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세상의 창] ‘한땀 한땀’ 라면으로 하는 뜨개질
입력 2017.01.14 (06:51) 수정 2017.01.14 (07:30)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세상의 창] ‘한땀 한땀’ 라면으로 하는 뜨개질
동영상영역 끝
한땀 한땀 정성을 들이는 뜨개질 작품, 그런데 흔히 쓰던 털실도 옷감도 아닌 인스턴트 라면입니다.

'니팅 누들'로 불리는 이 뜨개질 작품은 인도네시아 예술가 '신시아 수이토'씨의 솜씨인데요.

즉석 라면을 삶은 뒤, 뜨개질바늘로 옷감을 짜듯 꼬불꼬불한 면발을 짜는데요.

길이 20센티미티의 작품 하나를 만드는 데 무려 서너 시간이 소요된다고 합니다.

"라면은 빠름, 뜨개질은 느림을 상징한다"며 "각박한 세상에서 보다 여유를 찾길 바란다"는 소망을 담아 라면 뜨개질을 시작했다고 하네요.
  • [세상의 창] ‘한땀 한땀’ 라면으로 하는 뜨개질
    • 입력 2017.01.14 (06:51)
    • 수정 2017.01.14 (07:30)
    뉴스광장 1부
[세상의 창] ‘한땀 한땀’ 라면으로 하는 뜨개질
한땀 한땀 정성을 들이는 뜨개질 작품, 그런데 흔히 쓰던 털실도 옷감도 아닌 인스턴트 라면입니다.

'니팅 누들'로 불리는 이 뜨개질 작품은 인도네시아 예술가 '신시아 수이토'씨의 솜씨인데요.

즉석 라면을 삶은 뒤, 뜨개질바늘로 옷감을 짜듯 꼬불꼬불한 면발을 짜는데요.

길이 20센티미티의 작품 하나를 만드는 데 무려 서너 시간이 소요된다고 합니다.

"라면은 빠름, 뜨개질은 느림을 상징한다"며 "각박한 세상에서 보다 여유를 찾길 바란다"는 소망을 담아 라면 뜨개질을 시작했다고 하네요.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