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사사건건] 사건의 재구성, CCTV에 덜미 잡힌 ‘음주 뺑소니’
[사사건건] 사건의 재구성, CCTV에 덜미 잡힌 ‘음주 뺑소니’
비슷한 곳에서 5분 새 두 번의 교통사고...1건은 '뺑소니'# 1. 2017년 6월 29일 새벽 5시...
[특파원리포트] 영, 5살 아이에게 벌금 부과?…‘원칙과 상식 사이’
영, 5살 아이에게 벌금 부과?…‘원칙과 상식 사이’
영국 런던에 사는 5살 여자 어린이가 눈물을 뚝뚝 흘리며 울고 있었다. 아이의 손에는 150파운드...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초등학생 폭행 신고 묵살…얼빠진 경찰
입력 2017.01.14 (07:35) | 수정 2017.01.14 (08:29) 뉴스광장
동영상영역 시작
초등학생 폭행 신고 묵살…얼빠진 경찰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폭행을 당한 초등학생이 112에 신고했지만 경찰이 현장에 출동도 하지 않고 묵살하는 일이 벌어졌습니다.

한 달 넘게 조사도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지만, 경찰청은 이런 일이 있었는지조차 몰랐습니다.

박상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피시방에서 한 초등학생의 의자를 또래가 야구방망이로 툭 치고 지나갑니다.

잠시 뒤 또래 여러 명이 한 명을 둘러싸기도 합니다.

초등학생 간의 시비는 결국, 폭행으로 이어집니다.

현장에 있던 초등학생이 112로 신고했지만, 경찰의 대응은 전혀 뜻밖입니다.

<녹취> "제 친구가 폭력을 당했습니다. (누구한테요?) 다른 초등학교 애들한테요. (부모님한테 연락해요.) 네? (엄마한테 신고하세요. 엄마한테.)"

황당한 건 112신고 대응뿐만이 아닙니다.

학부모가 다시 신고해 정상 접수됐지만, 경찰은 현장에 출동하지 않고 지구대로 올 것을 요구합니다.

게다가 사건 한 달이 넘도록 가해자로 지목된 학생 5명 가운데 3명에 대한 조사는 이뤄지지 않았습니다.

경남경찰청은 언론 취재가 시작되기 전까지 관련 내용을 파악조차 못 했습니다.

<녹취> 경남경찰청 관계자 : "지령실의 접수상황이 잘 못된 부분에 대해서는 엄중히 조사해서 인사 조처를 포함해서 징계조치를 할 것이고요. 의구심이 없도록 조치할 계획입니다."

경남경찰청은 해당 경찰관에 대한 감사와 함께 폭행사건 수사도 직접 맡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박상현입니다.
  • 초등학생 폭행 신고 묵살…얼빠진 경찰
    • 입력 2017.01.14 (07:35)
    • 수정 2017.01.14 (08:29)
    뉴스광장
초등학생 폭행 신고 묵살…얼빠진 경찰
<앵커 멘트>

폭행을 당한 초등학생이 112에 신고했지만 경찰이 현장에 출동도 하지 않고 묵살하는 일이 벌어졌습니다.

한 달 넘게 조사도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지만, 경찰청은 이런 일이 있었는지조차 몰랐습니다.

박상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피시방에서 한 초등학생의 의자를 또래가 야구방망이로 툭 치고 지나갑니다.

잠시 뒤 또래 여러 명이 한 명을 둘러싸기도 합니다.

초등학생 간의 시비는 결국, 폭행으로 이어집니다.

현장에 있던 초등학생이 112로 신고했지만, 경찰의 대응은 전혀 뜻밖입니다.

<녹취> "제 친구가 폭력을 당했습니다. (누구한테요?) 다른 초등학교 애들한테요. (부모님한테 연락해요.) 네? (엄마한테 신고하세요. 엄마한테.)"

황당한 건 112신고 대응뿐만이 아닙니다.

학부모가 다시 신고해 정상 접수됐지만, 경찰은 현장에 출동하지 않고 지구대로 올 것을 요구합니다.

게다가 사건 한 달이 넘도록 가해자로 지목된 학생 5명 가운데 3명에 대한 조사는 이뤄지지 않았습니다.

경남경찰청은 언론 취재가 시작되기 전까지 관련 내용을 파악조차 못 했습니다.

<녹취> 경남경찰청 관계자 : "지령실의 접수상황이 잘 못된 부분에 대해서는 엄중히 조사해서 인사 조처를 포함해서 징계조치를 할 것이고요. 의구심이 없도록 조치할 계획입니다."

경남경찰청은 해당 경찰관에 대한 감사와 함께 폭행사건 수사도 직접 맡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박상현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