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자동차계 ‘알파고’ vs ‘인간’ 운전 대결 누가 이길까?
자동차계 ‘알파고’ vs ‘인간’ 운전 대결 누가 이길까?
운전자 없이 달리는 자율주행차와, 사람이 운전 실력을 겨뤘습니다.인간과 대결할 정도의...
日 남다른 재난 대처…‘이주지 선정-예산’ 12시간 만에 ‘뚝딱’
日 남다른 재난 대처…‘이주지 선정-예산’ 12시간 만에 ‘뚝딱’
일본의 경우는 우리와 사뭇 대비됩니다.재난 발생 3시간 내에 당국이 가설주택을 지을 장소를...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저금리 대출 사기’ 보이스피싱 기승
입력 2017.01.14 (07:36) | 수정 2017.01.14 (08:29) 뉴스광장
동영상영역 시작
‘저금리 대출 사기’ 보이스피싱 기승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전화 금융 사기, 이른바 보이스피싱 피해가 끊이질 않고 있습니다.

특히, 저금리로 대출을 해주겠다고 속여 돈을 가로채는 수법이 기승을 부리고 있습니다.

이규명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사업자금이 필요하던 63살 구 모 씨에게 지난 10일 은행 직원을 사칭한 전화가 걸려왔습니다.

거래 실적을 만들면 3천만 원의 대출이 가능하다는 말에 돈까지 빌려 5백여만 원을 입금했지만 오히려 추가 입금을 요구했습니다.

<녹취> 전화금융 사기범(음성변조) : "최대한 (돈을) 마련하라고요. 모자라는 돈을 어떻게든 도와드린다니까."

뒤늦게 경찰에 신고했을 때는 이미 늦었습니다.

<녹취> 전화금융사기 피해자(음성변조) : "사업을 하려다 보니까 돈이 급해서" "금리가 싸다고, (신용 등급이) 10등급이 넘어도 된다고 (하니까.)"

61살 심 모 씨 역시 저금리 대출 상담 문자에 속아 7백여만 원의 피해를 입었습니다.

<녹취> 전화금융사기 피해자(음성변조) : "카드 대출을 받아서 입금한 거예요." "(문자에) 은행 직원들 이름까지 적혀있고 하니까 (믿었고)"

실제, 지난해 전체 보이스피싱 피해액의 70%는 대출 빙자형이었고, 월평균 피해액도 일 년 전보다 22.9% 늘었습니다.

이처럼 전화나 문자로 대출을 권유하며 어떤 명목이든 타인의 계좌로 입금을 요구하는 것은 100% 보이스피싱입니다.

<인터뷰> 박현섭(금융감독원 충주지원) : "신용등급을 상향시켜주겠다고 하면서 수수료 등 금전을 요구하거나" "개인정보를 요구한다면 일정 응하시면 안 되고요."

금융감독원은 보이스피싱을 당한 경우 신속히 지급정지를 요청해야 피해구제를 받을 수 있다고 강조합니다.

KBS 뉴스 이규명입니다.
  • ‘저금리 대출 사기’ 보이스피싱 기승
    • 입력 2017.01.14 (07:36)
    • 수정 2017.01.14 (08:29)
    뉴스광장
‘저금리 대출 사기’ 보이스피싱 기승
<앵커 멘트>

전화 금융 사기, 이른바 보이스피싱 피해가 끊이질 않고 있습니다.

특히, 저금리로 대출을 해주겠다고 속여 돈을 가로채는 수법이 기승을 부리고 있습니다.

이규명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사업자금이 필요하던 63살 구 모 씨에게 지난 10일 은행 직원을 사칭한 전화가 걸려왔습니다.

거래 실적을 만들면 3천만 원의 대출이 가능하다는 말에 돈까지 빌려 5백여만 원을 입금했지만 오히려 추가 입금을 요구했습니다.

<녹취> 전화금융 사기범(음성변조) : "최대한 (돈을) 마련하라고요. 모자라는 돈을 어떻게든 도와드린다니까."

뒤늦게 경찰에 신고했을 때는 이미 늦었습니다.

<녹취> 전화금융사기 피해자(음성변조) : "사업을 하려다 보니까 돈이 급해서" "금리가 싸다고, (신용 등급이) 10등급이 넘어도 된다고 (하니까.)"

61살 심 모 씨 역시 저금리 대출 상담 문자에 속아 7백여만 원의 피해를 입었습니다.

<녹취> 전화금융사기 피해자(음성변조) : "카드 대출을 받아서 입금한 거예요." "(문자에) 은행 직원들 이름까지 적혀있고 하니까 (믿었고)"

실제, 지난해 전체 보이스피싱 피해액의 70%는 대출 빙자형이었고, 월평균 피해액도 일 년 전보다 22.9% 늘었습니다.

이처럼 전화나 문자로 대출을 권유하며 어떤 명목이든 타인의 계좌로 입금을 요구하는 것은 100% 보이스피싱입니다.

<인터뷰> 박현섭(금융감독원 충주지원) : "신용등급을 상향시켜주겠다고 하면서 수수료 등 금전을 요구하거나" "개인정보를 요구한다면 일정 응하시면 안 되고요."

금융감독원은 보이스피싱을 당한 경우 신속히 지급정지를 요청해야 피해구제를 받을 수 있다고 강조합니다.

KBS 뉴스 이규명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