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특검 “최순실 오늘 체포하지 않아”…26일 소환 검토
특검 “최순실 오늘 체포하지 않아”…26일 소환 검토
'최순실 게이트'를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최순실 씨에 대한 강제 소환이 오늘(23일) 당장은 이뤄지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어제(22일) 최순실 씨에 대해 업무방해 혐의로 체포영
‘언론과의 전쟁’ 트럼프 정부 “필사적으로 싸울 것”
‘언론과의 전쟁’ 트럼프 정부 “필사적으로 싸울 것”
[연관 기사] ☞ [뉴스광장] 트럼프 정부, 연일 언론과 날선 ‘공방’ 도널드 트럼프 미국 새 행정부가 출범과 동시에 '언론과의 전쟁'을 선포한 모양새다. 트럼프 대통령이 21일(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박지원 “潘, 정치초년생…朴 정권 계승하려는 속내”
입력 2017.01.14 (11:59) | 수정 2017.01.14 (12:10) 인터넷 뉴스
박지원 “潘, 정치초년생…朴 정권 계승하려는 속내”
국민의당 박지원 전 원내대표는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을 겨냥해 "역시 정치 초년생"이라며 "박근혜 정권을 그대로 인정하고 계승하겠다는 속내를 드러냈다"고 비판했다.

박지원 전 원내대표는 14일(오늘) SNS에 올린 글에서 "반 전 총장이 '정권교체가 아니라 정치교체가 필요하다', '박근혜 대통령이 국가원수이니 신년 인사를 드리겠다'고 발언했다"면서 "역시 정치 초년생이며, 참모들도 실패한 정권의 인사들로 구성하는 바람에 앞으로 큰 부담이 되리라 본다"고 혹평했다.

이어 "반 전 총장의 '정권교체가 아닌 정치교체' 발언은 박근혜 정권을 이어가겠다는 의미이자 촛불민심을 부인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가원수 운운한 것은 국회 탄핵의결을 무시하는 반민주적 발상"이라며 "국가원수의 자격이 정지된 분을 이렇게 호칭하는 것은 불법이자, (박 대통령을) 그대로 인정하고 계승하겠다는 속내를 드러냈다고 해석된다"고 꼬집었다.

특히 "정체성이 나타난 것이다. 이런 과정이 바로 혹독한 검증"이라면서 "대통령의 결정을 외국에 설명하는 외교관이나 유엔의 결정을 집행하는 사무총장의 업무와는 전혀 다른 정치인의 언행을 습득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충고'했다.

박 전 원내대표는 "같은 말도 누가 하느냐에 따라 의미가 달라진다. 제가 대북송금 특검의 상처를 덮고 가자고 한다면 피해자가 용서하는 것이 되지만, 문재인 전 대표가 그런 말을 한다면 피해자의 동의가 없는 실언이 되지 않느냐"며 참여정부의 대북송금 특검과 관련해 문 전 대표를 우회적으로 비판하기도 했다.
  • 박지원 “潘, 정치초년생…朴 정권 계승하려는 속내”
    • 입력 2017.01.14 (11:59)
    • 수정 2017.01.14 (12:10)
    인터넷 뉴스
박지원 “潘, 정치초년생…朴 정권 계승하려는 속내”
국민의당 박지원 전 원내대표는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을 겨냥해 "역시 정치 초년생"이라며 "박근혜 정권을 그대로 인정하고 계승하겠다는 속내를 드러냈다"고 비판했다.

박지원 전 원내대표는 14일(오늘) SNS에 올린 글에서 "반 전 총장이 '정권교체가 아니라 정치교체가 필요하다', '박근혜 대통령이 국가원수이니 신년 인사를 드리겠다'고 발언했다"면서 "역시 정치 초년생이며, 참모들도 실패한 정권의 인사들로 구성하는 바람에 앞으로 큰 부담이 되리라 본다"고 혹평했다.

이어 "반 전 총장의 '정권교체가 아닌 정치교체' 발언은 박근혜 정권을 이어가겠다는 의미이자 촛불민심을 부인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가원수 운운한 것은 국회 탄핵의결을 무시하는 반민주적 발상"이라며 "국가원수의 자격이 정지된 분을 이렇게 호칭하는 것은 불법이자, (박 대통령을) 그대로 인정하고 계승하겠다는 속내를 드러냈다고 해석된다"고 꼬집었다.

특히 "정체성이 나타난 것이다. 이런 과정이 바로 혹독한 검증"이라면서 "대통령의 결정을 외국에 설명하는 외교관이나 유엔의 결정을 집행하는 사무총장의 업무와는 전혀 다른 정치인의 언행을 습득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충고'했다.

박 전 원내대표는 "같은 말도 누가 하느냐에 따라 의미가 달라진다. 제가 대북송금 특검의 상처를 덮고 가자고 한다면 피해자가 용서하는 것이 되지만, 문재인 전 대표가 그런 말을 한다면 피해자의 동의가 없는 실언이 되지 않느냐"며 참여정부의 대북송금 특검과 관련해 문 전 대표를 우회적으로 비판하기도 했다.
카카오친구
라인뉴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