2017.01.14 (06:30) | 수정 2017.01.14 (07:30)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위기의 삼성…리더십 공백 사태 우려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당장 삼성그룹은 전전긍긍하고 있습니다.

이건희 회장이 3년째 와병 중인 가운데 이재용 부회장까지 영어의 몸이 되면 '리더십 공백' 사태를 피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

외신들도 이번 일로 삼성의 이미지가 타격을 입을 거라고 전망하고 있습니다.

최영철 기자입니다.

<리포트>

최순실 게이트 이후 시작된 검찰 수사와 국정조사, 특검까지 이어지면서 삼성은 그간 일상적인 업무도 브레이크가 걸렸습니다.

임원인사, 조직 개편, 주요 경영계획 결정, 모두 멈췄습니다.

이제 이재용 부회장을 포함해 최지성 미래전략실장과 장충기 차장까지 모두 영장이 청구되면, 시가총액 4백조 원의 삼성그룹은 한순간 집단 경영 공백 상태에 빠질 수도 있습니다.

<녹취> 삼성그룹관계자(음성변조) : "새롭게 사업 계획을 구성하고 경영활동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나가야 되는 건데, 예년과는 다른 상황인 건 확실하고요. 마음이 착잡합니다."

주요 외신들은 이 부회장 특검 소환 소식을 주요 뉴스로 전했습니다.

<녹취> CNN 뉴스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박근혜 대통령을 탄핵으로 이끈 스캔들과 관련해 특검 조사 받았습니다."

파이낸셜타임스는 "그동안 쌓아온 삼성의 긍정적 이미지가 타격을 입을 것"이라고 전망했고, 월스트리트저널은 이 부회장에 대한 영장 청구 검토가 이례적이라며 '대중의 분노가 큰 탓'이라고 분석하기도 했습니다.

이런 분위기 속에 하루 전 사상 최고가를 기록했던 삼성전자 주가는 외국인이 대거 팔아치우면서 3.4% 넘게 떨어졌습니다.

KBS 뉴스 최영철입니다.
  • 위기의 삼성…리더십 공백 사태 우려
    • 입력 2017.01.14 (06:30)
    • 수정 2017.01.14 (07:30)
    뉴스광장 1부
위기의 삼성…리더십 공백 사태 우려
<앵커 멘트>

당장 삼성그룹은 전전긍긍하고 있습니다.

이건희 회장이 3년째 와병 중인 가운데 이재용 부회장까지 영어의 몸이 되면 '리더십 공백' 사태를 피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

외신들도 이번 일로 삼성의 이미지가 타격을 입을 거라고 전망하고 있습니다.

최영철 기자입니다.

<리포트>

최순실 게이트 이후 시작된 검찰 수사와 국정조사, 특검까지 이어지면서 삼성은 그간 일상적인 업무도 브레이크가 걸렸습니다.

임원인사, 조직 개편, 주요 경영계획 결정, 모두 멈췄습니다.

이제 이재용 부회장을 포함해 최지성 미래전략실장과 장충기 차장까지 모두 영장이 청구되면, 시가총액 4백조 원의 삼성그룹은 한순간 집단 경영 공백 상태에 빠질 수도 있습니다.

<녹취> 삼성그룹관계자(음성변조) : "새롭게 사업 계획을 구성하고 경영활동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나가야 되는 건데, 예년과는 다른 상황인 건 확실하고요. 마음이 착잡합니다."

주요 외신들은 이 부회장 특검 소환 소식을 주요 뉴스로 전했습니다.

<녹취> CNN 뉴스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박근혜 대통령을 탄핵으로 이끈 스캔들과 관련해 특검 조사 받았습니다."

파이낸셜타임스는 "그동안 쌓아온 삼성의 긍정적 이미지가 타격을 입을 것"이라고 전망했고, 월스트리트저널은 이 부회장에 대한 영장 청구 검토가 이례적이라며 '대중의 분노가 큰 탓'이라고 분석하기도 했습니다.

이런 분위기 속에 하루 전 사상 최고가를 기록했던 삼성전자 주가는 외국인이 대거 팔아치우면서 3.4% 넘게 떨어졌습니다.

KBS 뉴스 최영철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