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연차휴가 다 써라? ILO 협약이 뭐길래…
연차휴가 다 써라? ILO 협약이 뭐길래…
"노동자들이 국제노동기구(ILO) 협약에 따라 연차휴가를 다 사용하도록 의무화하겠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통령 후보가 최근 페이스북을 통해...
근로자의 날, 은행은 문 열까?
근로자의 날, 은행은 문 열까?
5월 1일은 '근로자의 날'이다. 근로자의 날 쉬는 사람은 편안한 일요일을 지내고 있을 것이고, 내일 출근해야 하는 사람은 오늘 밤 잠자리가...

TV엔 없다

프로그램

2017대선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세상의 창] ‘한땀 한땀’ 라면으로 하는 뜨개질
입력 2017.01.14 (06:51) | 수정 2017.01.14 (07:30)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세상의 창] ‘한땀 한땀’ 라면으로 하는 뜨개질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한땀 한땀 정성을 들이는 뜨개질 작품, 그런데 흔히 쓰던 털실도 옷감도 아닌 인스턴트 라면입니다.

'니팅 누들'로 불리는 이 뜨개질 작품은 인도네시아 예술가 '신시아 수이토'씨의 솜씨인데요.

즉석 라면을 삶은 뒤, 뜨개질바늘로 옷감을 짜듯 꼬불꼬불한 면발을 짜는데요.

길이 20센티미티의 작품 하나를 만드는 데 무려 서너 시간이 소요된다고 합니다.

"라면은 빠름, 뜨개질은 느림을 상징한다"며 "각박한 세상에서 보다 여유를 찾길 바란다"는 소망을 담아 라면 뜨개질을 시작했다고 하네요.
  • [세상의 창] ‘한땀 한땀’ 라면으로 하는 뜨개질
    • 입력 2017.01.14 (06:51)
    • 수정 2017.01.14 (07:30)
    뉴스광장 1부
[세상의 창] ‘한땀 한땀’ 라면으로 하는 뜨개질
한땀 한땀 정성을 들이는 뜨개질 작품, 그런데 흔히 쓰던 털실도 옷감도 아닌 인스턴트 라면입니다.

'니팅 누들'로 불리는 이 뜨개질 작품은 인도네시아 예술가 '신시아 수이토'씨의 솜씨인데요.

즉석 라면을 삶은 뒤, 뜨개질바늘로 옷감을 짜듯 꼬불꼬불한 면발을 짜는데요.

길이 20센티미티의 작품 하나를 만드는 데 무려 서너 시간이 소요된다고 합니다.

"라면은 빠름, 뜨개질은 느림을 상징한다"며 "각박한 세상에서 보다 여유를 찾길 바란다"는 소망을 담아 라면 뜨개질을 시작했다고 하네요.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