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특파원 리포트] 잊을만 하면 되살아나는 ‘히틀러 경례’
잊을만 하면 되살아나는 ‘히틀러 경례’
오른 팔을 재빠르게 들어올려 눈 높이에 맞추며 힘차게 외친다. '하일 히틀러! (Heil Hitler, 히틀러 만세)' 과거 나치 시절, 유럽을 공포에...
[취재후] ‘세균 득실’ 샤워볼?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세균 득실’ 샤워볼?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샤워볼이 그렇게 더러운 줄 몰랐어. 볼 때마다 좀 찝찝하더라니." "어떡해. 나 맨날 화장실에 걸어놨는데… 집에 가자마자 버려야겠다!" "샤워볼을 아예...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저금리 대출 사기’ 보이스피싱 기승
입력 2017.01.14 (07:36) | 수정 2017.01.14 (08:29) 뉴스광장
동영상영역 시작
‘저금리 대출 사기’ 보이스피싱 기승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전화 금융 사기, 이른바 보이스피싱 피해가 끊이질 않고 있습니다.

특히, 저금리로 대출을 해주겠다고 속여 돈을 가로채는 수법이 기승을 부리고 있습니다.

이규명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사업자금이 필요하던 63살 구 모 씨에게 지난 10일 은행 직원을 사칭한 전화가 걸려왔습니다.

거래 실적을 만들면 3천만 원의 대출이 가능하다는 말에 돈까지 빌려 5백여만 원을 입금했지만 오히려 추가 입금을 요구했습니다.

<녹취> 전화금융 사기범(음성변조) : "최대한 (돈을) 마련하라고요. 모자라는 돈을 어떻게든 도와드린다니까."

뒤늦게 경찰에 신고했을 때는 이미 늦었습니다.

<녹취> 전화금융사기 피해자(음성변조) : "사업을 하려다 보니까 돈이 급해서" "금리가 싸다고, (신용 등급이) 10등급이 넘어도 된다고 (하니까.)"

61살 심 모 씨 역시 저금리 대출 상담 문자에 속아 7백여만 원의 피해를 입었습니다.

<녹취> 전화금융사기 피해자(음성변조) : "카드 대출을 받아서 입금한 거예요." "(문자에) 은행 직원들 이름까지 적혀있고 하니까 (믿었고)"

실제, 지난해 전체 보이스피싱 피해액의 70%는 대출 빙자형이었고, 월평균 피해액도 일 년 전보다 22.9% 늘었습니다.

이처럼 전화나 문자로 대출을 권유하며 어떤 명목이든 타인의 계좌로 입금을 요구하는 것은 100% 보이스피싱입니다.

<인터뷰> 박현섭(금융감독원 충주지원) : "신용등급을 상향시켜주겠다고 하면서 수수료 등 금전을 요구하거나" "개인정보를 요구한다면 일정 응하시면 안 되고요."

금융감독원은 보이스피싱을 당한 경우 신속히 지급정지를 요청해야 피해구제를 받을 수 있다고 강조합니다.

KBS 뉴스 이규명입니다.
  • ‘저금리 대출 사기’ 보이스피싱 기승
    • 입력 2017.01.14 (07:36)
    • 수정 2017.01.14 (08:29)
    뉴스광장
‘저금리 대출 사기’ 보이스피싱 기승
<앵커 멘트>

전화 금융 사기, 이른바 보이스피싱 피해가 끊이질 않고 있습니다.

특히, 저금리로 대출을 해주겠다고 속여 돈을 가로채는 수법이 기승을 부리고 있습니다.

이규명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사업자금이 필요하던 63살 구 모 씨에게 지난 10일 은행 직원을 사칭한 전화가 걸려왔습니다.

거래 실적을 만들면 3천만 원의 대출이 가능하다는 말에 돈까지 빌려 5백여만 원을 입금했지만 오히려 추가 입금을 요구했습니다.

<녹취> 전화금융 사기범(음성변조) : "최대한 (돈을) 마련하라고요. 모자라는 돈을 어떻게든 도와드린다니까."

뒤늦게 경찰에 신고했을 때는 이미 늦었습니다.

<녹취> 전화금융사기 피해자(음성변조) : "사업을 하려다 보니까 돈이 급해서" "금리가 싸다고, (신용 등급이) 10등급이 넘어도 된다고 (하니까.)"

61살 심 모 씨 역시 저금리 대출 상담 문자에 속아 7백여만 원의 피해를 입었습니다.

<녹취> 전화금융사기 피해자(음성변조) : "카드 대출을 받아서 입금한 거예요." "(문자에) 은행 직원들 이름까지 적혀있고 하니까 (믿었고)"

실제, 지난해 전체 보이스피싱 피해액의 70%는 대출 빙자형이었고, 월평균 피해액도 일 년 전보다 22.9% 늘었습니다.

이처럼 전화나 문자로 대출을 권유하며 어떤 명목이든 타인의 계좌로 입금을 요구하는 것은 100% 보이스피싱입니다.

<인터뷰> 박현섭(금융감독원 충주지원) : "신용등급을 상향시켜주겠다고 하면서 수수료 등 금전을 요구하거나" "개인정보를 요구한다면 일정 응하시면 안 되고요."

금융감독원은 보이스피싱을 당한 경우 신속히 지급정지를 요청해야 피해구제를 받을 수 있다고 강조합니다.

KBS 뉴스 이규명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