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반도체 직업병’ 10년 전쟁…삼성은 ‘진실’을 말했나?
‘반도체 직업병’ 10년 전쟁…삼성, ‘진실’ 말했나?
삼성전자 기흥공장(반도체)에서 일했던 황유미 씨가 백혈병으로 숨진 지 10년이 됐습니다...
시화호 터줏대감 수리부엉이 실종…범인은?
시화호 터줏대감 수리부엉이 실종…범인은?
날개를 편 수리부엉이, 양 끝 길이가 2m에 이릅니다. 독특한 깃털 구조를 갖춰 날 때 소리가 거의 없습니다. 어둠 속에서 소리 없이 접근하는...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뉴스해설] 대선정국 정치권 촉각
입력 2017.01.14 (07:45) | 수정 2017.01.14 (08:29) 뉴스광장
동영상영역 시작
[뉴스해설] 대선정국 정치권 촉각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김석호 해설위원]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이 사실상 대선 출마를 선언했습니다. 국내 정치권의 대선 레이스 시계가 더 빨라지고 있습니다. 야권은 반 전 총장에 대한 혹독한 검증을 예고했습니다. 대권 후보들은 백가쟁명처럼 목소리를 내고 있습니다. 이른바 국내 정치권의 춘추전국시대입니다.

시대정신으로 국민 대통합을 제시한 반 전 총장은 귀국 첫 회견에서 정권교체가 아닌, 정치교체를 선언했습니다. 패권과 불신의 기존 정치권을 작심하고 비판한 것입니다. 문재인 전 대표까지 기득권 패권 세력으로 몰아붙여 대선 구도를 흔들어놓겠다는 판단에설 겁니다. 탄핵정국에서 분출된 국민의 여망도 감안한 것으로 보입니다. 외교인에서 현실 정치인으로 변신한 반 전 총장은 이제 정치적 시험대에 올랐습니다. 국가위기관리 능력과 자질을 혹독하게 검증받게 될 겁니다. 당분간 민심 탐방에 주력하겠지만, 설 이후 독자노선이나 기존 정당, 혹은 제3지대 연합세력 구도에 따라 다른 정치세력과 연대를 모색하고 선택할 것으로 보입니다. 반 전 총장의 행보에 대해 정치권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습니다. 여론 동향을 지켜보며 평가를 자제하고 있으나, 여야의 입장에선 온도차가 있습니다. 새누리당은 대선 전 개헌을 고리로 반 전 총장 세력과 정치 연대를 추진할 수 있다는 뜻을 내비쳤습니다. 야권은 견제구를 던졌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귀국인사가 실망스럽다고 지적했고, 국민의당은 반 전 총장에 대해 여야 어느 쪽 후보인지 정체성을 정확히 밝히라며 공세를 폈습니다. 바른정당도 철저한 검증의 필요성을 강조했습니다.

문재인 전 대표나 안철수 전 대표가 대권 행보에 속도를 내고 있는 가운데, 다른 야권의 후보들은 각을 세우며 선명성 경쟁에 뛰어들고 있습니다. 대세론이든 대통합 연대든, 반 전 총장의 행보에 따라 정치권이 이합집산, 합종연횡으로 대선 정국의 지형이 어떻게 바뀔지 주목됩니다. 어떤 정치세력과 손을 잡느냐에 따라 대권 운명을 가를 수 있기 때문입니다. 뉴스해설이었습니다.
  • [뉴스해설] 대선정국 정치권 촉각
    • 입력 2017.01.14 (07:45)
    • 수정 2017.01.14 (08:29)
    뉴스광장
[뉴스해설] 대선정국 정치권 촉각
[김석호 해설위원]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이 사실상 대선 출마를 선언했습니다. 국내 정치권의 대선 레이스 시계가 더 빨라지고 있습니다. 야권은 반 전 총장에 대한 혹독한 검증을 예고했습니다. 대권 후보들은 백가쟁명처럼 목소리를 내고 있습니다. 이른바 국내 정치권의 춘추전국시대입니다.

시대정신으로 국민 대통합을 제시한 반 전 총장은 귀국 첫 회견에서 정권교체가 아닌, 정치교체를 선언했습니다. 패권과 불신의 기존 정치권을 작심하고 비판한 것입니다. 문재인 전 대표까지 기득권 패권 세력으로 몰아붙여 대선 구도를 흔들어놓겠다는 판단에설 겁니다. 탄핵정국에서 분출된 국민의 여망도 감안한 것으로 보입니다. 외교인에서 현실 정치인으로 변신한 반 전 총장은 이제 정치적 시험대에 올랐습니다. 국가위기관리 능력과 자질을 혹독하게 검증받게 될 겁니다. 당분간 민심 탐방에 주력하겠지만, 설 이후 독자노선이나 기존 정당, 혹은 제3지대 연합세력 구도에 따라 다른 정치세력과 연대를 모색하고 선택할 것으로 보입니다. 반 전 총장의 행보에 대해 정치권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습니다. 여론 동향을 지켜보며 평가를 자제하고 있으나, 여야의 입장에선 온도차가 있습니다. 새누리당은 대선 전 개헌을 고리로 반 전 총장 세력과 정치 연대를 추진할 수 있다는 뜻을 내비쳤습니다. 야권은 견제구를 던졌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귀국인사가 실망스럽다고 지적했고, 국민의당은 반 전 총장에 대해 여야 어느 쪽 후보인지 정체성을 정확히 밝히라며 공세를 폈습니다. 바른정당도 철저한 검증의 필요성을 강조했습니다.

문재인 전 대표나 안철수 전 대표가 대권 행보에 속도를 내고 있는 가운데, 다른 야권의 후보들은 각을 세우며 선명성 경쟁에 뛰어들고 있습니다. 대세론이든 대통합 연대든, 반 전 총장의 행보에 따라 정치권이 이합집산, 합종연횡으로 대선 정국의 지형이 어떻게 바뀔지 주목됩니다. 어떤 정치세력과 손을 잡느냐에 따라 대권 운명을 가를 수 있기 때문입니다. 뉴스해설이었습니다.
카카오친구
특파원리포트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