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베를린영화제 참관기] ‘영희’ 김민희를 향한 엇갈린 시선
[베를린 참관기] ‘영희’ 김민희를 향한 엇갈린 시선
배우 김민희가 홍상수 감독의 영화 '밤의 해변에서 혼자'로 제67회 베를린국제영화제 여우주연상 수상의...
[대선] ③ 혁명가를 꿈꿨던 소년, 역전승은 가능할 것인가…안희정 편
혁명가 꿈꿨던 소년, 역전승 가능할까?…안희정 편
KBS 영상자료를 토대로 주요 대선주자들의 인생 역정을 정리한 대선주자 과거사 시리즈, 세 번째...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안전거리 미확보 셔틀버스 ‘쾅’…28명 부상
입력 2017.01.14 (07:40) | 수정 2017.01.14 (08:29) 뉴스광장
동영상영역 시작
안전거리 미확보 셔틀버스 ‘쾅’…28명 부상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어제 승객 수십 명을 태운 스키장 셔틀버스가 옆으로 넘어져 승객 28명이 다쳤습니다.

안전거리를 확보하지 않고 달리다 생긴 사고였습니다.

박민경 기자입니다.

<리포트>

한 버스가 같은 소속의 버스 뒤를 쫓아 도로를 달립니다.

옆 차선에서 갑자기 화물차가 끼어드는 순간, 속도를 줄인 앞 버스를 피하지 못하고 그대로 난간으로 돌진합니다.

버스는 이어 옆으로 넘어졌습니다.

<녹취> 버스 승객(음성변조) : "갑자기 뒤집혀서 눈 감고 있는데 떠보니까 사람들이 막 피 흘리고 있고, 유리창 박살 나 있고..."

이 사고로 승객 25살 김 모 씨 등 28명이 다쳤습니다.

사고 버스는 스키장 셔틀버스로 40여 명이 타고 있었습니다.

경찰은 버스가 안전거리를 확보하지 않아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녹취> 경찰 관계자(음성변조) : "(앞 버스가) 브레이크를 잡다 보니까 뒤따라오던 버스가 거리가 너무 가까우니까 우측으로 틀다가….""

경찰은 버스 기사 48살 전 모 씨를 불구속 입건하는 한편,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민경 입니다.
  • 안전거리 미확보 셔틀버스 ‘쾅’…28명 부상
    • 입력 2017.01.14 (07:40)
    • 수정 2017.01.14 (08:29)
    뉴스광장
안전거리 미확보 셔틀버스 ‘쾅’…28명 부상
<앵커 멘트>

어제 승객 수십 명을 태운 스키장 셔틀버스가 옆으로 넘어져 승객 28명이 다쳤습니다.

안전거리를 확보하지 않고 달리다 생긴 사고였습니다.

박민경 기자입니다.

<리포트>

한 버스가 같은 소속의 버스 뒤를 쫓아 도로를 달립니다.

옆 차선에서 갑자기 화물차가 끼어드는 순간, 속도를 줄인 앞 버스를 피하지 못하고 그대로 난간으로 돌진합니다.

버스는 이어 옆으로 넘어졌습니다.

<녹취> 버스 승객(음성변조) : "갑자기 뒤집혀서 눈 감고 있는데 떠보니까 사람들이 막 피 흘리고 있고, 유리창 박살 나 있고..."

이 사고로 승객 25살 김 모 씨 등 28명이 다쳤습니다.

사고 버스는 스키장 셔틀버스로 40여 명이 타고 있었습니다.

경찰은 버스가 안전거리를 확보하지 않아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녹취> 경찰 관계자(음성변조) : "(앞 버스가) 브레이크를 잡다 보니까 뒤따라오던 버스가 거리가 너무 가까우니까 우측으로 틀다가….""

경찰은 버스 기사 48살 전 모 씨를 불구속 입건하는 한편,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민경 입니다.
카카오친구
특파원리포트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