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지연 과태료 내라”…유족 울린 ‘무심한 행정’
“지연 과태료 내라”…유족 울린 ‘무심한 행정’
지난달 9일은 대통령 선거 날이었습니다. 여러분들은 대선 당일, 어떤 기억을 갖고 계신가요...
[특파원리포트] ‘성차별 광고’ vs 표현 자유…금지 논란 결론은?
‘성차별 광고’ vs 표현 자유…금지 논란 결론은?
속옷 차림의 여성을 배경으로 빨간색 승용차가 놓여있다. 새 차를 구입하라는 광고이다. 큼지막하게...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美공항 수하물서 지난해 총기 3천391정 압수
입력 2017.01.14 (07:00) | 수정 2017.01.14 (07:11) 인터넷 뉴스
美공항 수하물서 지난해 총기 3천391정 압수
지난해 미국 공항의 기내 반입용 수하물 검색에서 적발된 총기가 3천391정에 달해 9년 연속 기록을 갈아치웠다고 미국 언론이 13일(현지시간) 전했다.

공항 보안을 책임지는 미 국토안보부 산하 교통안전국(TSA)은 전날 블로그에서 지난해 보안검색대에서 압수한 총기류 통계를 발표했다.

TSA는 지난해 238개 공항의 보안검색대를 통과한 7억 3천831만 8천264명의 휴대 짐에서 3천391정의 총기를 적발했다고 전했다.

이는 하루 평균 200만 명 이상의 짐에서 9개꼴의 총기를 적발한 수치다.

미국 항공법규는 국내선 여객기의 경우 총기의 기내 반입을 금지한다.

총기류를 화물칸으로 부치는 것은 허용하나, 여행객은 탑승 때 반드시 항공사에 이를 신고해야 하고 총기를 장전되지 않은 상태로 딱딱한 가방에 넣어야 한다.

TSA에 적발된 여행객들은 이런 법규를 모르거나 무시한 사람들이다.

기내 반입용 짐에서 압수된 총기류는 2007년 이래 갈수록 느는 추세다.

2007년 803정에서 2010년 1천123정, 2014년 2천212정으로 증가한 뒤 작년에 3천 정을 넘었다. 2015년보다 28%나 증가한 가운데 지난해 적발 총기 중 83%가 총알을 장전한 상태였다.
  • 美공항 수하물서 지난해 총기 3천391정 압수
    • 입력 2017.01.14 (07:00)
    • 수정 2017.01.14 (07:11)
    인터넷 뉴스
美공항 수하물서 지난해 총기 3천391정 압수
지난해 미국 공항의 기내 반입용 수하물 검색에서 적발된 총기가 3천391정에 달해 9년 연속 기록을 갈아치웠다고 미국 언론이 13일(현지시간) 전했다.

공항 보안을 책임지는 미 국토안보부 산하 교통안전국(TSA)은 전날 블로그에서 지난해 보안검색대에서 압수한 총기류 통계를 발표했다.

TSA는 지난해 238개 공항의 보안검색대를 통과한 7억 3천831만 8천264명의 휴대 짐에서 3천391정의 총기를 적발했다고 전했다.

이는 하루 평균 200만 명 이상의 짐에서 9개꼴의 총기를 적발한 수치다.

미국 항공법규는 국내선 여객기의 경우 총기의 기내 반입을 금지한다.

총기류를 화물칸으로 부치는 것은 허용하나, 여행객은 탑승 때 반드시 항공사에 이를 신고해야 하고 총기를 장전되지 않은 상태로 딱딱한 가방에 넣어야 한다.

TSA에 적발된 여행객들은 이런 법규를 모르거나 무시한 사람들이다.

기내 반입용 짐에서 압수된 총기류는 2007년 이래 갈수록 느는 추세다.

2007년 803정에서 2010년 1천123정, 2014년 2천212정으로 증가한 뒤 작년에 3천 정을 넘었다. 2015년보다 28%나 증가한 가운데 지난해 적발 총기 중 83%가 총알을 장전한 상태였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