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자살 시도로 잃은 삶 ‘안면이식’으로 되찾다
자살 시도로 잃은 삶 ‘안면이식’으로 되찾다
쇼핑몰의 에스컬레이터를 오르고 있는 이 미국 남성 어떻게 보이시는지요. 겉보기에는 전혀 남의 이목을 집중시키지 않을 것 같은...
[K스타] 규현 “화재 때 방에 남은 건 나의 선택”
규현 “화재 때 방에 남은 건 나의 선택”
그룹 슈퍼주니어 규현(29)이 대만 화재 사고에 대해 입을 열었다. 규현은 26일 트위터에 "대만 화재로 오해가 있는 것 같다"고 말문...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겨울철 밀렵 극성…국립공원 근처에도 올무
입력 2017.01.14 (07:26) | 수정 2017.01.14 (08:29) 뉴스광장
동영상영역 시작
겨울철 밀렵 극성…국립공원 근처에도 올무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겨울철만 되면 야생동물 밀렵이 기승을 부리는데요.

국립공원 바로 옆 야산까지 밀렵 도구가 설치돼 야생동물을 위협하고 있습니다.

진유민 기자가 단속 현장을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덕유산국립공원 인근의 한 야산.

단속반과 함께 산에 오른 지 5분여 만에 나무에 설치된 올무가 눈에 들어옵니다.

<녹취> "이게 걸리면은 이게 절대 풀릴 수가 없어요. 안 풀려"

조금 더 깊은 곳으로 들어가자 나뭇가지 사이 곳곳에 숨겨놓은 올무가 발견됩니다.

속살까지 깊게 파인 나무.

오래전 설치된 올무로 생긴 상처입니다.

이 국립공원 인근 야산에서 한 시간여동안 거둬들인 올무만 스무 개가 넘습니다.

야생동물들의 먹이가 부족해지는 겨울철이면 밀렵은 더욱 극성을 부립니다.

지난 3년간 전국에서 적발된 밀렵은 6백여 건. 이 가운데 올무나 덫 같은 밀렵 도구 설치는 196건에 이릅니다.

<인터뷰> 박상순(야생생물관리협회 무주지회) : "산 하나 올라가면은 초입에서 올라가서 한 바퀴 돌고 내려올 정도 되면은 한 2~30개씩은 나와요."

밀렵 도구는 야생동물은 물론 등산객에도 큰 위협입니다.

<인터뷰> 전경수(새만금지방환경청 자연환경과) : "밀렵 도구 같은 경우에 은밀하게 설치되기 때문에, 야생동물을 죽게 만들거나 다치게 만들 뿐만 아니라, 산에 오르는 등산객이나 지역 주민들이 크게 위험할 수 있습니다."

계속되는 단속에도 밀렵이 끊이질 않으면서 해마다 수천 마리의 야생동물이 희생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진유민입니다.
  • 겨울철 밀렵 극성…국립공원 근처에도 올무
    • 입력 2017.01.14 (07:26)
    • 수정 2017.01.14 (08:29)
    뉴스광장
겨울철 밀렵 극성…국립공원 근처에도 올무
<앵커 멘트>

겨울철만 되면 야생동물 밀렵이 기승을 부리는데요.

국립공원 바로 옆 야산까지 밀렵 도구가 설치돼 야생동물을 위협하고 있습니다.

진유민 기자가 단속 현장을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덕유산국립공원 인근의 한 야산.

단속반과 함께 산에 오른 지 5분여 만에 나무에 설치된 올무가 눈에 들어옵니다.

<녹취> "이게 걸리면은 이게 절대 풀릴 수가 없어요. 안 풀려"

조금 더 깊은 곳으로 들어가자 나뭇가지 사이 곳곳에 숨겨놓은 올무가 발견됩니다.

속살까지 깊게 파인 나무.

오래전 설치된 올무로 생긴 상처입니다.

이 국립공원 인근 야산에서 한 시간여동안 거둬들인 올무만 스무 개가 넘습니다.

야생동물들의 먹이가 부족해지는 겨울철이면 밀렵은 더욱 극성을 부립니다.

지난 3년간 전국에서 적발된 밀렵은 6백여 건. 이 가운데 올무나 덫 같은 밀렵 도구 설치는 196건에 이릅니다.

<인터뷰> 박상순(야생생물관리협회 무주지회) : "산 하나 올라가면은 초입에서 올라가서 한 바퀴 돌고 내려올 정도 되면은 한 2~30개씩은 나와요."

밀렵 도구는 야생동물은 물론 등산객에도 큰 위협입니다.

<인터뷰> 전경수(새만금지방환경청 자연환경과) : "밀렵 도구 같은 경우에 은밀하게 설치되기 때문에, 야생동물을 죽게 만들거나 다치게 만들 뿐만 아니라, 산에 오르는 등산객이나 지역 주민들이 크게 위험할 수 있습니다."

계속되는 단속에도 밀렵이 끊이질 않으면서 해마다 수천 마리의 야생동물이 희생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진유민입니다.
카카오친구
특파원리포트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