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스페셜] 전기를 냉장고에 넣는 시대가 왔다
[스페셜] 전기를 냉장고에 넣는 시대가 왔다
냉장고에 음식을 보관하듯, 전기를 보관하는 게 바로 '전장고(전기+저장고)'. 태양광 발전기 등으로 자체...
[영상] 박 전 대통령, 자택에서 법원까지…2분 요약
[영상] 박 전 대통령, 자택에서 법원까지…2분 요약
30일 오전 박근혜 전 대통령이 전직 대통령으로서는 헌정 사상 처음으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을 받기 위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靑, 檢 ‘증거인멸 회의’ 주장에 “당시 朴대통령 주재 회의 없어” ISSUE
입력 2017.01.14 (15:36) | 수정 2017.01.14 (16:05) 인터넷 뉴스
靑, 檢 ‘증거인멸 회의’ 주장에 “당시 朴대통령 주재 회의 없어”
청와대는 지난해 10월 박근혜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미르·K스포츠재단과 관련한 대책회의를 열고 증거인멸을 시도한 정황이 있다는 검찰의 주장에 대해 당시 박 대통령 주재 회의는 없었다고 밝혔다.

정연국 청와대 대변인은 14일(오늘) 청와대 출입기자들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를 통해 "2016년 10월 12일 미르·K스포츠재단 관련 대책회의가 있었고 대통령이 참석했다는 일부 언론보도 관련, 당일 코스타리카 대통령 내외 방한 일정 외에 대통령이 참석하거나 주재한 회의는 전혀 없었다"고 말했다.

앞서 검찰은 전날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최순실씨와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의 3차 공판에서 안 전 수석의 수첩을 근거로 검찰이 미르·K스포츠재단을 대상으로 본격 수사에 착수한 지 약 1주일 뒤인 지난해 10월 12일 청와대가 대책회의를 열어 증거인멸을 시도한 정황이 있으며 이 회의에는 박 대통령도 참석했다고 밝혔다.
  • 靑, 檢 ‘증거인멸 회의’ 주장에 “당시 朴대통령 주재 회의 없어”
    • 입력 2017.01.14 (15:36)
    • 수정 2017.01.14 (16:05)
    인터넷 뉴스
靑, 檢 ‘증거인멸 회의’ 주장에 “당시 朴대통령 주재 회의 없어”
청와대는 지난해 10월 박근혜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미르·K스포츠재단과 관련한 대책회의를 열고 증거인멸을 시도한 정황이 있다는 검찰의 주장에 대해 당시 박 대통령 주재 회의는 없었다고 밝혔다.

정연국 청와대 대변인은 14일(오늘) 청와대 출입기자들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를 통해 "2016년 10월 12일 미르·K스포츠재단 관련 대책회의가 있었고 대통령이 참석했다는 일부 언론보도 관련, 당일 코스타리카 대통령 내외 방한 일정 외에 대통령이 참석하거나 주재한 회의는 전혀 없었다"고 말했다.

앞서 검찰은 전날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최순실씨와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의 3차 공판에서 안 전 수석의 수첩을 근거로 검찰이 미르·K스포츠재단을 대상으로 본격 수사에 착수한 지 약 1주일 뒤인 지난해 10월 12일 청와대가 대책회의를 열어 증거인멸을 시도한 정황이 있으며 이 회의에는 박 대통령도 참석했다고 밝혔다.
경제타임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