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영상] 고려인 강제 이주 80년…처음 발굴된 ‘아리랑’ 음원
[영상] 고려인 강제 이주 80년…처음 발굴된 ‘아리랑’ 음원
1937년 연해주에서 중앙아시아로 강제이주된 고려인들이 즐겨 불렀던 아리랑이 원형에 가까운...
잇따른 하청업체 산재 사고…원인은?
잇따른 하청업체 산재 사고…원인은?
지난 삼성중공업 크레인 붕괴 사고도, 오늘(20일) STX 조선 사고도 희생자는 모두 하청업체 근로자였습니다.산업 현장에서 참사가 났다하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고아라의 눈물
입력 2017.01.14 (07:55) | 수정 2017.01.14 (07:56) TV특종

‘화랑(花郞)’ 고아라의 눈물이 사랑스럽다.

KBS 2TV 월화드라마 ‘화랑(花郞)’에는 사랑스러운 홍일점 고아라(아로 분)가 있다.

‘화랑’은 8회까지 막무가내 제멋대로였던 여섯 청춘이 화랑이라는 이름으로 만나 함께 하며, 한 걸음씩 성장하는 모습을 그렸다. 이 같은 성장의 기폭제가 된 ‘사랑’이라는 감정 역시, 청춘들의 마음 속에서 깊이를 더해가고 있는 상황. 아로는 삼각로맨스의 중심이자 ‘화랑’이 그리고자 하는 신분제도에 대한 청춘이 아픔을 가장 잘 드러내는 캐릭터이다.

어떤 작품이든 홍일점 캐릭터와 이를 표현하는 배우의 연기는 매우 중요하다. 시청자 몰입도를 높이는 결정적 요인이기 때문이다. 이런 측면에서 캐릭터에 사랑스러움을 불어넣는 고아라의 존재는 ‘화랑’ 시청자들의 긍정적인 반응을 얻고 있다. 유쾌하고 밝은 에너지는 물론, 유독 예쁘고 사랑스러운 그녀의 눈물이 극의 감성을 더하고 안방극장의 마음까지 흔들고 있는 것이다.

‘화랑’ 속 고아라는 유독 많은 눈물 장면을 소화해야 했다. 느닷없이 나타난 무명(박서준 분)이 어릴 적 헤어진 오라버니라고 했을 때도, 아버지 안지공(최원영 분)의 생사도 모른 채 쓰러진 무명을 업고 집으로 돌아왔을 때도, 선우(박서준 분)가 된 무명이 자신을 구하기 위해 날카로운 칼을 맨손으로 쥐었을 때도. 아로는 눈물 흘렸다.

그리고 스토리가 전개될수록 아로의 눈물은 그 색깔을 달리하며 시청자의 가슴을 두드렸다. 갑자기 나타난 오라버니가 걱정돼 흘렸던 눈물은, 이제 혼란스러움의 눈물이 됐다. 8회 엔딩에서 아로는 선우가 진짜 오라버니가 아님을 알게 된 것. 9회 예고에 공개된 것처럼, 이제 아로는 또 다른 아픔으로 눈물을 흘리게 될 것이다.

고아라는 특유의 크고 맑은 눈으로 눈물 방울을 뚝뚝 떨어뜨린다. 그녀의 눈물 방울 속에는 아로 캐릭터의 감정이 가득 담겨 있다. “아로가 울 때 너무 슬프다”, “고아라의 눈물에 어느덧 감정이입이 된다”는 시청자 반응이 나오는 이유가 바로 이것이다. ‘눈물 흘릴 때 사랑스럽고 예쁜 배우’라는 시청자들의 반응은 여러 가지 의미에서 고아라와 딱 맞아 떨어진다고 할 수 있다.
  • 고아라의 눈물
    • 입력 2017.01.14 (07:55)
    • 수정 2017.01.14 (07:56)
    TV특종

‘화랑(花郞)’ 고아라의 눈물이 사랑스럽다.

KBS 2TV 월화드라마 ‘화랑(花郞)’에는 사랑스러운 홍일점 고아라(아로 분)가 있다.

‘화랑’은 8회까지 막무가내 제멋대로였던 여섯 청춘이 화랑이라는 이름으로 만나 함께 하며, 한 걸음씩 성장하는 모습을 그렸다. 이 같은 성장의 기폭제가 된 ‘사랑’이라는 감정 역시, 청춘들의 마음 속에서 깊이를 더해가고 있는 상황. 아로는 삼각로맨스의 중심이자 ‘화랑’이 그리고자 하는 신분제도에 대한 청춘이 아픔을 가장 잘 드러내는 캐릭터이다.

어떤 작품이든 홍일점 캐릭터와 이를 표현하는 배우의 연기는 매우 중요하다. 시청자 몰입도를 높이는 결정적 요인이기 때문이다. 이런 측면에서 캐릭터에 사랑스러움을 불어넣는 고아라의 존재는 ‘화랑’ 시청자들의 긍정적인 반응을 얻고 있다. 유쾌하고 밝은 에너지는 물론, 유독 예쁘고 사랑스러운 그녀의 눈물이 극의 감성을 더하고 안방극장의 마음까지 흔들고 있는 것이다.

‘화랑’ 속 고아라는 유독 많은 눈물 장면을 소화해야 했다. 느닷없이 나타난 무명(박서준 분)이 어릴 적 헤어진 오라버니라고 했을 때도, 아버지 안지공(최원영 분)의 생사도 모른 채 쓰러진 무명을 업고 집으로 돌아왔을 때도, 선우(박서준 분)가 된 무명이 자신을 구하기 위해 날카로운 칼을 맨손으로 쥐었을 때도. 아로는 눈물 흘렸다.

그리고 스토리가 전개될수록 아로의 눈물은 그 색깔을 달리하며 시청자의 가슴을 두드렸다. 갑자기 나타난 오라버니가 걱정돼 흘렸던 눈물은, 이제 혼란스러움의 눈물이 됐다. 8회 엔딩에서 아로는 선우가 진짜 오라버니가 아님을 알게 된 것. 9회 예고에 공개된 것처럼, 이제 아로는 또 다른 아픔으로 눈물을 흘리게 될 것이다.

고아라는 특유의 크고 맑은 눈으로 눈물 방울을 뚝뚝 떨어뜨린다. 그녀의 눈물 방울 속에는 아로 캐릭터의 감정이 가득 담겨 있다. “아로가 울 때 너무 슬프다”, “고아라의 눈물에 어느덧 감정이입이 된다”는 시청자 반응이 나오는 이유가 바로 이것이다. ‘눈물 흘릴 때 사랑스럽고 예쁜 배우’라는 시청자들의 반응은 여러 가지 의미에서 고아라와 딱 맞아 떨어진다고 할 수 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