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세금 안 내면서 뒤로는 호화 사치품…압류품 속 고액체납 실태
세금 낼 돈 없어도 ‘고가 시계·다이아몬드’는 있다
A씨지난해 경기도 수원시 OO아파트 A씨의 집을 안양시청 징수과 체납기동팀이 찾았다. 지방소득세...
[영상] “잊지 않겠습니다” 수채화에 담긴 소녀들 누굴까
[영상] “잊지 않겠습니다” 수채화에 담긴 소녀들 누굴까
"담양은 대나무숲 바로 앞에 소녀상이 있어요. 사각사각 댓바람 소리를 들으며 소녀상이 앉아있어요...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문재인, 박종철·문익환 추도식 참석
입력 2017.01.14 (11:51) | 수정 2017.01.14 (12:09) 인터넷 뉴스
문재인, 박종철·문익환 추도식 참석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14일(오늘) 오전 경기도 남양주시 마석 모란공원에서 열린 박종철 열사 30주기 추모식과 문익환 목사 23주기 추모식에 잇따라 참석했다.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의 귀국 후 첫 주말을 맞아 민주주의 정신의 계승을 강조하면서 전통적인 야권 지지층을 결집하고 '반풍'을 차단하려는 시도로 풀이된다.

문 전 대표 측 대변인 격인 김경수 의원은 "두 분이야말로 대한민국 민주주의를 위해 헌신한 상징적인 인물이 아니냐"라면서 "문 전 대표도 이들의 정신을 이어받아 민주주의를 회복하겠다는 다짐을 보이겠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또 "이명박·박근혜 정부 들어서서 민주주의가 과거 독재정권 수준으로 회귀했다는 지적이 많다"면서 정권교체의 중요성을 부각하기 위한 행보라고 설명했다.

문 전 대표는 오늘 오후 서울 광화문에서 열리는 촛불집회에도 참석해, 야권 지지층들을 향해 국가 대개혁에 나서겠다는 의지를 거듭 강조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문 전 대표는 오늘 오후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열리는 지지자들의 모임인 '더불어포럼' 창립식에도 참석한다.

더불어포럼은 문 전 대표를 지지하는 사회 각계인사들 모임으로, 효암학원 채현국 이사장이 상임고문을 맡았으며, 김응용 전 프로야구 감독, 드라마 '풀 하우스' 원작 만화가인 원수연 웹툰협회 회장 등 23인이 공동대표로 참여했다.

권기홍 전 노동부 장관, 노영민 전 의원, 안도현 시인, 정동채 전 문화부 장관, 황교익 맛 칼럼니스트, 황지우 시인 등도 공동대표로 이름을 올렸다.
  • 문재인, 박종철·문익환 추도식 참석
    • 입력 2017.01.14 (11:51)
    • 수정 2017.01.14 (12:09)
    인터넷 뉴스
문재인, 박종철·문익환 추도식 참석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14일(오늘) 오전 경기도 남양주시 마석 모란공원에서 열린 박종철 열사 30주기 추모식과 문익환 목사 23주기 추모식에 잇따라 참석했다.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의 귀국 후 첫 주말을 맞아 민주주의 정신의 계승을 강조하면서 전통적인 야권 지지층을 결집하고 '반풍'을 차단하려는 시도로 풀이된다.

문 전 대표 측 대변인 격인 김경수 의원은 "두 분이야말로 대한민국 민주주의를 위해 헌신한 상징적인 인물이 아니냐"라면서 "문 전 대표도 이들의 정신을 이어받아 민주주의를 회복하겠다는 다짐을 보이겠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또 "이명박·박근혜 정부 들어서서 민주주의가 과거 독재정권 수준으로 회귀했다는 지적이 많다"면서 정권교체의 중요성을 부각하기 위한 행보라고 설명했다.

문 전 대표는 오늘 오후 서울 광화문에서 열리는 촛불집회에도 참석해, 야권 지지층들을 향해 국가 대개혁에 나서겠다는 의지를 거듭 강조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문 전 대표는 오늘 오후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열리는 지지자들의 모임인 '더불어포럼' 창립식에도 참석한다.

더불어포럼은 문 전 대표를 지지하는 사회 각계인사들 모임으로, 효암학원 채현국 이사장이 상임고문을 맡았으며, 김응용 전 프로야구 감독, 드라마 '풀 하우스' 원작 만화가인 원수연 웹툰협회 회장 등 23인이 공동대표로 참여했다.

권기홍 전 노동부 장관, 노영민 전 의원, 안도현 시인, 정동채 전 문화부 장관, 황교익 맛 칼럼니스트, 황지우 시인 등도 공동대표로 이름을 올렸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