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특검 “최순실 오늘 체포하지 않아”…26일 소환 검토
특검 “최순실 오늘 체포하지 않아”…26일 소환 검토
'최순실 게이트'를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최순실 씨에 대한 강제 소환이 오늘(23일) 당장은 이뤄지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어제(22일) 최순실 씨에 대해 업무방해 혐의로 체포영
‘언론과의 전쟁’ 트럼프 정부 “필사적으로 싸울 것”
‘언론과의 전쟁’ 트럼프 정부 “필사적으로 싸울 것”
[연관 기사] ☞ [뉴스광장] 트럼프 정부, 연일 언론과 날선 ‘공방’ 도널드 트럼프 미국 새 행정부가 출범과 동시에 '언론과의 전쟁'을 선포한 모양새다. 트럼프 대통령이 21일(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특기생 B 이상’…정유라 맞춤형 내규?
입력 2017.01.14 (07:05) | 수정 2017.01.14 (08:29) 뉴스광장
동영상영역 시작
‘특기생 B 이상’…정유라 맞춤형 내규?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정유라 씨가 이화여대에 다니던 2015년, 김경숙 전 학장이 주도해 만든 '체육특기생 학사관리 내규'를 KBS가 입수했습니다.

특기생에게 학점을 최소 B 이상 주고 전액 장학금도 지급할 수 있도록 했는데요.

학사 관리 형평성에 어긋나는 파격적인 규정의 배경을 이경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이화여대 체육과학부에서 만든 학사관리 내규입니다.

수시전형 실기우수자, 즉 정유라 씨 같은 체육특기생들의 학사관리 지침을 담았습니다.

성적은 '절대평가'로 최소 B 이상 주라고 명시했고 입학할 때 대회실적이 있으면 전액 장학금을 주도록 했습니다.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들고 합격한 정 씨의 경우, 2년 전액 장학금을 받을 수 있는 겁니다.

<녹취> 서울 ○○대 체육과 교수(음성변조) : "절대평가, 장학금을 주고...구체적으로 나온 건 이해하기 어렵습니다. 학점에 대한 것은 전적으로 교수들의 고유 권한이기 때문에..."

내규는 소급 적용도 가능하다며 2015년 9월 체육과학부 교수회의에서 확정됐습니다.

정 씨가 1학년 1학기 평점 0.11로 제적 위기에 몰린 뒤 최순실 씨가 학교로 찾아가 김경숙 전 학장을 만난 바로 그 때입니다.

김 전 학장은 2015년 봄부터 서너차례에 걸쳐 체육과학부 교수들에게 내규 마련을 지시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또 지난해 3월에는 학칙 개정을 담당하는 학교 간부에게 직접 이메일을 통해 이 내규를 전달한 것으로 교육부 특별감사에서 확인됐습니다.

<녹취> 교육부 관계자(음성변조) : "(이화여대 성적은) 상대평가가 원칙인데, 도저히 형평성 문제 때문에 할 수 없다 그래서 (학칙 검토에서) 원천 배제를 시켰답니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김경숙 전 학장이 어떤 특혜를 바라고 몸통 역할을 했는지 특검에서 낱낱이 파헤쳐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여러 정황과 진술을 감안할 때 내규가 정유라 맞춤형이라는 의혹을 지울 수 없게 됐습니다.

KBS 뉴스 이경진입니다.
  • ‘특기생 B 이상’…정유라 맞춤형 내규?
    • 입력 2017.01.14 (07:05)
    • 수정 2017.01.14 (08:29)
    뉴스광장
‘특기생 B 이상’…정유라 맞춤형 내규?
<앵커 멘트>

정유라 씨가 이화여대에 다니던 2015년, 김경숙 전 학장이 주도해 만든 '체육특기생 학사관리 내규'를 KBS가 입수했습니다.

특기생에게 학점을 최소 B 이상 주고 전액 장학금도 지급할 수 있도록 했는데요.

학사 관리 형평성에 어긋나는 파격적인 규정의 배경을 이경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이화여대 체육과학부에서 만든 학사관리 내규입니다.

수시전형 실기우수자, 즉 정유라 씨 같은 체육특기생들의 학사관리 지침을 담았습니다.

성적은 '절대평가'로 최소 B 이상 주라고 명시했고 입학할 때 대회실적이 있으면 전액 장학금을 주도록 했습니다.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들고 합격한 정 씨의 경우, 2년 전액 장학금을 받을 수 있는 겁니다.

<녹취> 서울 ○○대 체육과 교수(음성변조) : "절대평가, 장학금을 주고...구체적으로 나온 건 이해하기 어렵습니다. 학점에 대한 것은 전적으로 교수들의 고유 권한이기 때문에..."

내규는 소급 적용도 가능하다며 2015년 9월 체육과학부 교수회의에서 확정됐습니다.

정 씨가 1학년 1학기 평점 0.11로 제적 위기에 몰린 뒤 최순실 씨가 학교로 찾아가 김경숙 전 학장을 만난 바로 그 때입니다.

김 전 학장은 2015년 봄부터 서너차례에 걸쳐 체육과학부 교수들에게 내규 마련을 지시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또 지난해 3월에는 학칙 개정을 담당하는 학교 간부에게 직접 이메일을 통해 이 내규를 전달한 것으로 교육부 특별감사에서 확인됐습니다.

<녹취> 교육부 관계자(음성변조) : "(이화여대 성적은) 상대평가가 원칙인데, 도저히 형평성 문제 때문에 할 수 없다 그래서 (학칙 검토에서) 원천 배제를 시켰답니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김경숙 전 학장이 어떤 특혜를 바라고 몸통 역할을 했는지 특검에서 낱낱이 파헤쳐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여러 정황과 진술을 감안할 때 내규가 정유라 맞춤형이라는 의혹을 지울 수 없게 됐습니다.

KBS 뉴스 이경진입니다.
카카오친구
라인뉴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