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자동차계 ‘알파고’ vs ‘인간’ 운전 대결 누가 이길까?
자동차계 ‘알파고’ vs ‘인간’ 운전 대결 누가 이길까?
운전자 없이 달리는 자율주행차와, 사람이 운전 실력을 겨뤘습니다.인간과 대결할 정도의...
日 남다른 재난 대처…‘이주지 선정-예산’ 12시간 만에 ‘뚝딱’
日 남다른 재난 대처…‘이주지 선정-예산’ 12시간 만에 ‘뚝딱’
일본의 경우는 우리와 사뭇 대비됩니다.재난 발생 3시간 내에 당국이 가설주택을 지을 장소를...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美 매체 “오승환, 올해 성적 ERA 2.64-WAR 1.3 예상”
입력 2017.01.14 (09:30) | 수정 2017.01.14 (09:56) 연합뉴스
美 매체 “오승환, 올해 성적 ERA 2.64-WAR 1.3 예상”
미국 야구통계전문 사이트 팬그래프닷컴이 오승환(35·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2017년 팀 내 최고 구원 투수로 활약할 것으로 예상했다.

팬그래프닷컴은 14일(한국시간) 'ZiPS(SZymborski Projection System)'로 계산한 세인트루이스 선수들의 2017년 예상 성적을 공개했다.

메이저리그 첫해, 연착륙에 성공한 오승환은 두 번째 시즌에도 팀 내 구원 투수 중 가장 주목받고 있다.

팬그래프닷컴은 오승환이 내년 68경기에 나서 64⅔이닝을 소화하며 평균자책점 2.64를 기록한다고 예상했다.

9이닝당 삼진은 11.27개로 팀에서 가장 높은 삼진율을 달성할 것이라는 전망도 했다. 예상 승, 패, 세이브 수는 계산하지 않았다.

오승환은 지난해 6승 3패 19세이브 평균자책점 1.92를 기록했다. 9이닝당 삼진은 무려 11.64개였다.

실제 지난해 기록한 기본 성적만 보면 팬그래프닷컴의 2017년 예상이 다소 박하게 느껴질 정도다.

하지만 다른 선수와 비교하면 오승환의 가치를 확인할 수 있다.

팬그래프닷컴이 예상한 오승환의 2017년 WAR(대체선수 대비 승리 기여)은 1.3이다.

WAR은 많은 이닝을 소화하는 선발 투수에게 유리한 기록이다.

오승환은 세인트루이스 불펜 투수 중 가장 높은 예상 WAR을 기록했다.

트레버 로즌솔이 0.6, 케빈 시그리스트가 0.5 등 팬그래프닷컴이 세인트루이스 구원 투수 중 WAR 1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한 투수는 오승환뿐이었다.

메이저리그를 대표하는 마무리 투수와도 격차가 크지 않다.

팬그래프닷컴은 켄리 얀선(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의 WAR을 1.5, 아롤디스 채프먼(뉴욕 양키스)의 WAR을 1.4로 예상했다.

오승환이 메이저리그에서도 최정상급 마무리 투수로 꼽힌다는 의미다.

ZiPS는 해당 선수의 최근 4시즌을 분석하고, 과거 비슷한 기량을 보인 선수의 나이별 기록으로 예상 성적을 보정한다.

팬그래프닷컴은 오승환을 메이저리그 전설적인 마무리 트레버 호프먼과 비교했다.

호프먼은 메이저리그에서 최초로 600세이브(601개) 고지를 밟은 투수다. 마리아노 리베라(652세이브)가 그의 기록을 넘어섰지만 여전히 메이저리그에서 600세이브를 넘긴 투수는 리베라와 호프먼 두 명뿐이다.

호프먼은 35살이던 2002년 2승 5패 38세이브 평균자책점 2.73을 기록했다.

팬그래프닷컴은 올해 35살이 된 오승환이 당시 호프먼 정도의 성적을 낼 것으로 예상한다.
  • 美 매체 “오승환, 올해 성적 ERA 2.64-WAR 1.3 예상”
    • 입력 2017.01.14 (09:30)
    • 수정 2017.01.14 (09:56)
    연합뉴스
美 매체 “오승환, 올해 성적 ERA 2.64-WAR 1.3 예상”
미국 야구통계전문 사이트 팬그래프닷컴이 오승환(35·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2017년 팀 내 최고 구원 투수로 활약할 것으로 예상했다.

팬그래프닷컴은 14일(한국시간) 'ZiPS(SZymborski Projection System)'로 계산한 세인트루이스 선수들의 2017년 예상 성적을 공개했다.

메이저리그 첫해, 연착륙에 성공한 오승환은 두 번째 시즌에도 팀 내 구원 투수 중 가장 주목받고 있다.

팬그래프닷컴은 오승환이 내년 68경기에 나서 64⅔이닝을 소화하며 평균자책점 2.64를 기록한다고 예상했다.

9이닝당 삼진은 11.27개로 팀에서 가장 높은 삼진율을 달성할 것이라는 전망도 했다. 예상 승, 패, 세이브 수는 계산하지 않았다.

오승환은 지난해 6승 3패 19세이브 평균자책점 1.92를 기록했다. 9이닝당 삼진은 무려 11.64개였다.

실제 지난해 기록한 기본 성적만 보면 팬그래프닷컴의 2017년 예상이 다소 박하게 느껴질 정도다.

하지만 다른 선수와 비교하면 오승환의 가치를 확인할 수 있다.

팬그래프닷컴이 예상한 오승환의 2017년 WAR(대체선수 대비 승리 기여)은 1.3이다.

WAR은 많은 이닝을 소화하는 선발 투수에게 유리한 기록이다.

오승환은 세인트루이스 불펜 투수 중 가장 높은 예상 WAR을 기록했다.

트레버 로즌솔이 0.6, 케빈 시그리스트가 0.5 등 팬그래프닷컴이 세인트루이스 구원 투수 중 WAR 1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한 투수는 오승환뿐이었다.

메이저리그를 대표하는 마무리 투수와도 격차가 크지 않다.

팬그래프닷컴은 켄리 얀선(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의 WAR을 1.5, 아롤디스 채프먼(뉴욕 양키스)의 WAR을 1.4로 예상했다.

오승환이 메이저리그에서도 최정상급 마무리 투수로 꼽힌다는 의미다.

ZiPS는 해당 선수의 최근 4시즌을 분석하고, 과거 비슷한 기량을 보인 선수의 나이별 기록으로 예상 성적을 보정한다.

팬그래프닷컴은 오승환을 메이저리그 전설적인 마무리 트레버 호프먼과 비교했다.

호프먼은 메이저리그에서 최초로 600세이브(601개) 고지를 밟은 투수다. 마리아노 리베라(652세이브)가 그의 기록을 넘어섰지만 여전히 메이저리그에서 600세이브를 넘긴 투수는 리베라와 호프먼 두 명뿐이다.

호프먼은 35살이던 2002년 2승 5패 38세이브 평균자책점 2.73을 기록했다.

팬그래프닷컴은 올해 35살이 된 오승환이 당시 호프먼 정도의 성적을 낼 것으로 예상한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