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이사회 의결로 ‘순실 게이트’ 방지? 따져보니…
이사회 의결로 ‘순실 게이트’ 방지? 따져보니…
삼성전자가 10억 원 이상의 기부금·출연금 등을 낼 때는 이사회 의결을 거치기로 했습니다. 사업보고서...
“SNS로 김정남 동선 감시”…장시간 암살 준비
“SNS로 김정남 동선 감시”…장시간 암살 준비
 김정남이 사용했다는 '김철'이란 이름의 SNS 계정입니다. 세계 각국에서 찍은 김정남의...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초등학생 폭행 신고 묵살…얼빠진 경찰
입력 2017.01.14 (07:35) | 수정 2017.01.14 (08:29) 뉴스광장
동영상영역 시작
초등학생 폭행 신고 묵살…얼빠진 경찰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폭행을 당한 초등학생이 112에 신고했지만 경찰이 현장에 출동도 하지 않고 묵살하는 일이 벌어졌습니다.

한 달 넘게 조사도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지만, 경찰청은 이런 일이 있었는지조차 몰랐습니다.

박상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피시방에서 한 초등학생의 의자를 또래가 야구방망이로 툭 치고 지나갑니다.

잠시 뒤 또래 여러 명이 한 명을 둘러싸기도 합니다.

초등학생 간의 시비는 결국, 폭행으로 이어집니다.

현장에 있던 초등학생이 112로 신고했지만, 경찰의 대응은 전혀 뜻밖입니다.

<녹취> "제 친구가 폭력을 당했습니다. (누구한테요?) 다른 초등학교 애들한테요. (부모님한테 연락해요.) 네? (엄마한테 신고하세요. 엄마한테.)"

황당한 건 112신고 대응뿐만이 아닙니다.

학부모가 다시 신고해 정상 접수됐지만, 경찰은 현장에 출동하지 않고 지구대로 올 것을 요구합니다.

게다가 사건 한 달이 넘도록 가해자로 지목된 학생 5명 가운데 3명에 대한 조사는 이뤄지지 않았습니다.

경남경찰청은 언론 취재가 시작되기 전까지 관련 내용을 파악조차 못 했습니다.

<녹취> 경남경찰청 관계자 : "지령실의 접수상황이 잘 못된 부분에 대해서는 엄중히 조사해서 인사 조처를 포함해서 징계조치를 할 것이고요. 의구심이 없도록 조치할 계획입니다."

경남경찰청은 해당 경찰관에 대한 감사와 함께 폭행사건 수사도 직접 맡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박상현입니다.
  • 초등학생 폭행 신고 묵살…얼빠진 경찰
    • 입력 2017.01.14 (07:35)
    • 수정 2017.01.14 (08:29)
    뉴스광장
초등학생 폭행 신고 묵살…얼빠진 경찰
<앵커 멘트>

폭행을 당한 초등학생이 112에 신고했지만 경찰이 현장에 출동도 하지 않고 묵살하는 일이 벌어졌습니다.

한 달 넘게 조사도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지만, 경찰청은 이런 일이 있었는지조차 몰랐습니다.

박상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피시방에서 한 초등학생의 의자를 또래가 야구방망이로 툭 치고 지나갑니다.

잠시 뒤 또래 여러 명이 한 명을 둘러싸기도 합니다.

초등학생 간의 시비는 결국, 폭행으로 이어집니다.

현장에 있던 초등학생이 112로 신고했지만, 경찰의 대응은 전혀 뜻밖입니다.

<녹취> "제 친구가 폭력을 당했습니다. (누구한테요?) 다른 초등학교 애들한테요. (부모님한테 연락해요.) 네? (엄마한테 신고하세요. 엄마한테.)"

황당한 건 112신고 대응뿐만이 아닙니다.

학부모가 다시 신고해 정상 접수됐지만, 경찰은 현장에 출동하지 않고 지구대로 올 것을 요구합니다.

게다가 사건 한 달이 넘도록 가해자로 지목된 학생 5명 가운데 3명에 대한 조사는 이뤄지지 않았습니다.

경남경찰청은 언론 취재가 시작되기 전까지 관련 내용을 파악조차 못 했습니다.

<녹취> 경남경찰청 관계자 : "지령실의 접수상황이 잘 못된 부분에 대해서는 엄중히 조사해서 인사 조처를 포함해서 징계조치를 할 것이고요. 의구심이 없도록 조치할 계획입니다."

경남경찰청은 해당 경찰관에 대한 감사와 함께 폭행사건 수사도 직접 맡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박상현입니다.
카카오친구
특파원리포트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