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택시 무임승차로 즉심’ 50대 경찰서서 투신
입력 2017.01.14 (07:10) 수정 2017.01.14 (08:29) 뉴스광장
동영상영역 시작
‘택시 무임승차로 즉심’ 50대 경찰서서 투신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택시 무임승차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은 50대 남성이 경찰서 건물에서 떨어져 숨졌습니다.

부산의 한 고속도로에서는 추돌사고를 수습하는 과정에서 2차 사고가 발생해 2명의 사상자가 발생했습니다

사건사고 소식, 김소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서울 성동경찰서 3층에 있는 야외 휴게실입니다.

어제 오후 5시 반쯤 이곳에서 55살 유 모 씨가 밖으로 떨어져 숨졌습니다.

유 씨는 사고 직전 택시요금 9천 100원을 내지 않은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았습니다.

경찰은 유 씨에게 즉결심판 청구서를 발부했고 돌려보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경찰 관계자(음성변조) : "금액도 얼마 안 되고 경미하니까 돌려보낸 거라고요. 특별한 것 없었어요."

사고 직전 경찰은 난간을 넘어 투신하려는 유 씨를 발견해 막았지만 무게를 이기지 못해 추락했다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유족들은 사고 경위에 대해 의문을 제기하고 있습니다.

<녹취> 유족(음성변조) : "황당하죠. 죽음 자체도 황당하고. 경찰서 내부에 많은 사람이 있었을텐데... 왜 거기 가서 죽었느냐 이거지."

경찰은 CCTV와 목격자 진술을 토대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도로 한복판에 서있는 차를 뒤따르던 차량들이 들이받습니다.

어제 오후 6시쯤 부산 금정구의 한 고속도로에서 추돌사고 수습을 위해 멈춰있던 차량을 잇따르던 차량이 들이받으면서 6중 추돌사고가 일어났습니다.

이 사고로 57살 구 모 씨가 숨지고, 52살 박 모 씨가 크게 다쳤습니다.

어제 오후 5시쯤에는 서울 서초구의 한 아파트 18층에서 합선으로 추정되는 불이나 2명이 긴급 대피했습니다.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소방서 추산 1500만 원의 재산피해가 났습니다.

KBS 뉴스 김소영입니다.
  • ‘택시 무임승차로 즉심’ 50대 경찰서서 투신
    • 입력 2017.01.14 (07:10)
    • 수정 2017.01.14 (08:29)
    뉴스광장
‘택시 무임승차로 즉심’ 50대 경찰서서 투신
<앵커 멘트>

택시 무임승차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은 50대 남성이 경찰서 건물에서 떨어져 숨졌습니다.

부산의 한 고속도로에서는 추돌사고를 수습하는 과정에서 2차 사고가 발생해 2명의 사상자가 발생했습니다

사건사고 소식, 김소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서울 성동경찰서 3층에 있는 야외 휴게실입니다.

어제 오후 5시 반쯤 이곳에서 55살 유 모 씨가 밖으로 떨어져 숨졌습니다.

유 씨는 사고 직전 택시요금 9천 100원을 내지 않은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았습니다.

경찰은 유 씨에게 즉결심판 청구서를 발부했고 돌려보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경찰 관계자(음성변조) : "금액도 얼마 안 되고 경미하니까 돌려보낸 거라고요. 특별한 것 없었어요."

사고 직전 경찰은 난간을 넘어 투신하려는 유 씨를 발견해 막았지만 무게를 이기지 못해 추락했다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유족들은 사고 경위에 대해 의문을 제기하고 있습니다.

<녹취> 유족(음성변조) : "황당하죠. 죽음 자체도 황당하고. 경찰서 내부에 많은 사람이 있었을텐데... 왜 거기 가서 죽었느냐 이거지."

경찰은 CCTV와 목격자 진술을 토대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도로 한복판에 서있는 차를 뒤따르던 차량들이 들이받습니다.

어제 오후 6시쯤 부산 금정구의 한 고속도로에서 추돌사고 수습을 위해 멈춰있던 차량을 잇따르던 차량이 들이받으면서 6중 추돌사고가 일어났습니다.

이 사고로 57살 구 모 씨가 숨지고, 52살 박 모 씨가 크게 다쳤습니다.

어제 오후 5시쯤에는 서울 서초구의 한 아파트 18층에서 합선으로 추정되는 불이나 2명이 긴급 대피했습니다.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소방서 추산 1500만 원의 재산피해가 났습니다.

KBS 뉴스 김소영입니다.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