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영상] 교황에게 장난치는 트럼프의 ‘나쁜 손’…알고보니
[영상] 교황에게 장난치는 트럼프의 ‘나쁜 손’…알고보니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프란치스코 교황의 손등을 만지며 장난을 치다 퇴짜를 맞는...
[사건후] 목욕탕에서 일하던 부잣집 며느리 알고 보니…
목욕탕에서 일하던 부잣집 며느리 알고 보니…
A(51·여)씨는 지난 2012년 12월부터 1년여 동안 부산 진구의 한 목욕탕에서 세신사로 근무했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U-20 월드컵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세상의 창] ‘한땀 한땀’ 라면으로 하는 뜨개질
입력 2017.01.14 (06:51) | 수정 2017.01.14 (07:30)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세상의 창] ‘한땀 한땀’ 라면으로 하는 뜨개질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한땀 한땀 정성을 들이는 뜨개질 작품, 그런데 흔히 쓰던 털실도 옷감도 아닌 인스턴트 라면입니다.

'니팅 누들'로 불리는 이 뜨개질 작품은 인도네시아 예술가 '신시아 수이토'씨의 솜씨인데요.

즉석 라면을 삶은 뒤, 뜨개질바늘로 옷감을 짜듯 꼬불꼬불한 면발을 짜는데요.

길이 20센티미티의 작품 하나를 만드는 데 무려 서너 시간이 소요된다고 합니다.

"라면은 빠름, 뜨개질은 느림을 상징한다"며 "각박한 세상에서 보다 여유를 찾길 바란다"는 소망을 담아 라면 뜨개질을 시작했다고 하네요.
  • [세상의 창] ‘한땀 한땀’ 라면으로 하는 뜨개질
    • 입력 2017.01.14 (06:51)
    • 수정 2017.01.14 (07:30)
    뉴스광장 1부
[세상의 창] ‘한땀 한땀’ 라면으로 하는 뜨개질
한땀 한땀 정성을 들이는 뜨개질 작품, 그런데 흔히 쓰던 털실도 옷감도 아닌 인스턴트 라면입니다.

'니팅 누들'로 불리는 이 뜨개질 작품은 인도네시아 예술가 '신시아 수이토'씨의 솜씨인데요.

즉석 라면을 삶은 뒤, 뜨개질바늘로 옷감을 짜듯 꼬불꼬불한 면발을 짜는데요.

길이 20센티미티의 작품 하나를 만드는 데 무려 서너 시간이 소요된다고 합니다.

"라면은 빠름, 뜨개질은 느림을 상징한다"며 "각박한 세상에서 보다 여유를 찾길 바란다"는 소망을 담아 라면 뜨개질을 시작했다고 하네요.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