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태우고 찢고…선거 벽보 훼손하면 이런 처벌!
태우고 찢고…선거 벽보 훼손하면 이런 처벌!
 길을 걷던 남성이 선거 벽보 앞에 멈춰 서더니 불을 붙이고 자리를 뜹니다. 특정 후보 벽보를...
“누군가 나를 훔쳐보고 있다” 가정용 CCTV 해킹 비상
“누군가 나를 훔쳐보고 있다” 가정용 CCTV 해킹 비상
 중국의 한 사이트에 올라온 영상입니다. 여성의 신체가 노출돼 있습니다. 또 다른 영상에는...

TV엔 없다

프로그램

2017대선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겨울철 체온 높여주는 이색 기구 운동
입력 2017.01.14 (07:24) | 수정 2017.01.14 (14:41) 뉴스광장
동영상영역 시작
겨울철 체온 높여주는 이색 기구 운동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요즘처럼 추운 날씨에는 적정 체온을 유지해 면역력을 높이는 것이 중요합니다.

겨울철 실내에서 짧은 시간에 땀을 내 운동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는 이색 운동들을 김기범 기자가 소개합니다.

<리포트>

얇고 긴 막대를 이리 저리 흔들며 운동합니다.

얼핏 가벼워 보이지만 이 운동을 하다보면 더 빨리, 많은 땀을 흘릴 수 있습니다.

막대 안에는 총 2.8kg 무게의 쇠로 만든 작은 공들이 들어 있는데, 좌우로 움직이는 공들을 제어해 균형을 유지하려면 더 많은 근육과 에너지를 소모해야 합니다.

<인터뷰> 신새미(피트니스 동호인) : "스틸볼들이 계속 좌우로 움직이면 코어 밸런스(몸 중심 균형)를 사용하기 때문에 조금 더 에너지를 많이 쓰는 것 같아요.

미국의 한 연구기관은 이 막대 기구 운동의 근육 활성화 효과가 173%에 이른다는 조사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큼지막한 공을 이용해 심폐지구력과 유연성, 밸런스를 높이는 '메디신볼'도 겨울철 실내에서 쉽게 즐길 수 있는 운동입니다.

특히 최근에는 인체공학적 특성을 고려한 메디신볼 운동이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인터뷰> 김동준(피트니스 코치) : "14인치 넓이 정도로 팔을 올리게 되면 손을 잡고 있을 때마다 가동 범위가 늘어납니다. 이렇게 되면 등 뒤쪽 날개뼈 부분의 안정성을 잡아줘 운동 효과를 높일 수 있습니다."

땀을 흘려 체온을 1도 높이면 면역력이 최대 5배까지 상승한다는 연구 결과가 있을 만큼, 겨울철 재미있으면서 짧은 시간 운동 효과를 높일 수 있는 자신만의 운동법을 찾는 것이 중요합니다.

KBS 뉴스 김기범입니다.
  • 겨울철 체온 높여주는 이색 기구 운동
    • 입력 2017.01.14 (07:24)
    • 수정 2017.01.14 (14:41)
    뉴스광장
겨울철 체온 높여주는 이색 기구 운동
<앵커 멘트>

요즘처럼 추운 날씨에는 적정 체온을 유지해 면역력을 높이는 것이 중요합니다.

겨울철 실내에서 짧은 시간에 땀을 내 운동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는 이색 운동들을 김기범 기자가 소개합니다.

<리포트>

얇고 긴 막대를 이리 저리 흔들며 운동합니다.

얼핏 가벼워 보이지만 이 운동을 하다보면 더 빨리, 많은 땀을 흘릴 수 있습니다.

막대 안에는 총 2.8kg 무게의 쇠로 만든 작은 공들이 들어 있는데, 좌우로 움직이는 공들을 제어해 균형을 유지하려면 더 많은 근육과 에너지를 소모해야 합니다.

<인터뷰> 신새미(피트니스 동호인) : "스틸볼들이 계속 좌우로 움직이면 코어 밸런스(몸 중심 균형)를 사용하기 때문에 조금 더 에너지를 많이 쓰는 것 같아요.

미국의 한 연구기관은 이 막대 기구 운동의 근육 활성화 효과가 173%에 이른다는 조사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큼지막한 공을 이용해 심폐지구력과 유연성, 밸런스를 높이는 '메디신볼'도 겨울철 실내에서 쉽게 즐길 수 있는 운동입니다.

특히 최근에는 인체공학적 특성을 고려한 메디신볼 운동이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인터뷰> 김동준(피트니스 코치) : "14인치 넓이 정도로 팔을 올리게 되면 손을 잡고 있을 때마다 가동 범위가 늘어납니다. 이렇게 되면 등 뒤쪽 날개뼈 부분의 안정성을 잡아줘 운동 효과를 높일 수 있습니다."

땀을 흘려 체온을 1도 높이면 면역력이 최대 5배까지 상승한다는 연구 결과가 있을 만큼, 겨울철 재미있으면서 짧은 시간 운동 효과를 높일 수 있는 자신만의 운동법을 찾는 것이 중요합니다.

KBS 뉴스 김기범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