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특검, ‘블랙리스트 의혹’ 김기춘·조윤선 동시 소환
특검, ‘블랙리스트 의혹’ 김기춘·조윤선 동시 소환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이른바 '문화계 블랙리스트' 작성을 주도한 혐의로 구속된 김기춘...
“‘트럼포노믹스’ 최대 피해국은 한·중·일”
“‘트럼포노믹스’ 최대 피해국은 한·중·일”
"나의 취임 맹세는 모든 미국인에 대한 충성 맹세이다. 우리의 일자리를, 국경을, 부를, 꿈을 되찾겠다""나의 단순한 두 가지 원칙은 미국산 제품을...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단독후보’ 신문선, 프로축구연맹 총재 도전…결과는?
입력 2017.01.14 (15:45) | 수정 2017.01.14 (15:51) 연합뉴스
‘단독후보’ 신문선, 프로축구연맹 총재 도전…결과는?
한국프로축구연맹 총재 선거에 단독 입후보한 '쓴소리' 신문선(59) 전 성남FC 대표의 도전은 성공할 수 있을까.

프로축구연맹은 오는 16일 오후 3시 30분 종로구 신문로 축구회관 2층 다목적회의실에서 정기총회를 열고 제11대 총재를 선출한다.

현 권오갑 총재가 연임하지 않기로 하면서 공모 절차를 거쳐 단독 출마한 신문선 후보를 대상으로 대의원 찬반 투표를 시행할 예정이다.

신 후보는 대의원 23명 중 과반수 출석에 재적 의원 과반의 찬성을 얻으면 총재에 당선된다. 대의원 전원이 참석한다고 가정할 때 최소 12표를 확보해야 총재의 꿈을 이룰 수 있다.

원래 K리그 클래식 12개 구단 및 챌린지(2부) 10개 구단 대표자와 대한축구협회 2명, 권오갑 총재 등 총 25명에게 투표권이 부여됐지만, 챌린지 신생팀 아산은 투표권이 없고, 권 총재는 투표에 참가하지 않기로 해 2표가 줄었다.

관심은 신 후보가 과반인 12표를 얻을 수 있느냐에 쏠린다.

선거를 이틀 앞두고 주말을 이용해 막바지 득표 활동을 벌이는 신 후보는 자신감을 보이고 있다.

신 후보는 "구단들에 비전을 밝힐 공청회가 원천 봉쇄돼 선거에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대의원들이 30년 동안 쓴소리를 해왔던 내 의견에 동조해줘 힘을 얻었다"며 "선거 당일 정견 발표로 부동표를 움직이면 기적이 일어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지난해 전북의 '심판 매수' 사건 이후 연맹의 솜방망이 처리로 리그의 공정성이 훼손되고, 프로축구 브랜드 가치가 하락했다"며 "개혁을 통한 변화 주장에 호응이 좋아 당선될 수 있다는 자신감을 갖게 됐다"고 덧붙였다.

특히 그동안 기업 구단보다 상대적으로 소외감을 가졌던 시·도민 구단들을 중심으로 변화 열망이 크다는 게 신 후보의 설명이다.

신 후보는 자신이 지난 2004년 시민구단인 성남FC 대표를 지냈던 점을 활용해 자치단체 구단들에 더 많은 공을 들이고 있다.

현재 투표권이 있는 21개 구단 중 기업체 구단 9개와 군(軍)팀인 상주 상무를 제외한 11개 구단이 시ㆍ도 자치단체가 운영하고 있다.

신 후보가 상대적으로 우호적인 시·도민 구단의 압도적 지지를 받는 한편 상주와 일부 기업체 구단의 이탈표까지 유도한다면 총재 당선이 불가능한 건 아니다.

문제는 신 후보가 자신의 K리그 개혁 방안과 재정 확보 대책으로 어느 정도 대의원들의 공감을 끌어낼 수 있을지 여부다.

모 도민 구단 대표는 "선거 당일 정견 발표를 듣고 궁금한 부분을 질문한 뒤 'K리그 발전을 구체화할 실천력'을 보고 최종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신 후보의 당선을 가로막는 장애물도 많다.

우선 기업 구단 중에는 신 후보의 재정 확보 능력과 수장 후보로서의 위상에 부정적인 시선이 많다.

모 기업 구단 관계자는 "프로축구 전체 리그의 권위가 떨어져 변화가 필요하다는 의견에 공감하지만 대부분 선언일 뿐 구체적인 계획이나 조직이 없는 게 약점"이라며 "시ㆍ도민 구단의 일부 호응을 끌어내더라도 당락을 좌우할 정도의 많은 표로 이어지지는 않을 것 같다"고 당선 가능성을 낮게 봤다.

아울러 대기업 구단주들이 단골로 맡아왔던 총재가 되기까지 진입장벽도 만만치 않다.

신 후보가 과반 득표에 실패해 낙선하면 정관 규정상 현 권오갑 총재가 '후임 총재가 취임할 때까지 그 직무를 계속해야 한다'고 규정돼 있다.

사실상 신 후보가 출마하지 않은 권 총재와 결선 투표를 치르는 것이나 다름없는 셈이다.

지난 2013년 총재로 취임한 권 총재가 K리그 클래식-챌린지 승강제를 정착시킨 데다 자신이 사장을 맡았던 현대오일뱅크가 K리그 타이틀 스폰서로 35억원 상당을 지원했던 만큼 '권 총재 유임 기대 효과'가 신 후보의 보이지 않는 경쟁자인 셈이다.

