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피해자가 가해자 치료비 모두 부담…이상한 보험 약관
피해자가 가해자 치료비 모두 부담…이상한 보험 약관
신호를 위반한 차량에 들이받혔다. 과실비율은 9:1. 대물배상은 잘 알다시피 과실비율...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교원 성과급제란? 2001년 도입된 교원 성과급제는 전체 교사를 평가로 등급을 매긴 뒤...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12차 촛불집회…재벌 수사 촉구
입력 2017.01.14 (12:00) | 수정 2017.01.14 (12:14)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12차 촛불집회…재벌 수사 촉구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열두 번째 촛불 집회가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열립니다.

오늘 집회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 재벌의 구속수사 촉구'를 주제로 진행됩니다.

박 대통령의 탄핵을 반대하는 집회도 서울 곳곳에서 예정돼 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황정호 기자! 집회까지 시간이 좀 남았는데요 , 현장 분위기 어떤가요?

<리포트>

아직 이 곳, 광화문 광장은 한산한 모습입니다.

다섯시간 정도 지나면 열 두 번째 촛불집회가 열리는데요.

주최측은 오늘 촛불집회에서 '재벌 총수 구속 수사'를 집중적으로 촉구할 계획입니다.

또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 등에 대한 구속 수사도 요구할 예정입니다.

본집회에 앞서 지난 촛불집회 현장에서 분신한 정원 스님의 노제가 한 시간쯤 뒤면, 광장에서 진행됩니다.

오후 2시에는 영결식도 열립니다.

이어, 30주기를 맞은 박종철 열사의 추모대회도 오후 3시 40분 광화문광장 북측에서 열릴 예정입니다.

오늘 집회의 행진 경로는 모두 네 곳인데요.

청와대와 총리공관, 헌법재판소, 그리고 종로를 통과하는 도심 행진 등입니다.

행진 도중 SK와 롯데그룹 등 건물앞에서는 재벌 총수 구속을 외칠 계획입니다.

한편, 보수단체의 대통령 탄핵 반대 집회도 열립니다.

박사모 등 보수단체는 대학로 일대에서 오후 1시부터 집회를 한 뒤, 서울광장까지 행진합니다.

비슷한 시간 광화문 주변에서도 박 대통령의 탄핵을 반대하고, 진상 조사를 요구하는 집회가 예정돼 있습니다.

지금까지 광화문 광장에서 KBS 뉴스 황정호입니다.
  • 12차 촛불집회…재벌 수사 촉구
    • 입력 2017.01.14 (12:00)
    • 수정 2017.01.14 (12:14)
    뉴스 12
12차 촛불집회…재벌 수사 촉구
<앵커 멘트>

열두 번째 촛불 집회가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열립니다.

오늘 집회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 재벌의 구속수사 촉구'를 주제로 진행됩니다.

박 대통령의 탄핵을 반대하는 집회도 서울 곳곳에서 예정돼 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황정호 기자! 집회까지 시간이 좀 남았는데요 , 현장 분위기 어떤가요?

<리포트>

아직 이 곳, 광화문 광장은 한산한 모습입니다.

다섯시간 정도 지나면 열 두 번째 촛불집회가 열리는데요.

주최측은 오늘 촛불집회에서 '재벌 총수 구속 수사'를 집중적으로 촉구할 계획입니다.

또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 등에 대한 구속 수사도 요구할 예정입니다.

본집회에 앞서 지난 촛불집회 현장에서 분신한 정원 스님의 노제가 한 시간쯤 뒤면, 광장에서 진행됩니다.

오후 2시에는 영결식도 열립니다.

이어, 30주기를 맞은 박종철 열사의 추모대회도 오후 3시 40분 광화문광장 북측에서 열릴 예정입니다.

오늘 집회의 행진 경로는 모두 네 곳인데요.

청와대와 총리공관, 헌법재판소, 그리고 종로를 통과하는 도심 행진 등입니다.

행진 도중 SK와 롯데그룹 등 건물앞에서는 재벌 총수 구속을 외칠 계획입니다.

한편, 보수단체의 대통령 탄핵 반대 집회도 열립니다.

박사모 등 보수단체는 대학로 일대에서 오후 1시부터 집회를 한 뒤, 서울광장까지 행진합니다.

비슷한 시간 광화문 주변에서도 박 대통령의 탄핵을 반대하고, 진상 조사를 요구하는 집회가 예정돼 있습니다.

지금까지 광화문 광장에서 KBS 뉴스 황정호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