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현충사 일왕 상징 나무 ‘금송’…사당 밖으로 이전 결정
현충사 일왕 상징 나무 ‘금송’…사당 밖으로 이전 결정
충남 아산 현충사 내에 있는 일본 특산종 나무 '금송'이 사당 영역에서 기념관과...
자동차계 ‘알파고’ vs ‘인간’ 운전 대결 누가 이길까?
자동차계 ‘알파고’ vs ‘인간’ 운전 대결 누가 이길까?
운전자 없이 달리는 자율주행차와, 사람이 운전 실력을 겨뤘습니다.인간과 대결할 정도의...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中 광둥 19대 연쇄추돌 후 화재…6명 사망·16명 부상
입력 2017.01.14 (17:11) | 수정 2017.01.14 (19:24) 인터넷 뉴스
中 광둥 19대 연쇄추돌 후 화재…6명 사망·16명 부상
중국 광둥성에서 14일(현지시간) 차량 19대가 연쇄 추돌한 뒤 불이 나 6명이 숨지고 16명이 다쳤다.

중국 광둥성 교통운수청은 이날 오전 9시 29분 광둥성에서 후난성을 잇는 칭위안시 고속도로에서 19대의 차량이 추돌한 뒤 7대에 불이 나면서 이같이 사상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현장에는 사고 처리반이 긴급 출동해 해당 고속도로를 봉쇄하고 인명 구조와 더불어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다.

목격자들은 추돌 사고 후 유조차에서 발생한 화재가 다른 차량에 옮겨붙으면서 큰불이 난 것으로 보이며 짙은 연기가 현장을 뒤덮고 있다고 전했다.

사고가 발생한 이 고속도로는 높은 교량이 많고 커브 길도 심해 광둥성에서 가장 교통사고 위험이 큰 곳으로 알려졌다.
  • 中 광둥 19대 연쇄추돌 후 화재…6명 사망·16명 부상
    • 입력 2017.01.14 (17:11)
    • 수정 2017.01.14 (19:24)
    인터넷 뉴스
中 광둥 19대 연쇄추돌 후 화재…6명 사망·16명 부상
중국 광둥성에서 14일(현지시간) 차량 19대가 연쇄 추돌한 뒤 불이 나 6명이 숨지고 16명이 다쳤다.

중국 광둥성 교통운수청은 이날 오전 9시 29분 광둥성에서 후난성을 잇는 칭위안시 고속도로에서 19대의 차량이 추돌한 뒤 7대에 불이 나면서 이같이 사상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현장에는 사고 처리반이 긴급 출동해 해당 고속도로를 봉쇄하고 인명 구조와 더불어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다.

목격자들은 추돌 사고 후 유조차에서 발생한 화재가 다른 차량에 옮겨붙으면서 큰불이 난 것으로 보이며 짙은 연기가 현장을 뒤덮고 있다고 전했다.

사고가 발생한 이 고속도로는 높은 교량이 많고 커브 길도 심해 광둥성에서 가장 교통사고 위험이 큰 곳으로 알려졌다.
사사건건
정지