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④ 최초 제작 주6일 근무지도 ‘여기도 저기도 과로 사회’
최초 제작 주6일 근무지도 ‘여기도 저기도 과로 사회’
2003년 개봉했던 라는 영화에서 뇌물을 받고 강원도 오지로 쫓겨난 선생 김봉두(차승원)는 어떻게든...
전격 경질된 ‘트럼프 정권 설계사’ 배넌, 문제의 인터뷰
경질된 ‘트럼프 정권 설계사’ 배넌, 문제의 인터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오른팔'로 불렸던 스티브 배넌 백악관 수석전략가가 18일(현지시간) 전격...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與, 문재인 비판…“패권행보, 좌충우돌 대권쇼”
입력 2017.01.14 (16:12) | 수정 2017.01.14 (16:31) 인터넷 뉴스
與, 문재인 비판…“패권행보, 좌충우돌 대권쇼”
새누리당과 바른정당은 야권의 유력 대선주자인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에 대해, 민주당의 '개헌보고서' 파동으로 불거진 '친문(親文)패권' 논란과 대북 안보관을 문제삼으며 잇따라 비판에 나섰다.

새누리당 김성원 대변인은 14일(오늘) 구두논평에서 "문 전 대표의 패권 행보가 곳곳에서 문제를 일으키고 있다"면서 개헌보고서 파동부터 재벌개혁 공약,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문제를 비롯한 대북·안보관 공방을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또 "세계 대통령 반 전 총장이 귀국하자 초조해 하며 트집 잡기 공세도 했다"면서 "제일 먼저 대선전에 뛰어들어 신난 듯 좌충우돌 '대권쇼'만 벌이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능력도 자질도 절대 부족한 분이 위기 정국의 반사이익에만 취해 펼치는 행보는 곧 그 밑천이 다 드러날 것"이라며 "자중하고 민심을 두려워하며 겸양의 정치를 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바른정당 장제원 대변인도 "최근의 문 전 대표는 개헌저지 문건 파동으로 인한 민주당의 사당화 논란과 비선논란에 당황했는지 유력 차기 대선후보로서의 안정감을 전혀 보이지 못하고 있다"면서 "이제 요구나 규탄으로 일관하는 약자의 모습을 버리고 원내 제1당의 유력대권후보로서 스스로 문제를 해결하는 능력을 보여야 한다"고 촉구했다.

특히 "정치권에서 이미 논의되는 화두인 검찰개혁이나 재벌개혁을 뜬금없이 들고 나오고, 이미 결정된 사드 배치에 대해 찬성이나 반대가 아닌, 차기 정부에 넘기라는 애매한 태도로 일관한다. 국민은 불안하다"고 지적했다.

장 대변인은 "지금 문 전 대표는 대한민국에서 가장 큰 권력자"라며 "국민의 생명과 안전 문제인 사드 배치 문제에 대해 분명한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요구했다.
  • 與, 문재인 비판…“패권행보, 좌충우돌 대권쇼”
    • 입력 2017.01.14 (16:12)
    • 수정 2017.01.14 (16:31)
    인터넷 뉴스
與, 문재인 비판…“패권행보, 좌충우돌 대권쇼”
새누리당과 바른정당은 야권의 유력 대선주자인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에 대해, 민주당의 '개헌보고서' 파동으로 불거진 '친문(親文)패권' 논란과 대북 안보관을 문제삼으며 잇따라 비판에 나섰다.

새누리당 김성원 대변인은 14일(오늘) 구두논평에서 "문 전 대표의 패권 행보가 곳곳에서 문제를 일으키고 있다"면서 개헌보고서 파동부터 재벌개혁 공약,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문제를 비롯한 대북·안보관 공방을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또 "세계 대통령 반 전 총장이 귀국하자 초조해 하며 트집 잡기 공세도 했다"면서 "제일 먼저 대선전에 뛰어들어 신난 듯 좌충우돌 '대권쇼'만 벌이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능력도 자질도 절대 부족한 분이 위기 정국의 반사이익에만 취해 펼치는 행보는 곧 그 밑천이 다 드러날 것"이라며 "자중하고 민심을 두려워하며 겸양의 정치를 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바른정당 장제원 대변인도 "최근의 문 전 대표는 개헌저지 문건 파동으로 인한 민주당의 사당화 논란과 비선논란에 당황했는지 유력 차기 대선후보로서의 안정감을 전혀 보이지 못하고 있다"면서 "이제 요구나 규탄으로 일관하는 약자의 모습을 버리고 원내 제1당의 유력대권후보로서 스스로 문제를 해결하는 능력을 보여야 한다"고 촉구했다.

특히 "정치권에서 이미 논의되는 화두인 검찰개혁이나 재벌개혁을 뜬금없이 들고 나오고, 이미 결정된 사드 배치에 대해 찬성이나 반대가 아닌, 차기 정부에 넘기라는 애매한 태도로 일관한다. 국민은 불안하다"고 지적했다.

장 대변인은 "지금 문 전 대표는 대한민국에서 가장 큰 권력자"라며 "국민의 생명과 안전 문제인 사드 배치 문제에 대해 분명한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요구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