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특검 “최순실 오늘 체포하지 않아”…26일 소환 검토
특검 “최순실 오늘 체포하지 않아”…26일 소환 검토
'최순실 게이트'를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최순실 씨에 대한 강제 소환이 오늘(23일) 당장은 이뤄지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어제(22일) 최순실 씨에 대해 업무방해 혐의로 체포영
‘언론과의 전쟁’ 트럼프 정부 “필사적으로 싸울 것”
‘언론과의 전쟁’ 트럼프 정부 “필사적으로 싸울 것”
[연관 기사] ☞ [뉴스광장] 트럼프 정부, 연일 언론과 날선 ‘공방’ 도널드 트럼프 미국 새 행정부가 출범과 동시에 '언론과의 전쟁'을 선포한 모양새다. 트럼프 대통령이 21일(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도로 끊기고 전기 나가고…美 서부 폭설
입력 2017.01.14 (07:20) | 수정 2017.01.14 (08:29) 뉴스광장
동영상영역 시작
도로 끊기고 전기 나가고…美 서부 폭설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미국 서부에 폭설이 내리면서 도로가 끊기고 전기가 나가는 등 피해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6년째 극심한 가뭄에 시달리고 있는 캘리포니아에는 이번 겨울폭풍이 해갈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로스앤젤레스 김환주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제동능력을 잃은 대형트럭이 꽁꽁 언 내리막길에 차체를 맡긴 채 그대로 미끄러져 가고 있습니다.

곡예에 가깝게 내려온 끝에 간신히 차를 바로잡았습니다.

캘리포니아 중북부에 2미터가 넘는 폭설이 쏟아지면서 곳곳의 도로가 끊기고 정전도 잇따랐습니다.

<녹취> 트로스(제설차 기사) : "짧은 시간에 이렇게 눈이 많이 내린 건 처음인 것 같습니다."

고속버스 운행이 취소되면서 일부 승객들은 사흘째 터미널에 발이 묶였습니다.

<녹취> 벅스(고속버스 승객) : "(가장 짜증 나는 게 무엇입니까?) 모두 다요. 물어보면 직원들이 저마다 다 다른말을 해요. 거짓말이지요."

유타주에서도 눈사태로 고속도로가 거의 하루 동안 완전히 폐쇄됐습니다.

오리건주에서는 대대적인 제설작업도 폭설을 감당하지 못해 결국 주민들이 도로에 차량을 버리고 걸어야 했습니다.

<녹취> 피아센티(포틀랜드 주민) : "딸과 함꼐 내일 출근할 수 있을지 한 바퀴 돌아봤는데 안 될 것 같네요."

폭설에 모든 게 꽁꽁 얼어붙고 있지만 반기는 곳도 있습니다.

캘리포니아는 폭설을 몰고 온 이번 겨울폭풍 덕에 주전역의 40% 이상되는 지역이 6년째로 접어든 극심한 가뭄에서 벗어날 전망입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KBS 뉴스 김환주입니다.
  • 도로 끊기고 전기 나가고…美 서부 폭설
    • 입력 2017.01.14 (07:20)
    • 수정 2017.01.14 (08:29)
    뉴스광장
도로 끊기고 전기 나가고…美 서부 폭설
<앵커 멘트>

미국 서부에 폭설이 내리면서 도로가 끊기고 전기가 나가는 등 피해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6년째 극심한 가뭄에 시달리고 있는 캘리포니아에는 이번 겨울폭풍이 해갈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로스앤젤레스 김환주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제동능력을 잃은 대형트럭이 꽁꽁 언 내리막길에 차체를 맡긴 채 그대로 미끄러져 가고 있습니다.

곡예에 가깝게 내려온 끝에 간신히 차를 바로잡았습니다.

캘리포니아 중북부에 2미터가 넘는 폭설이 쏟아지면서 곳곳의 도로가 끊기고 정전도 잇따랐습니다.

<녹취> 트로스(제설차 기사) : "짧은 시간에 이렇게 눈이 많이 내린 건 처음인 것 같습니다."

고속버스 운행이 취소되면서 일부 승객들은 사흘째 터미널에 발이 묶였습니다.

<녹취> 벅스(고속버스 승객) : "(가장 짜증 나는 게 무엇입니까?) 모두 다요. 물어보면 직원들이 저마다 다 다른말을 해요. 거짓말이지요."

유타주에서도 눈사태로 고속도로가 거의 하루 동안 완전히 폐쇄됐습니다.

오리건주에서는 대대적인 제설작업도 폭설을 감당하지 못해 결국 주민들이 도로에 차량을 버리고 걸어야 했습니다.

<녹취> 피아센티(포틀랜드 주민) : "딸과 함꼐 내일 출근할 수 있을지 한 바퀴 돌아봤는데 안 될 것 같네요."

폭설에 모든 게 꽁꽁 얼어붙고 있지만 반기는 곳도 있습니다.

캘리포니아는 폭설을 몰고 온 이번 겨울폭풍 덕에 주전역의 40% 이상되는 지역이 6년째로 접어든 극심한 가뭄에서 벗어날 전망입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KBS 뉴스 김환주입니다.
카카오친구
라인뉴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