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현충사 일왕 상징 나무 ‘금송’…사당 밖으로 이전 결정
현충사 일왕 상징 나무 ‘금송’…사당 밖으로 이전 결정
충남 아산 현충사 내에 있는 일본 특산종 나무 '금송'이 사당 영역에서 기념관과...
자동차계 ‘알파고’ vs ‘인간’ 운전 대결 누가 이길까?
자동차계 ‘알파고’ vs ‘인간’ 운전 대결 누가 이길까?
운전자 없이 달리는 자율주행차와, 사람이 운전 실력을 겨뤘습니다.인간과 대결할 정도의...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고향 찾은 반기문 “힘 합치면 못 이룰 것 없다”
입력 2017.01.14 (13:05) | 수정 2017.01.14 (15:29) 인터넷 뉴스
고향 찾은 반기문 “힘 합치면 못 이룰 것 없다”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14일(오늘) 고향인 충북 음성을 찾아 '화합과 통합'을 강조했다.

반 전 총장은 이날 오전 음성 행치재 마을에 도착해 선친의 묘소를 찾은 뒤 음성군민들이 마련한 환영 행사에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반 전 총장은 "우리가 지금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수천년의 역사에서 어려움을 겪을 때마다 슬기롭게 힘을 합쳐 극복했다"며 "모두가 힘을 합치면 못 이룰 것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서 "우리 몸에는 그런 유전자가 있다"며 "이런 유전자를 바탕으로 부강하고, 번영하고, 모두의 인격이 존중되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내가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3년 5개월만에 음성을 찾은 반 전 총장은 고향에 대한 애정도 보였다. 반 전 총장은 "추운 날씨에 여러분의 따뜻한 환영을 받으니 눈 녹듯이 마음이 녹고, 10년의 피로가 싹 가시는 듯 하다"며 "역시 고향이 제일 좋다"고 말했다.

또 "제가 태어난 곳이고, 묻힐 곳이라 늘 여러분의 따뜻한 사랑에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덧붙였다.

이날 반 전 총장의 음성 생가 주변에는 주민 등 수백 명이 몰렸고, 지역구 국회의원인 새누리당 경대수 의원과 더불어민주당 소속인 이시종 충북도지사도 현장을 찾았다.

마을 곳곳에는 '고향 방문을 환영합니다', '세계 평화를 위해 수고 많으셨습니다', '반기문과 하나 되어 다시 한 번 대한민국' 등 지지자와 주민단체 등에서 마련한 플래카드가 걸렸다.

환영 행사를 마친 반 전 총장은 음성에 있는 국내 최대 사회복지시설인 '꽃동네'를 방문했다. 꽃동네는 지난해 설립 40주년을 맞았으며, 프란치스코 교황이 2014년 8월 방문하기도 했다.

반 전 총장은 이어서 음성의 조류임플루엔자(AI) 거점소독소를 방문해 방역 현장을 둘러본 뒤, 충주로 이동해 모친 신현순(92) 여사 자택을 찾았다.

신 여사를 만난 반 전 총장은 "10년 동안 떨어져 있어서 효도를 못했는데, 이제 계속 어머니 옆에 있겠다"며 어머니를 위로했다.

이후 반 전 총장은 충주체육관에서 열린 귀국 환영대회에 참석해 시민들과 만났다.

반 전 총장은 이날 저녁 서울로 돌아온 뒤, 15일(내일)은 평택2함대를 찾아 천안함 추모비에 헌화하고 천안함을 둘러보는 등 안보 행보에 나선다.


이어서 전날 별세한 옛 동료인 고(故) 박세일 서울대 명예교수의 상가를 찾아 조문할 예정이다.

반 전 총장은 박 명예교수와 함께 김영삼(YS) 정권 청와대에서 수석비서관으로 근무하며 김 전 대통령을 보좌했다.
  • 고향 찾은 반기문 “힘 합치면 못 이룰 것 없다”
    • 입력 2017.01.14 (13:05)
    • 수정 2017.01.14 (15:29)
    인터넷 뉴스
고향 찾은 반기문 “힘 합치면 못 이룰 것 없다”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14일(오늘) 고향인 충북 음성을 찾아 '화합과 통합'을 강조했다.

반 전 총장은 이날 오전 음성 행치재 마을에 도착해 선친의 묘소를 찾은 뒤 음성군민들이 마련한 환영 행사에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반 전 총장은 "우리가 지금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수천년의 역사에서 어려움을 겪을 때마다 슬기롭게 힘을 합쳐 극복했다"며 "모두가 힘을 합치면 못 이룰 것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서 "우리 몸에는 그런 유전자가 있다"며 "이런 유전자를 바탕으로 부강하고, 번영하고, 모두의 인격이 존중되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내가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3년 5개월만에 음성을 찾은 반 전 총장은 고향에 대한 애정도 보였다. 반 전 총장은 "추운 날씨에 여러분의 따뜻한 환영을 받으니 눈 녹듯이 마음이 녹고, 10년의 피로가 싹 가시는 듯 하다"며 "역시 고향이 제일 좋다"고 말했다.

또 "제가 태어난 곳이고, 묻힐 곳이라 늘 여러분의 따뜻한 사랑에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덧붙였다.

이날 반 전 총장의 음성 생가 주변에는 주민 등 수백 명이 몰렸고, 지역구 국회의원인 새누리당 경대수 의원과 더불어민주당 소속인 이시종 충북도지사도 현장을 찾았다.

마을 곳곳에는 '고향 방문을 환영합니다', '세계 평화를 위해 수고 많으셨습니다', '반기문과 하나 되어 다시 한 번 대한민국' 등 지지자와 주민단체 등에서 마련한 플래카드가 걸렸다.

환영 행사를 마친 반 전 총장은 음성에 있는 국내 최대 사회복지시설인 '꽃동네'를 방문했다. 꽃동네는 지난해 설립 40주년을 맞았으며, 프란치스코 교황이 2014년 8월 방문하기도 했다.

반 전 총장은 이어서 음성의 조류임플루엔자(AI) 거점소독소를 방문해 방역 현장을 둘러본 뒤, 충주로 이동해 모친 신현순(92) 여사 자택을 찾았다.

신 여사를 만난 반 전 총장은 "10년 동안 떨어져 있어서 효도를 못했는데, 이제 계속 어머니 옆에 있겠다"며 어머니를 위로했다.

이후 반 전 총장은 충주체육관에서 열린 귀국 환영대회에 참석해 시민들과 만났다.

반 전 총장은 이날 저녁 서울로 돌아온 뒤, 15일(내일)은 평택2함대를 찾아 천안함 추모비에 헌화하고 천안함을 둘러보는 등 안보 행보에 나선다.


이어서 전날 별세한 옛 동료인 고(故) 박세일 서울대 명예교수의 상가를 찾아 조문할 예정이다.

반 전 총장은 박 명예교수와 함께 김영삼(YS) 정권 청와대에서 수석비서관으로 근무하며 김 전 대통령을 보좌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