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2001년 도입된 교원 성과급제는 전체 교사를 평가로 등급을 매긴 뒤 성과급을 차등 지급하는 제도다. 교직사회의 경쟁 유도를 통해 교육의 질을 제고한...
한미정상회담 첫술에 배부를까…핫라인 구축이 관건
한미정상회담 첫술에 배부를까…핫라인 구축이 관건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부지런한 대통령이다. 백악관에서 보내주는 일정표에는 거의 매일 빈틈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반기문, 오늘 고향 방문…‘친서민 행보’
입력 2017.01.14 (09:34) | 수정 2017.01.14 (09:49) 930뉴스
동영상영역 시작
반기문, 오늘 고향 방문…‘친서민 행보’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오늘 충북 음성과 충주를 방문해 고향 주민들을 만납니다.

반 총장은 귀국 직후 친서민 행보를 이어가며 시민들과 접촉면을 넓히고 있습니다.

신지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오늘 고향인 충북 음성과 충주를 잇달아 방문합니다.

음성에선 선영을 방문하고, 충주에 들러 모친에게 귀국 인사를 합니다.

당초 1박 2일로 방문할 계획이었지만 당일 일정으로 변경했습니다.

반 전 총장은 어제 국립현충원을 방문하며 공식 일정을 시작했습니다.

이승만, 박정희, 김영삼, 김대중 등 전직 대통령 묘역을 차례로 찾았고, 노무현 전 대통령 묘소가 있는 봉하마을을 방문하겠다는 뜻도 밝혔습니다.

현재 직무정지 상태인 박근혜 대통령에게도 국가원수인 만큼 조만간 전화로 인사하겠다고도 했습니다.

이후 반 전 총장은 주민센터에 들러 동네 이웃들을 만나고, 은행에서 통장을 새로 열면서 평범한 주민의 모습을 보이는데 주력했습니다.

귀국 뒤 첫 점심은 자택 근처 김치찌개집에서 이삼십대 지지자들과 함께 했습니다.

반 전 총장은 해외보다 청년창업률이 낮은 현실을 지적하며, 청년실업문제에 관심을 나타냈습니다.

<녹취> 반기문(前 유엔 사무총장) : "여러 가지 재정 지원이라든지, 이런 것은 아마 정책을 어떻게 세우느냐에 따라서 얼마든지 달라질 수 있다, 이렇게 생각합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반 전 총장의 대선 출마자격 논란에 대해 해외 체류 기간과 상관 없이 대통령 선거에 출마할 수 있다는 유권해석을 내렸습니다.

KBS 뉴스 신지혜입니다.
  • 반기문, 오늘 고향 방문…‘친서민 행보’
    • 입력 2017.01.14 (09:34)
    • 수정 2017.01.14 (09:49)
    930뉴스
반기문, 오늘 고향 방문…‘친서민 행보’
<앵커 멘트>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오늘 충북 음성과 충주를 방문해 고향 주민들을 만납니다.

반 총장은 귀국 직후 친서민 행보를 이어가며 시민들과 접촉면을 넓히고 있습니다.

신지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오늘 고향인 충북 음성과 충주를 잇달아 방문합니다.

음성에선 선영을 방문하고, 충주에 들러 모친에게 귀국 인사를 합니다.

당초 1박 2일로 방문할 계획이었지만 당일 일정으로 변경했습니다.

반 전 총장은 어제 국립현충원을 방문하며 공식 일정을 시작했습니다.

이승만, 박정희, 김영삼, 김대중 등 전직 대통령 묘역을 차례로 찾았고, 노무현 전 대통령 묘소가 있는 봉하마을을 방문하겠다는 뜻도 밝혔습니다.

현재 직무정지 상태인 박근혜 대통령에게도 국가원수인 만큼 조만간 전화로 인사하겠다고도 했습니다.

이후 반 전 총장은 주민센터에 들러 동네 이웃들을 만나고, 은행에서 통장을 새로 열면서 평범한 주민의 모습을 보이는데 주력했습니다.

귀국 뒤 첫 점심은 자택 근처 김치찌개집에서 이삼십대 지지자들과 함께 했습니다.

반 전 총장은 해외보다 청년창업률이 낮은 현실을 지적하며, 청년실업문제에 관심을 나타냈습니다.

<녹취> 반기문(前 유엔 사무총장) : "여러 가지 재정 지원이라든지, 이런 것은 아마 정책을 어떻게 세우느냐에 따라서 얼마든지 달라질 수 있다, 이렇게 생각합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반 전 총장의 대선 출마자격 논란에 대해 해외 체류 기간과 상관 없이 대통령 선거에 출마할 수 있다는 유권해석을 내렸습니다.

KBS 뉴스 신지혜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