이와 함께 전북 현대 등 현대가(家) 구단 3표와 정몽규 현대산업개발 회장이 수장으로 있는 대한축구협회의 2표는 '반(反) 신문선 표'로 분류돼 5표를 접고 시작해야 하는 불리한 상황이다.

단독후보인 신 후보가 여러 불리한 조건을 딛고 당선돼 개혁에 나서는 총재로 연맹에 입성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 ‘단독후보’ 신문선, 프로축구연맹 총재 도전…결과는?
    • 입력 2017.01.14 (15:45)
    • 수정 2017.01.14 (15:51)
    연합뉴스
‘단독후보’ 신문선, 프로축구연맹 총재 도전…결과는?
한국프로축구연맹 총재 선거에 단독 입후보한 '쓴소리' 신문선(59) 전 성남FC 대표의 도전은 성공할 수 있을까.

프로축구연맹은 오는 16일 오후 3시 30분 종로구 신문로 축구회관 2층 다목적회의실에서 정기총회를 열고 제11대 총재를 선출한다.

현 권오갑 총재가 연임하지 않기로 하면서 공모 절차를 거쳐 단독 출마한 신문선 후보를 대상으로 대의원 찬반 투표를 시행할 예정이다.

신 후보는 대의원 23명 중 과반수 출석에 재적 의원 과반의 찬성을 얻으면 총재에 당선된다. 대의원 전원이 참석한다고 가정할 때 최소 12표를 확보해야 총재의 꿈을 이룰 수 있다.

원래 K리그 클래식 12개 구단 및 챌린지(2부) 10개 구단 대표자와 대한축구협회 2명, 권오갑 총재 등 총 25명에게 투표권이 부여됐지만, 챌린지 신생팀 아산은 투표권이 없고, 권 총재는 투표에 참가하지 않기로 해 2표가 줄었다.

관심은 신 후보가 과반인 12표를 얻을 수 있느냐에 쏠린다.

선거를 이틀 앞두고 주말을 이용해 막바지 득표 활동을 벌이는 신 후보는 자신감을 보이고 있다.

신 후보는 "구단들에 비전을 밝힐 공청회가 원천 봉쇄돼 선거에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대의원들이 30년 동안 쓴소리를 해왔던 내 의견에 동조해줘 힘을 얻었다"며 "선거 당일 정견 발표로 부동표를 움직이면 기적이 일어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지난해 전북의 '심판 매수' 사건 이후 연맹의 솜방망이 처리로 리그의 공정성이 훼손되고, 프로축구 브랜드 가치가 하락했다"며 "개혁을 통한 변화 주장에 호응이 좋아 당선될 수 있다는 자신감을 갖게 됐다"고 덧붙였다.

특히 그동안 기업 구단보다 상대적으로 소외감을 가졌던 시·도민 구단들을 중심으로 변화 열망이 크다는 게 신 후보의 설명이다.

신 후보는 자신이 지난 2004년 시민구단인 성남FC 대표를 지냈던 점을 활용해 자치단체 구단들에 더 많은 공을 들이고 있다.

현재 투표권이 있는 21개 구단 중 기업체 구단 9개와 군(軍)팀인 상주 상무를 제외한 11개 구단이 시ㆍ도 자치단체가 운영하고 있다.

신 후보가 상대적으로 우호적인 시·도민 구단의 압도적 지지를 받는 한편 상주와 일부 기업체 구단의 이탈표까지 유도한다면 총재 당선이 불가능한 건 아니다.

문제는 신 후보가 자신의 K리그 개혁 방안과 재정 확보 대책으로 어느 정도 대의원들의 공감을 끌어낼 수 있을지 여부다.

모 도민 구단 대표는 "선거 당일 정견 발표를 듣고 궁금한 부분을 질문한 뒤 'K리그 발전을 구체화할 실천력'을 보고 최종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신 후보의 당선을 가로막는 장애물도 많다.

우선 기업 구단 중에는 신 후보의 재정 확보 능력과 수장 후보로서의 위상에 부정적인 시선이 많다.

모 기업 구단 관계자는 "프로축구 전체 리그의 권위가 떨어져 변화가 필요하다는 의견에 공감하지만 대부분 선언일 뿐 구체적인 계획이나 조직이 없는 게 약점"이라며 "시ㆍ도민 구단의 일부 호응을 끌어내더라도 당락을 좌우할 정도의 많은 표로 이어지지는 않을 것 같다"고 당선 가능성을 낮게 봤다.

아울러 대기업 구단주들이 단골로 맡아왔던 총재가 되기까지 진입장벽도 만만치 않다.

신 후보가 과반 득표에 실패해 낙선하면 정관 규정상 현 권오갑 총재가 '후임 총재가 취임할 때까지 그 직무를 계속해야 한다'고 규정돼 있다.

사실상 신 후보가 출마하지 않은 권 총재와 결선 투표를 치르는 것이나 다름없는 셈이다.

지난 2013년 총재로 취임한 권 총재가 K리그 클래식-챌린지 승강제를 정착시킨 데다 자신이 사장을 맡았던 현대오일뱅크가 K리그 타이틀 스폰서로 35억원 상당을 지원했던 만큼 '권 총재 유임 기대 효과'가 신 후보의 보이지 않는 경쟁자인 셈이다.

이와 함께 전북 현대 등 현대가(家) 구단 3표와 정몽규 현대산업개발 회장이 수장으로 있는 대한축구협회의 2표는 '반(反) 신문선 표'로 분류돼 5표를 접고 시작해야 하는 불리한 상황이다.

단독후보인 신 후보가 여러 불리한 조건을 딛고 당선돼 개혁에 나서는 총재로 연맹에 입성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카카오친구
라인뉴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