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연차휴가 다 써라? ILO 협약이 뭐길래…
연차휴가 다 써라? ILO 협약이 뭐길래…
"노동자들이 국제노동기구(ILO) 협약에 따라 연차휴가를 다 사용하도록 의무화하겠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통령 후보가 최근 페이스북을 통해...
태우고 찢고…선거 벽보 훼손하면 이런 처벌!
태우고 찢고…선거 벽보 훼손하면 이런 처벌!
 길을 걷던 남성이 선거 벽보 앞에 멈춰 서더니 불을 붙이고 자리를 뜹니다. 특정 후보 벽보를...

TV엔 없다

프로그램

2017대선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도로 끊기고 전기 나가고…美 서부 폭설
입력 2017.01.14 (07:20) | 수정 2017.01.14 (08:29) 뉴스광장
동영상영역 시작
도로 끊기고 전기 나가고…美 서부 폭설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미국 서부에 폭설이 내리면서 도로가 끊기고 전기가 나가는 등 피해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6년째 극심한 가뭄에 시달리고 있는 캘리포니아에는 이번 겨울폭풍이 해갈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로스앤젤레스 김환주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제동능력을 잃은 대형트럭이 꽁꽁 언 내리막길에 차체를 맡긴 채 그대로 미끄러져 가고 있습니다.

곡예에 가깝게 내려온 끝에 간신히 차를 바로잡았습니다.

캘리포니아 중북부에 2미터가 넘는 폭설이 쏟아지면서 곳곳의 도로가 끊기고 정전도 잇따랐습니다.

<녹취> 트로스(제설차 기사) : "짧은 시간에 이렇게 눈이 많이 내린 건 처음인 것 같습니다."

고속버스 운행이 취소되면서 일부 승객들은 사흘째 터미널에 발이 묶였습니다.

<녹취> 벅스(고속버스 승객) : "(가장 짜증 나는 게 무엇입니까?) 모두 다요. 물어보면 직원들이 저마다 다 다른말을 해요. 거짓말이지요."

유타주에서도 눈사태로 고속도로가 거의 하루 동안 완전히 폐쇄됐습니다.

오리건주에서는 대대적인 제설작업도 폭설을 감당하지 못해 결국 주민들이 도로에 차량을 버리고 걸어야 했습니다.

<녹취> 피아센티(포틀랜드 주민) : "딸과 함꼐 내일 출근할 수 있을지 한 바퀴 돌아봤는데 안 될 것 같네요."

폭설에 모든 게 꽁꽁 얼어붙고 있지만 반기는 곳도 있습니다.

캘리포니아는 폭설을 몰고 온 이번 겨울폭풍 덕에 주전역의 40% 이상되는 지역이 6년째로 접어든 극심한 가뭄에서 벗어날 전망입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KBS 뉴스 김환주입니다.
  • 도로 끊기고 전기 나가고…美 서부 폭설
    • 입력 2017.01.14 (07:20)
    • 수정 2017.01.14 (08:29)
    뉴스광장
도로 끊기고 전기 나가고…美 서부 폭설
<앵커 멘트>

미국 서부에 폭설이 내리면서 도로가 끊기고 전기가 나가는 등 피해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6년째 극심한 가뭄에 시달리고 있는 캘리포니아에는 이번 겨울폭풍이 해갈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로스앤젤레스 김환주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제동능력을 잃은 대형트럭이 꽁꽁 언 내리막길에 차체를 맡긴 채 그대로 미끄러져 가고 있습니다.

곡예에 가깝게 내려온 끝에 간신히 차를 바로잡았습니다.

캘리포니아 중북부에 2미터가 넘는 폭설이 쏟아지면서 곳곳의 도로가 끊기고 정전도 잇따랐습니다.

<녹취> 트로스(제설차 기사) : "짧은 시간에 이렇게 눈이 많이 내린 건 처음인 것 같습니다."

고속버스 운행이 취소되면서 일부 승객들은 사흘째 터미널에 발이 묶였습니다.

<녹취> 벅스(고속버스 승객) : "(가장 짜증 나는 게 무엇입니까?) 모두 다요. 물어보면 직원들이 저마다 다 다른말을 해요. 거짓말이지요."

유타주에서도 눈사태로 고속도로가 거의 하루 동안 완전히 폐쇄됐습니다.

오리건주에서는 대대적인 제설작업도 폭설을 감당하지 못해 결국 주민들이 도로에 차량을 버리고 걸어야 했습니다.

<녹취> 피아센티(포틀랜드 주민) : "딸과 함꼐 내일 출근할 수 있을지 한 바퀴 돌아봤는데 안 될 것 같네요."

폭설에 모든 게 꽁꽁 얼어붙고 있지만 반기는 곳도 있습니다.

캘리포니아는 폭설을 몰고 온 이번 겨울폭풍 덕에 주전역의 40% 이상되는 지역이 6년째로 접어든 극심한 가뭄에서 벗어날 전망입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KBS 뉴스 김환주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