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피해자가 가해자 치료비 모두 부담…이상한 보험 약관
피해자가 가해자 치료비 모두 부담…이상한 보험 약관
신호를 위반한 차량에 들이받혔다. 과실비율은 9:1. 대물배상은 잘 알다시피 과실비율...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교원 성과급제란? 2001년 도입된 교원 성과급제는 전체 교사를 평가로 등급을 매긴 뒤...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동물 갈등’ 심각…‘분쟁 해결사’도 등장
입력 2017.01.14 (06:41) | 수정 2017.01.14 (07:30)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동물 갈등’ 심각…‘분쟁 해결사’도 등장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반려동물 인구가 천만 명이 넘는다고 하죠, 여기에 길고양이 등 도심 속 야생동물을 돌보는 시민들도 늘고 있는데요,

이를 둘러싼 이웃 간 갈등도 갈수록 심각해지는 양상입니다.

얼마나 갈등이 심각했던지, 최근엔 마을 단위의 분쟁해결사까지 등장했다는데, 그 실태를 김기화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서울의 한 아파트 단지 지하 주차장.

추위를 피해 내려온 길고양이들이 주차장 곳곳을 누빕니다.

상자 위에 올라오거나 아직은 덜 식은 차 아래 웅크리고 있습니다.

<인터뷰> 아파트 경비원 : "지하로 많이 내려오지. 따뜻하니까 절대 안 나오지."

길 고양이에게 먹이를 주지 말라는 팻말이 내걸린 곳도 있습니다.

쓰레기봉투를 찢어 놓는가 하면, 분변에 냄새까지 주민 민원이 끊이지 않습니다.

<인터뷰> 아파트 주민 : "여기 동대표님하고 매일 싸워요. 더럽다고 싫다고 하면 하지 말아야 하잖아요,"

반면 한쪽에선 길고양이의 보금자리를 지어주고, 먹이와 물까지 내주고 있습니다.

동물과의 공존을 주장하는 주민들입니다.

<인터뷰> 길고양이 관리인 : "통째로 집이 다 없어졌어요. 누가 치웠는지도 모르고 마음 아프죠. 불법 통 덫도 있었고…."

삽살개 두 마리가 짖어대는 다세대 주택 옥상.

이웃들은 고통을 호소합니다.

<인터뷰> 동네 주민 : "자다가도 깨죠. 시끄러우니까. 그러면 사람이 잠을 푹 자야 되는데 못 자면 짜증이 나잖아요."

이웃 간 다툼으로 고성까지 오가면서 경찰이 출동하기도 했습니다.

<녹취> "그분에게 많은 얘기를 듣고 가세요. (개 주인이) 잘못한 걸 못 느끼는 거에요."

개와 고양이에게 화살을 쏘거나, 길고양이를 집어 던져 죽이는 등 학대 사건으로까지 주민 간 갈등이 확산하는 상황, 급기야 동물 민원을 전담하는 동네 해결사까지 등장했습니다.

동네 사정에 밝고, 주민들과 친밀감이 높은 통장들을 투입해 주민들을 중재하는 겁니다.

<인터뷰> 김명기(강북구 번1동 자율조정관) : "개가 짖는지도 몰라요. 휴대전화나 이런 걸 녹음을 해서 갖다 주니까 그제서야 호응하고."

반려동물 인구 천만 명 시대, 동물을 둘러싼 민원은 서울에서만 해마다 2만 건 넘게 접수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기화입니다.
  • ‘동물 갈등’ 심각…‘분쟁 해결사’도 등장
    • 입력 2017.01.14 (06:41)
    • 수정 2017.01.14 (07:30)
    뉴스광장 1부
‘동물 갈등’ 심각…‘분쟁 해결사’도 등장
<앵커 멘트>

반려동물 인구가 천만 명이 넘는다고 하죠, 여기에 길고양이 등 도심 속 야생동물을 돌보는 시민들도 늘고 있는데요,

이를 둘러싼 이웃 간 갈등도 갈수록 심각해지는 양상입니다.

얼마나 갈등이 심각했던지, 최근엔 마을 단위의 분쟁해결사까지 등장했다는데, 그 실태를 김기화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서울의 한 아파트 단지 지하 주차장.

추위를 피해 내려온 길고양이들이 주차장 곳곳을 누빕니다.

상자 위에 올라오거나 아직은 덜 식은 차 아래 웅크리고 있습니다.

<인터뷰> 아파트 경비원 : "지하로 많이 내려오지. 따뜻하니까 절대 안 나오지."

길 고양이에게 먹이를 주지 말라는 팻말이 내걸린 곳도 있습니다.

쓰레기봉투를 찢어 놓는가 하면, 분변에 냄새까지 주민 민원이 끊이지 않습니다.

<인터뷰> 아파트 주민 : "여기 동대표님하고 매일 싸워요. 더럽다고 싫다고 하면 하지 말아야 하잖아요,"

반면 한쪽에선 길고양이의 보금자리를 지어주고, 먹이와 물까지 내주고 있습니다.

동물과의 공존을 주장하는 주민들입니다.

<인터뷰> 길고양이 관리인 : "통째로 집이 다 없어졌어요. 누가 치웠는지도 모르고 마음 아프죠. 불법 통 덫도 있었고…."

삽살개 두 마리가 짖어대는 다세대 주택 옥상.

이웃들은 고통을 호소합니다.

<인터뷰> 동네 주민 : "자다가도 깨죠. 시끄러우니까. 그러면 사람이 잠을 푹 자야 되는데 못 자면 짜증이 나잖아요."

이웃 간 다툼으로 고성까지 오가면서 경찰이 출동하기도 했습니다.

<녹취> "그분에게 많은 얘기를 듣고 가세요. (개 주인이) 잘못한 걸 못 느끼는 거에요."

개와 고양이에게 화살을 쏘거나, 길고양이를 집어 던져 죽이는 등 학대 사건으로까지 주민 간 갈등이 확산하는 상황, 급기야 동물 민원을 전담하는 동네 해결사까지 등장했습니다.

동네 사정에 밝고, 주민들과 친밀감이 높은 통장들을 투입해 주민들을 중재하는 겁니다.

<인터뷰> 김명기(강북구 번1동 자율조정관) : "개가 짖는지도 몰라요. 휴대전화나 이런 걸 녹음을 해서 갖다 주니까 그제서야 호응하고."

반려동물 인구 천만 명 시대, 동물을 둘러싼 민원은 서울에서만 해마다 2만 건 넘게 접수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기화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