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부산 신축 오피스텔도 ‘기우뚱’…‘붕괴 우려’로 긴급 대피
부산 신축 오피스텔도 ‘기우뚱’…‘붕괴 우려’로 긴급 대피
부산 사하구에 있는 한 오피스텔 건물이 한쪽으로 급격히 기울어져 입주자들이 대피하고 부근 주민들이...
[특파원리포트] ‘12살 손가락 소녀’는 가짜 뉴스! 오보 충격 속 막바지 구조 사투
‘12살 손가락 소녀’는 가짜 뉴스! 오보 충격 속 막바지 구조 사투
안타까운 초등학교 붕괴 구조 현장규모 7.1의 강진이 멕시코시티를 강타했다. 멕시코시티에서만...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여야 대선주자들 주말 대권 행보 분주
입력 2017.01.14 (12:02) | 수정 2017.01.14 (12:14)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여야 대선주자들 주말 대권 행보 분주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귀국 후 첫 주말을 맞아 본격적인 대권 행보에 나섰습니다.

야권 유력 대선주자들도 지역에서 민심을 살피거나 정국 구상을 하며 분주한 주말을 보내고 있습니다.

천효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은 고향인 충북 음성을 방문해 먼저 선친 묘에 성묘했습니다.

성묘 후에는 사회복지시설인 음성 꽃동네를 방문해 주민들과 함께 오찬을 합니다.

이어 학창시절을 보낸 충주에서 모친인 신현순 여사에게 귀향 인사를 한 뒤, 충주체육관에서 사회단체들이 마련한 환영행사에 참석할 예정입니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는 경기도 남양주시에서 열리는 박종철 열사 30주기 추모식과 문익환 목사 23주기 추모식에 잇따라 참석했습니다.

오후에는 공식 출범하는 지지자 모임인 '더불어포럼' 창립식에 참석합니다.

민주주의 정신 계승을 강조하면서 전통적인 야권 지지층을 결집하고, 반 전 총장을 견제하려는 시도로 풀이됩니다.

이재명 성남시장은 진도 팽목항을 찾아 세월호 희생자 분향소에 참배한 뒤 유가족과 면담했고, 오후에는 해남과 나주에서 잇따라 강연을 합니다.

박원순 서울시장도 부산에서 안전을 주제로 간담회를 한 뒤 일본총영사관 앞 소녀상을 둘러볼 예정입니다.

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표는 전당대회를 하루 앞두고 공개 일정 없이 대선 캠프 구성과 정책 제시 등을 위한 준비에 몰두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 뉴스 천효정입니다.
  • 여야 대선주자들 주말 대권 행보 분주
    • 입력 2017.01.14 (12:02)
    • 수정 2017.01.14 (12:14)
    뉴스 12
여야 대선주자들 주말 대권 행보 분주
<앵커 멘트>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귀국 후 첫 주말을 맞아 본격적인 대권 행보에 나섰습니다.

야권 유력 대선주자들도 지역에서 민심을 살피거나 정국 구상을 하며 분주한 주말을 보내고 있습니다.

천효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은 고향인 충북 음성을 방문해 먼저 선친 묘에 성묘했습니다.

성묘 후에는 사회복지시설인 음성 꽃동네를 방문해 주민들과 함께 오찬을 합니다.

이어 학창시절을 보낸 충주에서 모친인 신현순 여사에게 귀향 인사를 한 뒤, 충주체육관에서 사회단체들이 마련한 환영행사에 참석할 예정입니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는 경기도 남양주시에서 열리는 박종철 열사 30주기 추모식과 문익환 목사 23주기 추모식에 잇따라 참석했습니다.

오후에는 공식 출범하는 지지자 모임인 '더불어포럼' 창립식에 참석합니다.

민주주의 정신 계승을 강조하면서 전통적인 야권 지지층을 결집하고, 반 전 총장을 견제하려는 시도로 풀이됩니다.

이재명 성남시장은 진도 팽목항을 찾아 세월호 희생자 분향소에 참배한 뒤 유가족과 면담했고, 오후에는 해남과 나주에서 잇따라 강연을 합니다.

박원순 서울시장도 부산에서 안전을 주제로 간담회를 한 뒤 일본총영사관 앞 소녀상을 둘러볼 예정입니다.

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표는 전당대회를 하루 앞두고 공개 일정 없이 대선 캠프 구성과 정책 제시 등을 위한 준비에 몰두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 뉴스 천효정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