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지연 과태료 내라”…유족 울린 ‘무심한 행정’
“지연 과태료 내라”…유족 울린 ‘무심한 행정’
지난달 9일은 대통령 선거 날이었습니다. 여러분들은 대선 당일, 어떤 기억을 갖고 계신가요...
[특파원리포트] ‘암 투병기’를 남기고 떠난 ‘배우의 아내’
‘암 투병기’를 남기고 떠난 ‘배우의 아내’
지난 22일 일본 전통극 가부키 배우 '이치카와 에비조'의 부인 '고바야시 마오'가 세상을 떠났다. 향년 34세. 암 투병기를 블로그에 공개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추위 피하려다’ 화물차에서 불…인명피해 없어
입력 2017.01.14 (10:17) | 수정 2017.01.14 (10:18) 인터넷 뉴스
‘추위 피하려다’ 화물차에서 불…인명피해 없어
오늘 새벽 5시 반쯤 서울시 송파구의 한 물류센터 주차장에 있던 냉장화물차에서 불이 나 10여분 만에 꺼졌다.

인명피해는 없었으며, 화물차 앞 부분이 불에 타 소방서 추산 9백여만 원의 재산피해가 났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운전자가 차 안에서 토치램프로 손을 녹이다 떨어뜨려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있다.
  • ‘추위 피하려다’ 화물차에서 불…인명피해 없어
    • 입력 2017.01.14 (10:17)
    • 수정 2017.01.14 (10:18)
    인터넷 뉴스
‘추위 피하려다’ 화물차에서 불…인명피해 없어
오늘 새벽 5시 반쯤 서울시 송파구의 한 물류센터 주차장에 있던 냉장화물차에서 불이 나 10여분 만에 꺼졌다.

인명피해는 없었으며, 화물차 앞 부분이 불에 타 소방서 추산 9백여만 원의 재산피해가 났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운전자가 차 안에서 토치램프로 손을 녹이다 떨어뜨려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