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사사건건] 사건의 재구성, CCTV에 덜미 잡힌 ‘음주 뺑소니’
[사사건건] 사건의 재구성, CCTV에 덜미 잡힌 ‘음주 뺑소니’
비슷한 곳에서 5분 새 두 번의 교통사고...1건은 '뺑소니'# 1. 2017년 6월 29일 새벽 5시...
[특파원리포트] 영, 5살 아이에게 벌금 부과?…‘원칙과 상식 사이’
영, 5살 아이에게 벌금 부과?…‘원칙과 상식 사이’
영국 런던에 사는 5살 여자 어린이가 눈물을 뚝뚝 흘리며 울고 있었다. 아이의 손에는 150파운드...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뉴스해설] 대선정국 정치권 촉각
입력 2017.01.14 (07:45) | 수정 2017.01.14 (08:29) 뉴스광장
동영상영역 시작
[뉴스해설] 대선정국 정치권 촉각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김석호 해설위원]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이 사실상 대선 출마를 선언했습니다. 국내 정치권의 대선 레이스 시계가 더 빨라지고 있습니다. 야권은 반 전 총장에 대한 혹독한 검증을 예고했습니다. 대권 후보들은 백가쟁명처럼 목소리를 내고 있습니다. 이른바 국내 정치권의 춘추전국시대입니다.

시대정신으로 국민 대통합을 제시한 반 전 총장은 귀국 첫 회견에서 정권교체가 아닌, 정치교체를 선언했습니다. 패권과 불신의 기존 정치권을 작심하고 비판한 것입니다. 문재인 전 대표까지 기득권 패권 세력으로 몰아붙여 대선 구도를 흔들어놓겠다는 판단에설 겁니다. 탄핵정국에서 분출된 국민의 여망도 감안한 것으로 보입니다. 외교인에서 현실 정치인으로 변신한 반 전 총장은 이제 정치적 시험대에 올랐습니다. 국가위기관리 능력과 자질을 혹독하게 검증받게 될 겁니다. 당분간 민심 탐방에 주력하겠지만, 설 이후 독자노선이나 기존 정당, 혹은 제3지대 연합세력 구도에 따라 다른 정치세력과 연대를 모색하고 선택할 것으로 보입니다. 반 전 총장의 행보에 대해 정치권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습니다. 여론 동향을 지켜보며 평가를 자제하고 있으나, 여야의 입장에선 온도차가 있습니다. 새누리당은 대선 전 개헌을 고리로 반 전 총장 세력과 정치 연대를 추진할 수 있다는 뜻을 내비쳤습니다. 야권은 견제구를 던졌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귀국인사가 실망스럽다고 지적했고, 국민의당은 반 전 총장에 대해 여야 어느 쪽 후보인지 정체성을 정확히 밝히라며 공세를 폈습니다. 바른정당도 철저한 검증의 필요성을 강조했습니다.

문재인 전 대표나 안철수 전 대표가 대권 행보에 속도를 내고 있는 가운데, 다른 야권의 후보들은 각을 세우며 선명성 경쟁에 뛰어들고 있습니다. 대세론이든 대통합 연대든, 반 전 총장의 행보에 따라 정치권이 이합집산, 합종연횡으로 대선 정국의 지형이 어떻게 바뀔지 주목됩니다. 어떤 정치세력과 손을 잡느냐에 따라 대권 운명을 가를 수 있기 때문입니다. 뉴스해설이었습니다.
  • [뉴스해설] 대선정국 정치권 촉각
    • 입력 2017.01.14 (07:45)
    • 수정 2017.01.14 (08:29)
    뉴스광장
[뉴스해설] 대선정국 정치권 촉각
[김석호 해설위원]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이 사실상 대선 출마를 선언했습니다. 국내 정치권의 대선 레이스 시계가 더 빨라지고 있습니다. 야권은 반 전 총장에 대한 혹독한 검증을 예고했습니다. 대권 후보들은 백가쟁명처럼 목소리를 내고 있습니다. 이른바 국내 정치권의 춘추전국시대입니다.

시대정신으로 국민 대통합을 제시한 반 전 총장은 귀국 첫 회견에서 정권교체가 아닌, 정치교체를 선언했습니다. 패권과 불신의 기존 정치권을 작심하고 비판한 것입니다. 문재인 전 대표까지 기득권 패권 세력으로 몰아붙여 대선 구도를 흔들어놓겠다는 판단에설 겁니다. 탄핵정국에서 분출된 국민의 여망도 감안한 것으로 보입니다. 외교인에서 현실 정치인으로 변신한 반 전 총장은 이제 정치적 시험대에 올랐습니다. 국가위기관리 능력과 자질을 혹독하게 검증받게 될 겁니다. 당분간 민심 탐방에 주력하겠지만, 설 이후 독자노선이나 기존 정당, 혹은 제3지대 연합세력 구도에 따라 다른 정치세력과 연대를 모색하고 선택할 것으로 보입니다. 반 전 총장의 행보에 대해 정치권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습니다. 여론 동향을 지켜보며 평가를 자제하고 있으나, 여야의 입장에선 온도차가 있습니다. 새누리당은 대선 전 개헌을 고리로 반 전 총장 세력과 정치 연대를 추진할 수 있다는 뜻을 내비쳤습니다. 야권은 견제구를 던졌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귀국인사가 실망스럽다고 지적했고, 국민의당은 반 전 총장에 대해 여야 어느 쪽 후보인지 정체성을 정확히 밝히라며 공세를 폈습니다. 바른정당도 철저한 검증의 필요성을 강조했습니다.

문재인 전 대표나 안철수 전 대표가 대권 행보에 속도를 내고 있는 가운데, 다른 야권의 후보들은 각을 세우며 선명성 경쟁에 뛰어들고 있습니다. 대세론이든 대통합 연대든, 반 전 총장의 행보에 따라 정치권이 이합집산, 합종연횡으로 대선 정국의 지형이 어떻게 바뀔지 주목됩니다. 어떤 정치세력과 손을 잡느냐에 따라 대권 운명을 가를 수 있기 때문입니다. 뉴스해설이었습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