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자동차계 ‘알파고’ vs ‘인간’ 운전 대결 누가 이길까?
자동차계 ‘알파고’ vs ‘인간’ 운전 대결 누가 이길까?
운전자 없이 달리는 자율주행차와, 사람이 운전 실력을 겨뤘습니다.인간과 대결할 정도의...
日 남다른 재난 대처…‘이주지 선정-예산’ 12시간 만에 ‘뚝딱’
日 남다른 재난 대처…‘이주지 선정-예산’ 12시간 만에 ‘뚝딱’
일본의 경우는 우리와 사뭇 대비됩니다.재난 발생 3시간 내에 당국이 가설주택을 지을 장소를...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특기생 B 이상’…정유라 맞춤형 내규?
입력 2017.01.14 (07:05) | 수정 2017.01.14 (08:29) 뉴스광장
동영상영역 시작
‘특기생 B 이상’…정유라 맞춤형 내규?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정유라 씨가 이화여대에 다니던 2015년, 김경숙 전 학장이 주도해 만든 '체육특기생 학사관리 내규'를 KBS가 입수했습니다.

특기생에게 학점을 최소 B 이상 주고 전액 장학금도 지급할 수 있도록 했는데요.

학사 관리 형평성에 어긋나는 파격적인 규정의 배경을 이경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이화여대 체육과학부에서 만든 학사관리 내규입니다.

수시전형 실기우수자, 즉 정유라 씨 같은 체육특기생들의 학사관리 지침을 담았습니다.

성적은 '절대평가'로 최소 B 이상 주라고 명시했고 입학할 때 대회실적이 있으면 전액 장학금을 주도록 했습니다.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들고 합격한 정 씨의 경우, 2년 전액 장학금을 받을 수 있는 겁니다.

<녹취> 서울 ○○대 체육과 교수(음성변조) : "절대평가, 장학금을 주고...구체적으로 나온 건 이해하기 어렵습니다. 학점에 대한 것은 전적으로 교수들의 고유 권한이기 때문에..."

내규는 소급 적용도 가능하다며 2015년 9월 체육과학부 교수회의에서 확정됐습니다.

정 씨가 1학년 1학기 평점 0.11로 제적 위기에 몰린 뒤 최순실 씨가 학교로 찾아가 김경숙 전 학장을 만난 바로 그 때입니다.

김 전 학장은 2015년 봄부터 서너차례에 걸쳐 체육과학부 교수들에게 내규 마련을 지시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또 지난해 3월에는 학칙 개정을 담당하는 학교 간부에게 직접 이메일을 통해 이 내규를 전달한 것으로 교육부 특별감사에서 확인됐습니다.

<녹취> 교육부 관계자(음성변조) : "(이화여대 성적은) 상대평가가 원칙인데, 도저히 형평성 문제 때문에 할 수 없다 그래서 (학칙 검토에서) 원천 배제를 시켰답니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김경숙 전 학장이 어떤 특혜를 바라고 몸통 역할을 했는지 특검에서 낱낱이 파헤쳐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여러 정황과 진술을 감안할 때 내규가 정유라 맞춤형이라는 의혹을 지울 수 없게 됐습니다.

KBS 뉴스 이경진입니다.
  • ‘특기생 B 이상’…정유라 맞춤형 내규?
    • 입력 2017.01.14 (07:05)
    • 수정 2017.01.14 (08:29)
    뉴스광장
‘특기생 B 이상’…정유라 맞춤형 내규?
<앵커 멘트>

정유라 씨가 이화여대에 다니던 2015년, 김경숙 전 학장이 주도해 만든 '체육특기생 학사관리 내규'를 KBS가 입수했습니다.

특기생에게 학점을 최소 B 이상 주고 전액 장학금도 지급할 수 있도록 했는데요.

학사 관리 형평성에 어긋나는 파격적인 규정의 배경을 이경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이화여대 체육과학부에서 만든 학사관리 내규입니다.

수시전형 실기우수자, 즉 정유라 씨 같은 체육특기생들의 학사관리 지침을 담았습니다.

성적은 '절대평가'로 최소 B 이상 주라고 명시했고 입학할 때 대회실적이 있으면 전액 장학금을 주도록 했습니다.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들고 합격한 정 씨의 경우, 2년 전액 장학금을 받을 수 있는 겁니다.

<녹취> 서울 ○○대 체육과 교수(음성변조) : "절대평가, 장학금을 주고...구체적으로 나온 건 이해하기 어렵습니다. 학점에 대한 것은 전적으로 교수들의 고유 권한이기 때문에..."

내규는 소급 적용도 가능하다며 2015년 9월 체육과학부 교수회의에서 확정됐습니다.

정 씨가 1학년 1학기 평점 0.11로 제적 위기에 몰린 뒤 최순실 씨가 학교로 찾아가 김경숙 전 학장을 만난 바로 그 때입니다.

김 전 학장은 2015년 봄부터 서너차례에 걸쳐 체육과학부 교수들에게 내규 마련을 지시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또 지난해 3월에는 학칙 개정을 담당하는 학교 간부에게 직접 이메일을 통해 이 내규를 전달한 것으로 교육부 특별감사에서 확인됐습니다.

<녹취> 교육부 관계자(음성변조) : "(이화여대 성적은) 상대평가가 원칙인데, 도저히 형평성 문제 때문에 할 수 없다 그래서 (학칙 검토에서) 원천 배제를 시켰답니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김경숙 전 학장이 어떤 특혜를 바라고 몸통 역할을 했는지 특검에서 낱낱이 파헤쳐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여러 정황과 진술을 감안할 때 내규가 정유라 맞춤형이라는 의혹을 지울 수 없게 됐습니다.

KBS 뉴스 이경진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