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영상] 이 시각 세월호…온전히 모습 드러내고 출발 준비 중
[영상] 이 시각…온전히 모습 드러내고 출발 준비 중
3년 동안 깊은 바다에 잠겨있던 세월호가 마침내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현재 세월호는...
‘라라랜드? 낙산랜드?’…따라하는 재미 ‘패러디’ 열풍
‘라라랜드? 낙산랜드?’…따라하는 재미 ‘패러디’ 열풍
라라랜드의 여운 그대로...'낙산랜드'의 등장제 주변 남자들의 반응은 대부분 이랬습니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세상의 창] ‘한땀 한땀’ 라면으로 하는 뜨개질
입력 2017.01.14 (06:51) | 수정 2017.01.14 (07:30)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세상의 창] ‘한땀 한땀’ 라면으로 하는 뜨개질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한땀 한땀 정성을 들이는 뜨개질 작품, 그런데 흔히 쓰던 털실도 옷감도 아닌 인스턴트 라면입니다.

'니팅 누들'로 불리는 이 뜨개질 작품은 인도네시아 예술가 '신시아 수이토'씨의 솜씨인데요.

즉석 라면을 삶은 뒤, 뜨개질바늘로 옷감을 짜듯 꼬불꼬불한 면발을 짜는데요.

길이 20센티미티의 작품 하나를 만드는 데 무려 서너 시간이 소요된다고 합니다.

"라면은 빠름, 뜨개질은 느림을 상징한다"며 "각박한 세상에서 보다 여유를 찾길 바란다"는 소망을 담아 라면 뜨개질을 시작했다고 하네요.
  • [세상의 창] ‘한땀 한땀’ 라면으로 하는 뜨개질
    • 입력 2017.01.14 (06:51)
    • 수정 2017.01.14 (07:30)
    뉴스광장 1부
[세상의 창] ‘한땀 한땀’ 라면으로 하는 뜨개질
한땀 한땀 정성을 들이는 뜨개질 작품, 그런데 흔히 쓰던 털실도 옷감도 아닌 인스턴트 라면입니다.

'니팅 누들'로 불리는 이 뜨개질 작품은 인도네시아 예술가 '신시아 수이토'씨의 솜씨인데요.

즉석 라면을 삶은 뒤, 뜨개질바늘로 옷감을 짜듯 꼬불꼬불한 면발을 짜는데요.

길이 20센티미티의 작품 하나를 만드는 데 무려 서너 시간이 소요된다고 합니다.

"라면은 빠름, 뜨개질은 느림을 상징한다"며 "각박한 세상에서 보다 여유를 찾길 바란다"는 소망을 담아 라면 뜨개질을 시작했다고 하네요.
카카오친구
특파원리포트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