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자살 시도로 잃은 삶 ‘안면이식’으로 되찾다
자살 시도로 잃은 삶 ‘안면이식’으로 되찾다
쇼핑몰의 에스컬레이터를 오르고 있는 이 미국 남성 어떻게 보이시는지요. 겉보기에는 전혀 남의 이목을 집중시키지 않을 것 같은...
[K스타] 규현 “화재 때 방에 남은 건 나의 선택”
규현 “화재 때 방에 남은 건 나의 선택”
그룹 슈퍼주니어 규현(29)이 대만 화재 사고에 대해 입을 열었다. 규현은 26일 트위터에 "대만 화재로 오해가 있는 것 같다"고 말문...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이재용, 이르면 오늘 영장…뇌물·위증 적용 검토
입력 2017.01.14 (09:30) | 수정 2017.01.14 (09:55) 930뉴스
동영상영역 시작
이재용, 이르면 오늘 영장…뇌물·위증 적용 검토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일단 귀가한 이재용 부회장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 여부가 이르면 오늘 결정될 것으로 보입니다.

특검팀은 이 부회장에게 뇌물공여와 위증 혐의를 적용하는 방안을 놓고 고심하고 있습니다.

최창봉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박영수 특검팀은 이재용 부회장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이르면 오늘 결정하기로 하고 최종 법리 검토에 들어갔습니다.

<녹취> 이규철(특별검사보/어제 오후) : "이재용 부회장에 대한 신병처리 여부는… 늦어도 내일이나 모레 정도 사이에 결정될 것으로 보여집니다."

어제 영장 청구 여부가 결정될 것이란 관측이 많았지만, 이 부회장에 대한 조사 시간이 길어지면서 그 시기가 늦춰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특검팀은 뇌물 공여와 위증 혐의를 함께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특검팀은 박근혜 대통령이 이 부회장과 독대한 자리에서 정유라 씨에 대한 지원을 요청한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부회장이 제일모직과 삼성물산 합병 지원을 직접적으로 거론하지 않았어도 암묵적인 청탁이 있었다면 대가관계가 성립한다는 것이 특검팀의 판단입니다.

이 부회장이 국회 청문회에서 최순실 씨의 존재를 몰랐다고 부인했다가 특검 수사에서 말을 바꾼 것도 처벌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습니다.

<녹취> 이재용(삼성전자 부회장/지난해 12월6일, 국회 국정조사특위) : "그런... 기억을... 몰랐던 것 같습니다.”

이에 대해 삼성 측은 정 씨에 대한 지원이 대통령의 강요와 압박 때문이었다는 주장을 하고 있어 구속영장이 청구되면 법원에서 치열한 법리다툼이 벌어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KBS 뉴스 최창봉입니다.
  • 이재용, 이르면 오늘 영장…뇌물·위증 적용 검토
    • 입력 2017.01.14 (09:30)
    • 수정 2017.01.14 (09:55)
    930뉴스
이재용, 이르면 오늘 영장…뇌물·위증 적용 검토
<앵커 멘트>

일단 귀가한 이재용 부회장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 여부가 이르면 오늘 결정될 것으로 보입니다.

특검팀은 이 부회장에게 뇌물공여와 위증 혐의를 적용하는 방안을 놓고 고심하고 있습니다.

최창봉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박영수 특검팀은 이재용 부회장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이르면 오늘 결정하기로 하고 최종 법리 검토에 들어갔습니다.

<녹취> 이규철(특별검사보/어제 오후) : "이재용 부회장에 대한 신병처리 여부는… 늦어도 내일이나 모레 정도 사이에 결정될 것으로 보여집니다."

어제 영장 청구 여부가 결정될 것이란 관측이 많았지만, 이 부회장에 대한 조사 시간이 길어지면서 그 시기가 늦춰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특검팀은 뇌물 공여와 위증 혐의를 함께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특검팀은 박근혜 대통령이 이 부회장과 독대한 자리에서 정유라 씨에 대한 지원을 요청한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부회장이 제일모직과 삼성물산 합병 지원을 직접적으로 거론하지 않았어도 암묵적인 청탁이 있었다면 대가관계가 성립한다는 것이 특검팀의 판단입니다.

이 부회장이 국회 청문회에서 최순실 씨의 존재를 몰랐다고 부인했다가 특검 수사에서 말을 바꾼 것도 처벌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습니다.

<녹취> 이재용(삼성전자 부회장/지난해 12월6일, 국회 국정조사특위) : "그런... 기억을... 몰랐던 것 같습니다.”

이에 대해 삼성 측은 정 씨에 대한 지원이 대통령의 강요와 압박 때문이었다는 주장을 하고 있어 구속영장이 청구되면 법원에서 치열한 법리다툼이 벌어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KBS 뉴스 최창봉입니다.
카카오친구
특파원리포트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