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특파원 리포트] 잊을만 하면 되살아나는 ‘히틀러 경례’
잊을만 하면 되살아나는 ‘히틀러 경례’
오른 팔을 재빠르게 들어올려 눈 높이에 맞추며 힘차게 외친다. '하일 히틀러! (Heil Hitler, 히틀러 만세)' 과거 나치 시절, 유럽을 공포에...
[취재후] ‘세균 득실’ 샤워볼?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세균 득실’ 샤워볼?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샤워볼이 그렇게 더러운 줄 몰랐어. 볼 때마다 좀 찝찝하더라니." "어떡해. 나 맨날 화장실에 걸어놨는데… 집에 가자마자 버려야겠다!" "샤워볼을 아예...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문재인 “난 털어도 먼지 하나 안 나와”
입력 2017.01.14 (16:12) | 수정 2017.01.14 (16:26) 인터넷 뉴스
문재인 “난 털어도 먼지 하나 안 나와”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구체제의 적폐를 청산하고 새로운 시대와 새로운 대한민국을 열어달라는 것이 촛불민심의 명령"이라며 "목숨을 건다는 각오로 정의로운 대한민국을 꼭 만들어 내겠다"고 말했다.

문재인 전 대표는 14일(오늘)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열린 문 전 대표 지지자들 모임 '더불어포럼' 창립식 축사에서 "제가 대통령이 되고 싶은 욕심 때문에 정치에 들어온 것이 아니다. 정치를 바꾸고 세상을 바꾸고 싶었다"며 "대통령이 되는 것은 세상을 바꾸는 수단"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문 전 대표는 "제가 생각하는 정의는 보수나 진보의 차원을 뛰어넘어 대한민국을 정상적이고 상식적인 나라로 만드는 것"이라며 "촛불민심이 바라는 것 역시 이 소박한 요구라고 생각한다. 진보적 나라를 만들어 달라는 것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요즘은 왜 그런 나라를 만드는 데 문재인이 적임이냐는 질문을 받는다"며 "여기에 저는 세 가지로 답하고 있다"고 밝혔다.

문 전 대표는 "첫째로 저는 과거 민주화운동 때부터 인권변호사 시절을 거쳐 지금 정치에 이르기까지 일관되게 세상을 바꾸고자 노력했다. 촛불민심이 요구하는 개혁과 변화에 가장 적임자다"라고 자평했다.

또 "저는 검증이 끝난 사람이다. 참여정부 때부터 적대적 언론이나 권력기관이 수많은 뒷조사를 했지만 '털어도 털어도 먼지가 나지 않는 사람' 이었다"며 "저를 반대하는 사람들도 제가 청렴하다는 것은 인정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참여정부 후에 변호사 개업도 안 했고, 사외이사 같은 것도 한 번도 하지 않아 검증 당할 일이 없다. 정경유착의 고리를 끊는 데 적임자"라고 덧붙였다.

문 전 대표는 "세 번째로는 가장 잘 준비된 후보라는 점을 말씀드린다"며 "지난 대선 패배 이후 성찰하면서 준비를 더 깊게 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조기대선 탓에 이번에는 인수위가 없다. 사전에 정책이나 인적진용의 구상이 충분히 준비돼 있지 않으면 대통령직을 감당할 수 없고 엄청난 혼란을 겪을 것"이라며 "첫 단추를 잘못 끼우면 5년 임기를 아예 망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문 전 대표는 창립식 행사 후 기자들과 만나 반기문 전 총장이 '정권 교체로 변한 게 없으니 정치 교체해야 한다'고 밝힌 데 대해 "옛날에 박근혜 후보가 '정치 교체'를 말했죠?"라고 반문하며 반 전 총장의 발언을 비판했다.
  • 문재인 “난 털어도 먼지 하나 안 나와”
    • 입력 2017.01.14 (16:12)
    • 수정 2017.01.14 (16:26)
    인터넷 뉴스
문재인 “난 털어도 먼지 하나 안 나와”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구체제의 적폐를 청산하고 새로운 시대와 새로운 대한민국을 열어달라는 것이 촛불민심의 명령"이라며 "목숨을 건다는 각오로 정의로운 대한민국을 꼭 만들어 내겠다"고 말했다.

문재인 전 대표는 14일(오늘)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열린 문 전 대표 지지자들 모임 '더불어포럼' 창립식 축사에서 "제가 대통령이 되고 싶은 욕심 때문에 정치에 들어온 것이 아니다. 정치를 바꾸고 세상을 바꾸고 싶었다"며 "대통령이 되는 것은 세상을 바꾸는 수단"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문 전 대표는 "제가 생각하는 정의는 보수나 진보의 차원을 뛰어넘어 대한민국을 정상적이고 상식적인 나라로 만드는 것"이라며 "촛불민심이 바라는 것 역시 이 소박한 요구라고 생각한다. 진보적 나라를 만들어 달라는 것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요즘은 왜 그런 나라를 만드는 데 문재인이 적임이냐는 질문을 받는다"며 "여기에 저는 세 가지로 답하고 있다"고 밝혔다.

문 전 대표는 "첫째로 저는 과거 민주화운동 때부터 인권변호사 시절을 거쳐 지금 정치에 이르기까지 일관되게 세상을 바꾸고자 노력했다. 촛불민심이 요구하는 개혁과 변화에 가장 적임자다"라고 자평했다.

또 "저는 검증이 끝난 사람이다. 참여정부 때부터 적대적 언론이나 권력기관이 수많은 뒷조사를 했지만 '털어도 털어도 먼지가 나지 않는 사람' 이었다"며 "저를 반대하는 사람들도 제가 청렴하다는 것은 인정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참여정부 후에 변호사 개업도 안 했고, 사외이사 같은 것도 한 번도 하지 않아 검증 당할 일이 없다. 정경유착의 고리를 끊는 데 적임자"라고 덧붙였다.

문 전 대표는 "세 번째로는 가장 잘 준비된 후보라는 점을 말씀드린다"며 "지난 대선 패배 이후 성찰하면서 준비를 더 깊게 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조기대선 탓에 이번에는 인수위가 없다. 사전에 정책이나 인적진용의 구상이 충분히 준비돼 있지 않으면 대통령직을 감당할 수 없고 엄청난 혼란을 겪을 것"이라며 "첫 단추를 잘못 끼우면 5년 임기를 아예 망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문 전 대표는 창립식 행사 후 기자들과 만나 반기문 전 총장이 '정권 교체로 변한 게 없으니 정치 교체해야 한다'고 밝힌 데 대해 "옛날에 박근혜 후보가 '정치 교체'를 말했죠?"라고 반문하며 반 전 총장의 발언을 비판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