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현충사 일왕 상징 나무 ‘금송’…사당 밖으로 이전 결정
현충사 일왕 상징 나무 ‘금송’…사당 밖으로 이전 결정
충남 아산 현충사 내에 있는 일본 특산종 나무 '금송'이 사당 영역에서 기념관과...
자동차계 ‘알파고’ vs ‘인간’ 운전 대결 누가 이길까?
자동차계 ‘알파고’ vs ‘인간’ 운전 대결 누가 이길까?
운전자 없이 달리는 자율주행차와, 사람이 운전 실력을 겨뤘습니다.인간과 대결할 정도의...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새누리, 반기문에 ‘손짓’…유승민 대선 행보 ‘시동’
입력 2017.01.14 (07:16) | 수정 2017.01.14 (08:29) 뉴스광장
동영상영역 시작
새누리, 반기문에 ‘손짓’…유승민 대선 행보 ‘시동’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새누리당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은 대선 전 개헌을 추진하겠다면서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에 손짓을 보냈습니다.

바른정당 유승민 의원은 저출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육아휴직 3년 법안을 발의하며 대권 정책 행보를 시작했고,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대선 불출마를 선언했습니다.

보도에 김지숙 기자입니다.

<리포트>

새누리당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이 정치 혁신을 위해 대선 전 개헌을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분권과 협치를 개헌의 원칙으로 제시했습니다.

반기문 전 총장을 향해선 큰 원군을 얻었다며 손짓을 보냈습니다.

<녹취> 인명진(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장) : "반기문 총장에 대한 말씀은 어떻게 그렇게 내 생각과 똑같은 말씀을 하셨는가. 우리나라를 이렇게 망친 거는 패권주의 때문에..."

새누리당은 오는 16일 윤리위를 열고 서청원 의원 등 친박 핵심의 징계안 등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유승민 바른정당 의원은 1호 대선공약으로 육아휴직 3년법을 제시하며 대선 행보에 시동을 걸었습니다.

<녹취> 유승민(바른정당 의원) : "저출산 문제가 지금 워낙 심각해서 획기적인 내용으로 하지 않으면 이 저출산 문제가 해결이 안 될 거다. 이런 문제 의식을 가지고..."

이런 가운데 대선 출마여부를 고심해 온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불출마를 선언했습니다.

오 전 시장은 초심으로 돌아가 고민의 시간을 보냈다며 보수 후보가 나라의 미래를 펼쳐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돕겠다고 말했습니다.

KBS 뉴스 김지숙입니다.
  • 새누리, 반기문에 ‘손짓’…유승민 대선 행보 ‘시동’
    • 입력 2017.01.14 (07:16)
    • 수정 2017.01.14 (08:29)
    뉴스광장
새누리, 반기문에 ‘손짓’…유승민 대선 행보 ‘시동’
<앵커 멘트>

새누리당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은 대선 전 개헌을 추진하겠다면서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에 손짓을 보냈습니다.

바른정당 유승민 의원은 저출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육아휴직 3년 법안을 발의하며 대권 정책 행보를 시작했고,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대선 불출마를 선언했습니다.

보도에 김지숙 기자입니다.

<리포트>

새누리당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이 정치 혁신을 위해 대선 전 개헌을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분권과 협치를 개헌의 원칙으로 제시했습니다.

반기문 전 총장을 향해선 큰 원군을 얻었다며 손짓을 보냈습니다.

<녹취> 인명진(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장) : "반기문 총장에 대한 말씀은 어떻게 그렇게 내 생각과 똑같은 말씀을 하셨는가. 우리나라를 이렇게 망친 거는 패권주의 때문에..."

새누리당은 오는 16일 윤리위를 열고 서청원 의원 등 친박 핵심의 징계안 등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유승민 바른정당 의원은 1호 대선공약으로 육아휴직 3년법을 제시하며 대선 행보에 시동을 걸었습니다.

<녹취> 유승민(바른정당 의원) : "저출산 문제가 지금 워낙 심각해서 획기적인 내용으로 하지 않으면 이 저출산 문제가 해결이 안 될 거다. 이런 문제 의식을 가지고..."

이런 가운데 대선 출마여부를 고심해 온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불출마를 선언했습니다.

오 전 시장은 초심으로 돌아가 고민의 시간을 보냈다며 보수 후보가 나라의 미래를 펼쳐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돕겠다고 말했습니다.

KBS 뉴스 김지숙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