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사사건건] 사건의 재구성, CCTV에 덜미 잡힌 ‘음주 뺑소니’
[사사건건] 사건의 재구성, CCTV에 덜미 잡힌 ‘음주 뺑소니’
비슷한 곳에서 5분 새 두 번의 교통사고...1건은 '뺑소니'# 1. 2017년 6월 29일 새벽 5시...
[특파원리포트] 영, 5살 아이에게 벌금 부과?…‘원칙과 상식 사이’
영, 5살 아이에게 벌금 부과?…‘원칙과 상식 사이’
영국 런던에 사는 5살 여자 어린이가 눈물을 뚝뚝 흘리며 울고 있었다. 아이의 손에는 150파운드...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北 “ICBM 개발 시빗거리 못돼…美 사고방식 바꿔야”
입력 2017.01.14 (15:26) | 수정 2017.01.14 (16:06) 인터넷 뉴스
北 “ICBM 개발 시빗거리 못돼…美 사고방식 바꿔야”
북한은 김정은이 '준비 작업 마감 단계'라고 밝힌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발사는 "정정당당한 자주적 권리의 행사"라며 미국의 대북정책 전환을 촉구했다.

북한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은 오늘(14일) 개인필명 논평을 통해 "나라의 자주권과 존엄, 인민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대륙간탄도로케트(미사일) 개발의 길로 나가는 것은 국제법에도 저촉되지 않으며 그 누구의 시비 거리로 될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논평은 ICBM 개발이 "철두철미 날로 악랄해지는 미국의 핵전쟁 위협에 대처한 자위적 국방력 강화 조치의 일환"이라며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부 부장관을 비롯한 미측 인사들이 대북제재 지속 의지를 밝힌 것을 비난했다. 이어 "지금이야말로 미국이 새로운 사고방식을 가지고 우리를 대할 때"라며 "사태의 악화를 원치 않거든 미국은 시대착오적인 대조선(대북) 적대시 정책을 버릴 용단을 내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북한의 대남 선전 매체인 우리민족끼리도 같은 날 대외 선전단체인 조선평화옹호전국민족위원회 관계자 명의의 글을 통해 자신들을 ICBM 개발로 떠민 '장본인'은 "장장 수십 년간 우리의 자주권과 생존권을 말살하기 위한 시대착오적인 적대시 정책에 악랄하게 매달려 온 미국"이라고 강변했다. 또 ICBM이 "최고 수뇌부가 결심하는 임의의 시각, 임의의 장소에서 발사되게 될 것"이라는 등 기존 관영 매체의 언급을 반복했다.

북한은 김정은이 지난 1일 육성 신년사에서 "ICBM 시험발사 준비사업이 마감단계"라고 밝힌 이후 각종 관영 매체와 유엔 상대 서한, 주러시아 북한 대사의 현지 언론 인터뷰 등을 통해 ICBM 관련 언급을 잇달아 내놓고 있다. 오는 20일 미국에서 도널드 트럼프 신행정부가 출범하기에 앞서, 미국에 직접적 영향을 미치는 ICBM 관련 위협 수위를 높여 대북정책 전환을 촉구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 北 “ICBM 개발 시빗거리 못돼…美 사고방식 바꿔야”
    • 입력 2017.01.14 (15:26)
    • 수정 2017.01.14 (16:06)
    인터넷 뉴스
北 “ICBM 개발 시빗거리 못돼…美 사고방식 바꿔야”
북한은 김정은이 '준비 작업 마감 단계'라고 밝힌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발사는 "정정당당한 자주적 권리의 행사"라며 미국의 대북정책 전환을 촉구했다.

북한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은 오늘(14일) 개인필명 논평을 통해 "나라의 자주권과 존엄, 인민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대륙간탄도로케트(미사일) 개발의 길로 나가는 것은 국제법에도 저촉되지 않으며 그 누구의 시비 거리로 될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논평은 ICBM 개발이 "철두철미 날로 악랄해지는 미국의 핵전쟁 위협에 대처한 자위적 국방력 강화 조치의 일환"이라며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부 부장관을 비롯한 미측 인사들이 대북제재 지속 의지를 밝힌 것을 비난했다. 이어 "지금이야말로 미국이 새로운 사고방식을 가지고 우리를 대할 때"라며 "사태의 악화를 원치 않거든 미국은 시대착오적인 대조선(대북) 적대시 정책을 버릴 용단을 내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북한의 대남 선전 매체인 우리민족끼리도 같은 날 대외 선전단체인 조선평화옹호전국민족위원회 관계자 명의의 글을 통해 자신들을 ICBM 개발로 떠민 '장본인'은 "장장 수십 년간 우리의 자주권과 생존권을 말살하기 위한 시대착오적인 적대시 정책에 악랄하게 매달려 온 미국"이라고 강변했다. 또 ICBM이 "최고 수뇌부가 결심하는 임의의 시각, 임의의 장소에서 발사되게 될 것"이라는 등 기존 관영 매체의 언급을 반복했다.

북한은 김정은이 지난 1일 육성 신년사에서 "ICBM 시험발사 준비사업이 마감단계"라고 밝힌 이후 각종 관영 매체와 유엔 상대 서한, 주러시아 북한 대사의 현지 언론 인터뷰 등을 통해 ICBM 관련 언급을 잇달아 내놓고 있다. 오는 20일 미국에서 도널드 트럼프 신행정부가 출범하기에 앞서, 미국에 직접적 영향을 미치는 ICBM 관련 위협 수위를 높여 대북정책 전환을 촉구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