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北, 평양서 10만 동원 군중 집회…“반미 대결전” 결속 주력
北, 평양서 10만 동원 군중 집회…“반미 대결전” 결속 주력
미국을 향해 초강경 대응을 예고한 김정은의 성명 발표 이후 북한은 체제 결속과 대외 선전에도 열을...
[K스타] 배우 김규리의 호소 “젊은 치기에 쓴 글…10년이면 대가 충분”
배우 김규리의 호소 “젊은 치기에 쓴 글…10년이면 대가 충분”
최근 '이명박 정부 블랙리스트'의 피해자로 드러난 뒤에도 여전히 악성 댓글에 시달리고...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겨울철 밀렵 극성…국립공원 근처에도 올무
입력 2017.01.14 (07:26) | 수정 2017.01.14 (08:29) 뉴스광장
동영상영역 시작
겨울철 밀렵 극성…국립공원 근처에도 올무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겨울철만 되면 야생동물 밀렵이 기승을 부리는데요.

국립공원 바로 옆 야산까지 밀렵 도구가 설치돼 야생동물을 위협하고 있습니다.

진유민 기자가 단속 현장을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덕유산국립공원 인근의 한 야산.

단속반과 함께 산에 오른 지 5분여 만에 나무에 설치된 올무가 눈에 들어옵니다.

<녹취> "이게 걸리면은 이게 절대 풀릴 수가 없어요. 안 풀려"

조금 더 깊은 곳으로 들어가자 나뭇가지 사이 곳곳에 숨겨놓은 올무가 발견됩니다.

속살까지 깊게 파인 나무.

오래전 설치된 올무로 생긴 상처입니다.

이 국립공원 인근 야산에서 한 시간여동안 거둬들인 올무만 스무 개가 넘습니다.

야생동물들의 먹이가 부족해지는 겨울철이면 밀렵은 더욱 극성을 부립니다.

지난 3년간 전국에서 적발된 밀렵은 6백여 건. 이 가운데 올무나 덫 같은 밀렵 도구 설치는 196건에 이릅니다.

<인터뷰> 박상순(야생생물관리협회 무주지회) : "산 하나 올라가면은 초입에서 올라가서 한 바퀴 돌고 내려올 정도 되면은 한 2~30개씩은 나와요."

밀렵 도구는 야생동물은 물론 등산객에도 큰 위협입니다.

<인터뷰> 전경수(새만금지방환경청 자연환경과) : "밀렵 도구 같은 경우에 은밀하게 설치되기 때문에, 야생동물을 죽게 만들거나 다치게 만들 뿐만 아니라, 산에 오르는 등산객이나 지역 주민들이 크게 위험할 수 있습니다."

계속되는 단속에도 밀렵이 끊이질 않으면서 해마다 수천 마리의 야생동물이 희생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진유민입니다.
  • 겨울철 밀렵 극성…국립공원 근처에도 올무
    • 입력 2017.01.14 (07:26)
    • 수정 2017.01.14 (08:29)
    뉴스광장
겨울철 밀렵 극성…국립공원 근처에도 올무
<앵커 멘트>

겨울철만 되면 야생동물 밀렵이 기승을 부리는데요.

국립공원 바로 옆 야산까지 밀렵 도구가 설치돼 야생동물을 위협하고 있습니다.

진유민 기자가 단속 현장을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덕유산국립공원 인근의 한 야산.

단속반과 함께 산에 오른 지 5분여 만에 나무에 설치된 올무가 눈에 들어옵니다.

<녹취> "이게 걸리면은 이게 절대 풀릴 수가 없어요. 안 풀려"

조금 더 깊은 곳으로 들어가자 나뭇가지 사이 곳곳에 숨겨놓은 올무가 발견됩니다.

속살까지 깊게 파인 나무.

오래전 설치된 올무로 생긴 상처입니다.

이 국립공원 인근 야산에서 한 시간여동안 거둬들인 올무만 스무 개가 넘습니다.

야생동물들의 먹이가 부족해지는 겨울철이면 밀렵은 더욱 극성을 부립니다.

지난 3년간 전국에서 적발된 밀렵은 6백여 건. 이 가운데 올무나 덫 같은 밀렵 도구 설치는 196건에 이릅니다.

<인터뷰> 박상순(야생생물관리협회 무주지회) : "산 하나 올라가면은 초입에서 올라가서 한 바퀴 돌고 내려올 정도 되면은 한 2~30개씩은 나와요."

밀렵 도구는 야생동물은 물론 등산객에도 큰 위협입니다.

<인터뷰> 전경수(새만금지방환경청 자연환경과) : "밀렵 도구 같은 경우에 은밀하게 설치되기 때문에, 야생동물을 죽게 만들거나 다치게 만들 뿐만 아니라, 산에 오르는 등산객이나 지역 주민들이 크게 위험할 수 있습니다."

계속되는 단속에도 밀렵이 끊이질 않으면서 해마다 수천 마리의 야생동물이 희생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진유민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