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제2의 ‘눈송이 소년’?…中대륙 또 울린 9살 초등생의 사연은
제2의 ‘눈송이 소년’?…中대륙 또 울린 9살 초등생의 사연은
장애 때문에 몸이 불편한 오빠를 업고서 학교에 다니는 9살 중국 소녀가 있습니다. 어린 나이임에도 늘 오빠 곁에 남아 오빠를 돕겠다는 기특한 소녀의 마음이 대륙에
콜롬비아 ‘건설중 도로’ 붕괴 순간…순식간에 280m 아래로
[영상]한순간에 ‘와르르’…높이 280m ‘산악 다리’ 붕괴 순간
지난 15일 남미 콜롬비아에서 일어난 산악 고속도로 다리 붕괴 순간의 화면이 입수됐습니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비엔나 왈츠 오케스트라 내한공연
입력 2017.01.14 (06:56) | 수정 2017.01.14 (07:30)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비엔나 왈츠 오케스트라 내한공연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오스트리아의 비엔나 왈츠 오케스트라가 즐겁고 희망찬 새해 분위기에 어울리는 신년음악회를 엽니다.

브로드웨이가 인정한 화제의 쇼 뮤지컬 '인 더 하이츠'가 2015년 초연에 이어 두 번째로 관객을 찾아옵니다.

한 주간의 다양한 문화가소식들을 김석 기자가 소개해 드립니다.

<리포트>

비엔나 왈츠 오케스트라 내한공연

비엔나 왈츠 오케스트라가 비엔나 현지에서 열리는 신년 음악회와 어울리는 프로그램으로 내한공연 무대를 꾸밉니다.

왈츠의 명가 요한 스트라우스 가문의 대표작 등 경쾌하면서도 섬세한 선율의 왈츠 명곡들을 감상할 수 있습니다.

뮤지컬 '인 더 하이츠'

토니상과 그래미상을 휩쓸며 브로드웨이 최고의 쇼 뮤지컬로 인정받은 화제작 '인 더 하이츠'가 더 화려해진 무대로 돌아왔습니다.

국내 뮤지컬에서는 좀처럼 볼 수 없었던 랩과 힙합, 스트릿 댄스가 어울려 재미와 감동을 선사합니다.

신영복 1주기전

시대의 스승으로 불렸던 고 신영복 교수 1주기를 맞아 고인의 체취가 묻은 글씨 30점이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저마다 이야기와 사연을 품은 서화 작품 속에서 사람과 사람의 인연을 소중히 여겼던 고인의 마음을 만날 수 있습니다.

임학선댄스위 창작춤 공연

900년 전 우리나라에 전해진 유교 제례 무용 '문묘일무'를 계승해 공자와 이순신을 주제로 새롭게 만든 우리 창작 춤이 선보입니다.

인간 사랑과 이상 사회를 꿈꿨던 두 위인을 오늘의 몸짓으로 표현해 우리 시대 진정한 리더의 의미와 가치를 되새겼습니다.

KBS 뉴스 김석입니다.
  • 비엔나 왈츠 오케스트라 내한공연
    • 입력 2017.01.14 (06:56)
    • 수정 2017.01.14 (07:30)
    뉴스광장 1부
비엔나 왈츠 오케스트라 내한공연
<앵커 멘트>

오스트리아의 비엔나 왈츠 오케스트라가 즐겁고 희망찬 새해 분위기에 어울리는 신년음악회를 엽니다.

브로드웨이가 인정한 화제의 쇼 뮤지컬 '인 더 하이츠'가 2015년 초연에 이어 두 번째로 관객을 찾아옵니다.

한 주간의 다양한 문화가소식들을 김석 기자가 소개해 드립니다.

<리포트>

비엔나 왈츠 오케스트라 내한공연

비엔나 왈츠 오케스트라가 비엔나 현지에서 열리는 신년 음악회와 어울리는 프로그램으로 내한공연 무대를 꾸밉니다.

왈츠의 명가 요한 스트라우스 가문의 대표작 등 경쾌하면서도 섬세한 선율의 왈츠 명곡들을 감상할 수 있습니다.

뮤지컬 '인 더 하이츠'

토니상과 그래미상을 휩쓸며 브로드웨이 최고의 쇼 뮤지컬로 인정받은 화제작 '인 더 하이츠'가 더 화려해진 무대로 돌아왔습니다.

국내 뮤지컬에서는 좀처럼 볼 수 없었던 랩과 힙합, 스트릿 댄스가 어울려 재미와 감동을 선사합니다.

신영복 1주기전

시대의 스승으로 불렸던 고 신영복 교수 1주기를 맞아 고인의 체취가 묻은 글씨 30점이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저마다 이야기와 사연을 품은 서화 작품 속에서 사람과 사람의 인연을 소중히 여겼던 고인의 마음을 만날 수 있습니다.

임학선댄스위 창작춤 공연

900년 전 우리나라에 전해진 유교 제례 무용 '문묘일무'를 계승해 공자와 이순신을 주제로 새롭게 만든 우리 창작 춤이 선보입니다.

인간 사랑과 이상 사회를 꿈꿨던 두 위인을 오늘의 몸짓으로 표현해 우리 시대 진정한 리더의 의미와 가치를 되새겼습니다.

KBS 뉴스 김석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