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특검 “최순실 오늘 체포하지 않아”…26일 소환 검토
특검 “최순실 오늘 체포하지 않아”…26일 소환 검토
'최순실 게이트'를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최순실 씨에 대한 강제 소환이 오늘(23일) 당장은 이뤄지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어제(22일) 최순실 씨에 대해 업무방해 혐의로 체포영
‘언론과의 전쟁’ 트럼프 정부 “필사적으로 싸울 것”
‘언론과의 전쟁’ 트럼프 정부 “필사적으로 싸울 것”
[연관 기사] ☞ [뉴스광장] 트럼프 정부, 연일 언론과 날선 ‘공방’ 도널드 트럼프 미국 새 행정부가 출범과 동시에 '언론과의 전쟁'을 선포한 모양새다. 트럼프 대통령이 21일(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은행 정기예금 1년새 20조 늘었다
입력 2017.01.14 (09:38) | 수정 2017.01.14 (09:52) 인터넷 뉴스
은행 정기예금 1년새 20조 늘었다
지난해 시중은행의 정기예금이 많이 불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한국은행의 '금융시장 동향' 자료를 보면 지난해 12월 말 현재 은행권의 정기예금 잔액은 568조9천억원(은행·중앙정부·비거주자 예금 제외)으로 1년 사이 19조8천억원 늘었다. 연간 정기예금 증가액은 2012년(20조4천억원) 이후 4년 만에 최대치를 기록했다.

은행의 정기예금 잔액은 2013년 12조4천억원 줄었다가 2014년에는 13조2천억원 늘었지만 2015년에는 다시 8조2천억원 줄었다. 정기예금은 가계나 기업 등이 일정 기간 은행에 돈을 넣어둔 뒤 이자를 받기로 약정하는 저축성 예금이다. 한국은행의 기준금리가 연 1.25%까지 내려오면서 이자가 크게 줄었음에도 정기예금이 지난해 증가세로 돌아선 것이다.

한은의 금융기관 가중평균금리 통계에 따르면 작년 11월 은행의 정기예금 평균금리는 1.49%(신규취급액 기준)에 불과하다. 정기예금 가운데 금리가 2.0% 미만인 상품은 99.6%를 차지했다. 그러나 가계나 기업이 투자처를 찾지 못한 부동자금을 정기예금으로 은행에 넣어두는 것으로 풀이된다.
  • 은행 정기예금 1년새 20조 늘었다
    • 입력 2017.01.14 (09:38)
    • 수정 2017.01.14 (09:52)
    인터넷 뉴스
은행 정기예금 1년새 20조 늘었다
지난해 시중은행의 정기예금이 많이 불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한국은행의 '금융시장 동향' 자료를 보면 지난해 12월 말 현재 은행권의 정기예금 잔액은 568조9천억원(은행·중앙정부·비거주자 예금 제외)으로 1년 사이 19조8천억원 늘었다. 연간 정기예금 증가액은 2012년(20조4천억원) 이후 4년 만에 최대치를 기록했다.

은행의 정기예금 잔액은 2013년 12조4천억원 줄었다가 2014년에는 13조2천억원 늘었지만 2015년에는 다시 8조2천억원 줄었다. 정기예금은 가계나 기업 등이 일정 기간 은행에 돈을 넣어둔 뒤 이자를 받기로 약정하는 저축성 예금이다. 한국은행의 기준금리가 연 1.25%까지 내려오면서 이자가 크게 줄었음에도 정기예금이 지난해 증가세로 돌아선 것이다.

한은의 금융기관 가중평균금리 통계에 따르면 작년 11월 은행의 정기예금 평균금리는 1.49%(신규취급액 기준)에 불과하다. 정기예금 가운데 금리가 2.0% 미만인 상품은 99.6%를 차지했다. 그러나 가계나 기업이 투자처를 찾지 못한 부동자금을 정기예금으로 은행에 넣어두는 것으로 풀이된다.
카카오친구
라인뉴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