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영상] 긴박했던 JSA 귀순 순간…北 추격조 ‘엎드려 쏴’
[영상] 긴박했던 JSA 귀순 순간…北 추격조 ‘엎드려 쏴’
유엔군 사령부가 오늘(22일)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를 통해 귀순한 북한군 병사의...
목포-신안 때아닌 ‘낙지 전쟁’…어민 충돌 사연은?
목포-신안 때아닌 ‘낙지 전쟁’…어민 충돌 사연은?
낙지 주산지인 전남 신안군 안좌도 일대 낙지어장을 놓고 신안과 목포지역 어민들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潘 “기회되면 촛불집회 참석”…‘정치교체’ 거듭 강조
입력 2017.01.14 (16:12) | 수정 2017.01.14 (16:22) 인터넷 뉴스
潘 “기회되면 촛불집회 참석”…‘정치교체’ 거듭 강조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은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을 촉구하는 서울 광화문 도심 촛불집회에 참석할 의향이 있다고 밝혔다.

반 전 총장은 14일(오늘) 고향인 충북 음성의 사회복지시설 '꽃동네'에서 기자들과 만나 '촛불집회에서 국민 목소리를 들을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기회를 보겠다. 기회가 되면 참석하겠다"고 답했다.

'정권교체가 아닌 정치교체를 하자'는 자신의 발언에 대해 야권의 유력 대선 주자인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정치교체는 정권교체로만 가능하다'며 비판한 데 대해선 "문 전 대표가 말한 데 대해서 일일이 코멘트하고 싶진 않다"고 잘라 말했다.

그러면서도 "정권은 계속 교체됐다. 전 세계적으로 보면 (정권) 교체는 국민 뜻에 따라서 이뤄졌다. 그러나 정권이 교체된다고 해서 정치의 여러 가지 행태라든지 국민의 생각하는 사고라든지, 특히 정치인들의 사고방식은 변하지 않는 수가 많았다"며 '정치교체' 필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반 전 총장은 "이제 대한민국의 정치가 민주주의에 합당한 시민 정신이 많이 함양된 가운데 좀 잘 진행돼야 하지 않느냐"며 "제도를 바꿀 건 바꾸고, 정치적 행태도 바꾸고, 이런 여러 면을 검토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반 전 총장은 정치권의 '충청 대망론'에 대해선 "(충청도에서) 태어나고 자라났지만, 제가 충청도만을 위해서 일하겠다는 생각을 해본 적은 한 번도 없다"며 "저는 대한민국 시민이고, 대한민국만을 대표하는 게 아니라 전 세계를 대표했다"고 말했다.

또 박 대통령에게 귀국 인사를 했는지에 대한 질문에는 "통화를 할 예정"이라며 청와대와 일정을 조율 중이라고 밝혔다.
  • 潘 “기회되면 촛불집회 참석”…‘정치교체’ 거듭 강조
    • 입력 2017.01.14 (16:12)
    • 수정 2017.01.14 (16:22)
    인터넷 뉴스
潘 “기회되면 촛불집회 참석”…‘정치교체’ 거듭 강조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은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을 촉구하는 서울 광화문 도심 촛불집회에 참석할 의향이 있다고 밝혔다.

반 전 총장은 14일(오늘) 고향인 충북 음성의 사회복지시설 '꽃동네'에서 기자들과 만나 '촛불집회에서 국민 목소리를 들을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기회를 보겠다. 기회가 되면 참석하겠다"고 답했다.

'정권교체가 아닌 정치교체를 하자'는 자신의 발언에 대해 야권의 유력 대선 주자인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정치교체는 정권교체로만 가능하다'며 비판한 데 대해선 "문 전 대표가 말한 데 대해서 일일이 코멘트하고 싶진 않다"고 잘라 말했다.

그러면서도 "정권은 계속 교체됐다. 전 세계적으로 보면 (정권) 교체는 국민 뜻에 따라서 이뤄졌다. 그러나 정권이 교체된다고 해서 정치의 여러 가지 행태라든지 국민의 생각하는 사고라든지, 특히 정치인들의 사고방식은 변하지 않는 수가 많았다"며 '정치교체' 필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반 전 총장은 "이제 대한민국의 정치가 민주주의에 합당한 시민 정신이 많이 함양된 가운데 좀 잘 진행돼야 하지 않느냐"며 "제도를 바꿀 건 바꾸고, 정치적 행태도 바꾸고, 이런 여러 면을 검토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반 전 총장은 정치권의 '충청 대망론'에 대해선 "(충청도에서) 태어나고 자라났지만, 제가 충청도만을 위해서 일하겠다는 생각을 해본 적은 한 번도 없다"며 "저는 대한민국 시민이고, 대한민국만을 대표하는 게 아니라 전 세계를 대표했다"고 말했다.

또 박 대통령에게 귀국 인사를 했는지에 대한 질문에는 "통화를 할 예정"이라며 청와대와 일정을 조율 중이라고 밝혔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